티스토리 뷰

반응형
아이에게 가장필요한 것은 관심과 사랑이라는 것은 모든 부모가 알고 있의리라. 하지만, 살아가다보면 머리로 알고는 있지만, 피곤한 일상에 느슨해지기 마련이다. 느슨한 마음을 다시금 다잡아 보자.


아이는 부모로부터도 배우지만 자라나는 환경에서도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
그래서 부모들이 아이를 키울때 다양한 장난감, 다양한 놀이 교구, 다양한 체험, 그리고 여행을 강조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나 또한 용돌이를 키우면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
블럭 놀이
용돌이

블럭 놀이

블럭 놀이는 꽤 일찍 시작하였다. 집에는 친척으로부터 물려 받은 두 개의 블럭 놀이가 있었으나, 용돌이의 월령대는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월령에 맞을만한 블럭을 새로 구입하였다.

블럭 놀이는 학습을 시켰다기 보다는 주로 아이와 함께 블럭을 가지고 놀았다. 아이는 엄마나 아빠가 하는 블럭 놀이를 눈으로 보면서 스스로 이것 저것 만들 수 있도록 유도하였다.

처음에는 큰 블럭임에도 끼우는 것도 힘들어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즉 반복해서 경험하면서 이제 작은 블럭도 제법 모양을 만들어낸다.
경험에 의한 학습과 성장. 역시 여기서도 부모의 역할은 중요하다.


자전거 타기
용돌이

자전거 타기


2008년 8월 경에 처음 세발 자전거를 태워줬다. 물론 두어번 정도 밖에 태워주지 않은 듯 한데, 당연히 잘 타지 못했다. 그때는 지금보다 키도 더 작아서 자전거 페달을 밟아서 돌리기는 무리였다
그래도 이때부터 자전거는 페달을 밟아 돌리면 앞으로 가거나 뒤로 갈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하게 되었다.

그후 자전거를 또 태워줬었는데 여전히 잘 타지는 못했다. 하지만, 핸들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것이고, 이걸 이쪽 저쪽으로 돌려보면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지 않았을까 한다.

그후 날씨도 추워지고 해서 잊어버리고 있다가 올해 4월 초 오랫만에 세발 자전거를 태워주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세발 자전거를 능숙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제법 잘 타는 것이다. 그리고 그 주에 엄마와 함께 자전거를 한두번 정도 더 탔고(아내의 말로는 잘 탔다고 한다) 지난 주말에 다시금 세발 자전거를 태워줬다.
이제는 세발 자전거 완전 정복!
자전거 타기는 부모가 처음 체험을 통한 학습으로 시작해서 몇번의 반복적인 경험을 통해 스스로 학습해 나감으로써 세발 자전거를 잘 타게 되었다. 역시 경험이 중요하다.


문화 체험과 여행
용돌이

동물원에서


문화 체험이라고 하면 영화, 연극, 뮤지컬, 공연, 박물관, 문화재 등등의 체험이 있을 수 있겠다. 그리고 여행이라고 국내의 이곳저곳을 다니는 것, 혹은 외국을 가보는 것. 그리고 또 한가지 추가하자면 체험 학습(혹은 놀이)이 있지 않을까 싶다.

부모들이 가장 열성적으로 해주고 싶어하고 하고 있는 것이 바로 문화 체험이 아닐까 싶다.
용돌이도 벌써 가루야 가루야 체험을 하였고, 뽀로로 공연, 물방울 공연, 연극, 영화, 박물관, 문화재, 여행등을 해 보았다.

이런 경험들에 대한 결과는 직접적으로 나타나지는 않는다.(아니 않는 듯 하다) 그런 경험들은 성장해 가면서 상상력을 더해주고 감성을 자극하는 소재들이 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아이가 직접 선택할 수는 없고 어디까지나 부모가 선택해야 한다는 점이 아이에게는 조금은 부담스러울수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관련 글타래]

2009/04/15 - 서울대공원 동물원 다녀왔습니다.
2009/04/08 - 2009년 봄 서울국제유아교육전에 다녀왔습니다.
2009/03/27 - 경주 여행 후기 - 대릉원, 천마총, 첨성대, 계림, 석빙고, 황남빵, 추풍령 휴게소
2009/03/24 - 35개월 대학로와 로봇박물관을 다녀왔습니다.
2009/03/20 - 경주 여행 후기 - 비오는 날 황오동 해장국거리, 국립경주박물관, 문무대왕릉, 감포항
2009/03/17 - 35개월 장화신고 산으로!~~~
2009/03/10 - 경주 여행 후기 - 불국사, 석굴암, 신라역사과학관, 경주민속공예촌, 동리목월문학관
2009/03/03 - 경주 여행 후기 - Ep. 1
2009/02/26 - 경주여행 3박 4일의 일정
2009/02/10 - 남이섬의 추억 - 캐리커처
2009/02/09 - 버블버블 매직 레이저쇼 공연 보고 왔습니다.~
2009/02/03 - 덕수궁 한국근현대미술걸작전에 다녀왔습니다.
2009/01/29 - 34개월 저도 설 음식 준비 같이할래요~!
2009/01/05 - 63빌딩 수족관 씨월드에 다녀왔습니다.
2009/01/04 - 2009년 1월 1일 벼랑위의 포뇨를 보고 왔습니다.
2008/12/24 - 서대문 자연사 박물관 관람 후기
2008/11/25 - 용돌이 국립수목원을 접수하다
2008/11/24 - 2008 서울국제유아교육전 후기 Ep. 3
2008/11/20 - 2008 서울국제유아교육전 후기 Ep. 2
2008/11/18 - 2008 서울국제유아교육전 후기 Ep. 1
2008/09/27 - 뽀로로와 생일선물 공연을 고발합니다.
2008/09/08 - 남이섬에 다녀왔어요.
2008/09/02 - 뽀로로와 마술램프!~~~
2008/08/12 - 2008! 횡성 가족여행!
2008/08/07 - 동심으로 돌아간 헤이리 장난감 박물관 체험기
2008/08/05 - 가루야가루야 ~ (헤이리 딸기가 좋아) 체험기 4탄!
2008/08/05 - 가루야가루야 ~ (헤이리 딸기가 좋아) 체험기 3탄!
2008/08/04 - 가루야가루야 ~ (헤이리 딸기가 좋아) 체험기 2탄!
2008/08/04 - 가루야가루야 ~ (헤이리 딸기가 좋아) 체험기 1탄!
2008/08/04 - 남산에 다녀왔습니다.
2008/07/14 - 일산 호수공원 다녀왔어요~

가장 중요한 건 관심과 사랑

여기서 한번쯤 이 모든 것들의 기본이 되는 것들을 혹시 간과하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즉, 아이에게 진실하게 필요한 것은 바로 관심과 사랑이다. 아이에게 체험 학습 많이 시켜줬다고? 비싼 교구 많이 사줬다고, 이곳 저곳 많은 여행을 다녔다고? 그건 부차적인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인 어디까지나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다.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 바탕이 되지 않는다면 그 아무리 훌륭한 교구도, 체험 학습도, 값비싼 책들도, 공연도 무용지물일 것이다. 아이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역시 관심과 사랑이다.

내 아이에게 혹시라도 관심과 사랑이 부족하지 않은지 늘 아이의 눈높이에서 생각하고 행동해야 할 것이다.

주말이면 늘 피곤한 아빠. 토요일 그래도 좀 힘을 내서 놀아주다가도 일요일 오후만 되면 꿈나라로 가버리는 아빠.
이게 바로 나의 현 주소이다.

한번 더 마음을 다 잡고 "놀아주기"에 아니 관심과 사랑을 더 표현해야 겠다는 다짐으로 이 글을 적어본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