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1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38일째 되는날

용돌이이야기

낚시대처럼 생긴 나뭇가지를 들고~ (아빠 때찌 아빠 때찌! 용도입니다 ㅡ.ㅡ)

너무 늦은 포스팅이 아닌가 합니다만^^ 이 가을이 다 가기전에 포스팅할 수 있어 한편으로는 다행입니다.

지난 10월 18일 오랫만에 아내가 예약해둔 국립수목원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다녀왔습니다.(2008/10/20 - [사는이야기] - 광릉 국립수목원 소개)

계획했었던 경주여행이 아빠의 일정때문에 취소되어 우울한 마음을 그나마 달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여보야 고마워~)

오랫만에 자연에서 용돌이도 마음껏 뛰어놀고 도토리도 줍고, 나뭇가지 가지고 놀기도 하고, 아빠 무등도 타고~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그 즐거운 하루를 사진과 함께 스케치해 보려고 합니다.(사진이 좀 많습니다^^ 로딩이 좀 느릴듯 합니다. 죄송합니다^^)

도착해서는 엄마가 정성스레 준비한 도시락으로 배를 채우고~ 물도 마시고. 드디어 자연으로 출발!~~

국립수목원에서

공룡과 함께 신이 났어요~

국립수목원에서

이런 단풍도 구경하고^^

국립수목원에서

이 표정은? 뭐지 뭐지?

국립수목원에서

도토리야 어딨니~ 도토리야~~

국립수목원에서

뭐가 이리도 심각할까용??

국립수목원에서

이렇게요? 거꾸로 써도 예쁘다!


이날 용돌이는 아마도 태어나서 처음으로 그렇게 많은 도토리를 주워봤을 듯 합니다. 광릉 국립수목원에서 도토리가 열리는 나무는 모두 여섯종류라고 합니다.(지나가는 수목원 수종등에 대해서 설명해주시는 분을 우연히 만나서 알게되었습니다.) 용돌이는 이날 아주 많은 도토리를 주웠지만, 그중에 일부는 자연으로 되돌려 주기도 했습니다. 다람쥐야 먹어라~~ 하면서 말이지요.

국립수목원에서

모자 하나로도 이리도 재미있는지 후훗.

국립수목원에서

신이난 용돌이~ 너무 너무 좋아요!~~~


걸어가는 중간중간 도토리도 줍고 아빠랑 모자로 장난도 치면서 오랫만에 자연을 느낀 용돌이.
그래서였을까요? 아래 잡은 사진 이게 어디 31개월짜리 아이의 자세란 말입니까 ㅡ.ㅡ;;;

있는폼 없는폼 다 잡은 용돌이(사실은 주머니에는 도토리가 묵직하게 들어 있었고 어딘가를 응시하는 순간을 잘 포착했답니다)

국립수목원에서

황량한 가을 낙옆길에 선 외로운 청춘의 우수에 찬 모습들...(이게 31개월짜리 아이의 자세냐구요 ㅡ.ㅡ)


이렇게 열심히 놀다가 길가에서 많은 노린재 유충도 보았습니다.(2008/10/31 - [사는이야기] - 국립수목원에서 목격한 곤충의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드디어 용돌이의 배아파요 신공의 작렬!(용돌이는 걷기 싫거나 지쳤을때 혹은 안기고 싶을때 배가 아파요~ 배가 아파요~라고 합니다) 아빠는 못이기는척! 무등을 태워줬습니다. 정말 오랫만이네요 바깥에서 무등태워주기도 후훗 사실 더 장난스러운 사진도 많았지만 아빠의 프라이버시도 있고해서 후훗.

국립수목원에서

조금 힘들어해서 무등을 태워줬습니다.(목이 뻐근했다는 후문이) 잘 보이지?


무등 타기를 마치고 숲속에 난 산책길로 들어섰습니다. 중간 중간에 쉴 수 있는 벤치가 있는데 그중 한곳에서 쉬면서 몇컷 찍어봤습니다.
그런데 말이지요. 여기에 푯말이 하나 있는데요(숲이 왜 중요한지,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들어 있는 표지판이었습니다.)이 내용을 용돌이에게 열심히 설명을 해줬더랬습니다. 그런데!!!

아래 내용은 아내의 블로그에서 발췌해 왔습니다.(출처: 느릿 느릿 인생: 똘이의 뱀발)

수목원에 놀러간 우리 가족, 침엽수길을 걷고 있던 중 다리가 아파서 코너의 벤치에서 쉬고 있었다
벤치 옆에는 숲의 기능에 대한 패널같은 것이 있었고...

똘이: 아빠, 이게 뭐예요?
아빠: 응~ 이거는 나무에 대해 설명해 놓은 것야...
       (아빠는 한 3분쯤 숲이란 무엇이고 거기기에 있는 나무들이 어떤 일들을 하는 것인지,
        우리와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소상히 설명하였다. 그리고 그 끝에 한마디로 요약하길...)
       말하자면 숲.의.역.할. 이라구!
똘이:  그게 무슨 말이예요~?@#

한참을 듣고 있던 똘이는 그렇게 상황을 냉정하게 정리버리곤 저쪽으로 가버렸고
아빠는 허탈한 웃음만 날렸다 ^^;;


네 그렇습니다 ㅡ.ㅡ;;; 용돌이 이 녀석이 이런 녀석이었던 것이었습니다 ㅠ.ㅠ

그러더니 나뭇가지를 들고 장난도 치고, 모자 가지고 장난도 치더군요. 쿠쿠 역시 아직 아기로구나 생각했습니다.

국립수목원에서

이게 뭔지 맞춰보세요!~~~

국립수목원에서

짜잔!~~~ 나뭇가지에요@

국립수목원에서

다시 모자 거꾸로 쓰기!



한손에는 나뭇가지를 들고 즐겁게 산책을 합니다.

국립수목원에서

숲 사이로 난 산책길에서 한컷~(손에는 여전히 나뭇가지를 들고서!)


다음 사진부터는 화질이 조금 구린걸 보니 폰카로 찍은 사진들이로군요.

이렇게 수목원 내의 산책을 뒤로하고 호수 주변으로 난 오솔길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작은 벤치가 몇개 있고, 그 옆에는 약수터가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잠시 쉴 요량으로 벤치에 자리를 잡았더랬습니다.

국립수목원에서

먼 산을 쳐다보며 심각해지다!

국립수목원에서

하늘도 한번 쳐다보고

국립수목원에서

땅도 한번 쳐다보고

국립수목원에서

길가에 떨어진 나뭇가지에 집중

국립수목원에서

주워든 나뭇가지에 행복한 용돌이

국립수목원에서

나뭇가지야 나랑 놀자~~~


비슷한 시간 동일한 장소에서 찍은 여섯장의 사진. 참 다양한 표정을 지어주는 용돌이. 함께 웃고 함께 즐기고.

국립수목원에서

이것이 무엇에 쓰이는 물건인고~~~

국립수목원에서

뭐라고 뭐라고 중얼대는데 ㅡ.ㅡ;;;



이 나뭇가지로 몇대 맞았습니다 ㅡ.ㅡ; 아프더군요.여차저차 꼬셔서 나뭇가지는 던져버리고 바로 옆에 있는 호수로 걸어가는 사진입니다. 아내가 찍은 사진인데. 다시 봐도 똑같군요. 누가 지 아빠 아들 아니랄까봐 흐흐흐

국립수목원에서

닮은꼴 부자! 앞으로~ 앞으로~ 하나 둘 하나 둘!


이렇게 즐거운 오랫만의 짧은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그날 밤에 씻기면서 보니 벌레가 물었는지 발뒷굼치쪽에 상처가 있더군요. 벌레 물린 것이리라 짐작은 했지만, 어른들과 달리 주변이 딱딱해지고 해서 그 다음날 병원에 들려서(콧물도 좀 흘리고 해서요) 먹는약이랑 바르는약을 처방 받아 왔습니다.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스전용차로에 택시가?  (29) 2008.11.26
광역버스 환승 할인 혜택 직접 체험해보니  (6) 2008.11.25
용돌이 국립수목원을 접수하다  (15) 2008.11.25
추억속의 사진들...  (28) 2008.11.20
우는 아이를 뒤로 하고...  (15) 2008.11.17
MB와 MS  (30) 2008.11.14





시골친척집
2008.11.25 11:22 신고
몇년 지난후 사진을 보면서
용돌이랑 '숲에 대한' 이야기
다시 하면 엄청 재밌을걸요?^^

돌이아빠
2008.11.25 13:19 신고
아항 그렇겠군요^^ ㅋㅋ 그때는 한대 쥐어박아 줘야겠습니다 후훗.
JUYONG PAPA
2008.11.25 11:46
주머니에 손을 넣은 사진...제대로인데요..^^ㆀ
용돌이도 가을에 심취했나 봅니다.

돌이아빠
2008.11.25 13:20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31개월짜리가 저런 자세 저런 표정이라니 정말 순간포착을 잘 했구나 라는 생각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모습들에 울기도 웃기도 합니다.

가을 사나이!
MindEater™
2008.11.25 13:35 신고
오...멋진데요~~ 용돌군 뽀쑤가~~ ^^+

돌이아빠
2008.11.25 14:38 신고
ㅋㅋ 그러게 말입니다요 ㅎㅎㅎㅎ
Hue
2008.11.25 16:33
우수에 찬 모습. 하하. 너무 귀엽네요!
한참 웃다가 갑니다;

돌이아빠
2008.11.25 20:18 신고
후훗 용돌이가 웃음을 드렸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늘보엄마
2008.11.25 16:40 신고
주머니에 손 꽂고 걷는 폼이 한두번 걸어본게 아닌거 같은데요 ㅎㅎ

돌이아빠
2008.11.25 20:18 신고
사실 주머니에 손 꽂고 걷는 경우는 거의 없었는데, 주머니에 도토리가 들어서 그거 만져보느라 주머니에 손을 ㅎㅎㅎ
백마탄 초인™
2008.11.25 23:02 신고
크크크,,,
우수폼이 조직의 냄새가,,,하하

돌이아빠
2008.11.25 23:07 신고
하하하 조직의 냄새까지 나나요? ㅋㅋㅋㅋ
육두식
2008.11.25 23:47 신고
용돌이 화보집이군요
특히 있는 폼 없는 폼은 브로마이드로 제작하면 딱이겠는데요ㅋ
또래소녀들의 방에 한장씩;;; 용돌이 웃는 모습 보니 저도 씨익 웃게되네요ㅎㅎ
아 단란한 가족ㅜ 부럽습니다 항상ㅋ

돌이아빠
2008.11.25 23:54 신고
크 그렇게 됐네요 ㅎㅎㅎㅎ
앞으로는 사진 개수좀 줄여야지 싶습니다.
스크롤도 스크롤이고 로딩 시간이 너무 기네요.

좀더 사진 추리는데 공을 들여야겠다는 ㅋㅋㅋ

자자! 부러워만 마시고! action!~~~
비프리박
2009.04.16 09:34 신고
익숙한 주변 환경을 눈여겨 보게 됩니다.
용돌이는 지금보다 어릴(?) 때군요. 하하.

트랙백 잘 받구요. 답 트랙백 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