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69개월 아빠를 부끄럽게 만든 아들의 질문

가끔 엉뚱한 질문도 하고, 아빠나 엄마가 물어보는 질문에 기발한 대답도 하곤 했었다.
아들의 이러한 엉뚱한 질문이나 기발한 대답에 부모의 반응이 어떠냐에 따라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 생각이 든다.

물론 생각은 그렇지만 행동으로 표현으로 옮기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다만, 되도록이면 아빠로서 혹은 조금 더 세상을 경험한 선배로서 아이가 더 좋은 방향으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된다.

일전에 있었던 일이다.

용돌이는 보통 잠자리에 들어서 잠들기 전까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곤 한다.
이때는 질문도 하고, 노래도 부르고, 엄마나 아빠의 질문에 대답도 하고 하면서 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어느날 밤 평소처럼 잠자리에 들었다. 그리곤 용돌이가 나에게 질문을 한다.

"아빠는 뭐가 되고 싶었어?", "아빠 어렸을 때 소원이 뭐였냐고!?" 라는 질문을 던진다.
조금은 피곤한 상태였던지라 심드렁하게 대답해 줬다. "응 과학자가 되고 싶었어"
그랬더니 용돌이는 "무슨 과학자가 되고 싶었는데?" 라며 질문을 계속 이어간다.
"응, 유전공학자가 되고 싶었어" 그 이후엔 유전공학에 대한 이야기도 잠깐 하고, 그렇게 잠자리에서의 대화는 끝이나고 용현이는 잠이 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밤, 용돌이가 나에게 비슷하면서도 전혀 다른 질문을 던졌다.
"아빠는 뭐가 되고 싶어?, 좋은 아빠 이런거 말구!"
예전에 뭐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대수롭지 않게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대답을 해줬었는데, 용돌이가 원하는 대답이 아니었나 싶었다. 그러면서 속으로 "아차" 싶었다.

이 질문을 받곤 생각해 봤다. 나는 뭐가 되고 싶은걸까? 좋은 아빠 말고 좋은 남편? 그런 대답을 용돌이가 바라는 것은 아닌듯 했고, 좀 더 생각을 하게 되었지만, 어른이 되어서 그리곤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아 기르면서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은 되지만, 뭐가 되고 싶다 라는 꿈은 어느새 내 머릿속에서, 내 마음속에서 사라져버린 것 같았다.

부끄러웠다. 아빠로서가 아니고 한 여자의 남편으로서가 아닌 나 자신이 꿈이 없어져 버린 것이다.
어렸을적에는 과학자가 되고 싶었고, 자라면서 꿈은 조금씩 바뀌긴 했지만, 꿈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어느새 꿈이라는 것이 나와는 상관 없는 것이 되어 버렸다.

육아일기 69개월

아이에게는 늘상 꿈이 뭐냐고, 뭐가 되고 싶냐고, 뭐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했지만, 정작 내 자신은 꿈이 없이 살아왔다는 것이 부끄러웠다.

나도 꿈을 갖고 그 꿈을 펼처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겠다. 그 모습이 내 아이에게 해주는 백마디, 천마디 말보다 더 아이에게 좋은 아빠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2012년 1월 1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211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담빛
2012.02.02 11:20 신고
살면서 꿈이라는걸 점점 잊고 지내는거 같네요...
아이의 질문에 제 꿈도 다시 한 번 생각해 봅니다

돌이아빠
2012.02.08 09:14 신고
맞는 말씀이십니다.
지금부터라도 꿈을 가져야겠어용
자유혼.
2012.02.02 14:07 신고
용돌이의 질문이 날카롭네요~^^
정말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지 끊임없이 고민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12.02.08 09:14 신고
날카롭죠? 정말 대답할 말이 없더라구요.
반성했습니다
주리니
2012.02.02 14:21 신고
꿈이 없는 엄마아빠가
우리더런 왜 꿈을 가지라지? 그런데요.
그러니 좀 진지하게 생각을 정리해봐야겠죠?

돌이아빠
2012.02.08 09:15 신고
네. 진지하게 생각을 해보고 꿈을 찾아가야죠~!
코리즌
2012.02.02 16:34 신고
아이들의 질문에 부모의 현명한 대답이 필요하기는 하죠.

돌이아빠
2012.02.08 09:15 신고
그게 참 어려운것 같습니다.
잔뜩 어려운 말 늘어놔봐야 그닥 도움이 되지도 않을 것 같고, 쉬운 말이면서도 뭔가 확! 와닿는 그런 대답!!
깜신
2012.02.02 16:37 신고
아이들이 던지는 질문이 언제나 쉽지 않은 않죠.
용돌이 덕분에 작은 화두 하나를 들고 돌아갑니다.
좋은 오후 보내세요. ^^

돌이아빠
2012.02.08 09:15 신고
깜신님 반갑습니다.
저도 용돌이에게 배웁니다^^
제이제이
2012.02.02 16:51 신고
사람은 꿈을 위해 사는 존재인데 그게 말처럼 쉽지않죠...공감가는 포스팅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2.02.08 09:17 신고
네 말씀처럼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부단히 노력! 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세리수
2012.02.03 06:57 신고
아이들에겐 늘 궁금해하는것이
아빠의 어렸을 적이랍니다.

아빠가 전부인양 따라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니
거짓이 좀 있다 하더라고 큰 꿈을 일러주세요^^

돌이아빠
2012.02.08 09:17 신고
ㅎㅎ 네! 큰 꿈을 일러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부지깽이
2012.02.03 08:34 신고
꿈을 가져도 이루어지기 어렵다는 걸 알게 됐기에 어른들에겐 꿈이 없는 것 아닐까요?
용돌이의 질문에 제 맘도 무거워지네요.
이제라도 꿈을 갖는 다면 그 꿈을 믿고 이루기 위해 얼마나 노력할 수 있을까...

무거운 숙제를 받은 느낌입니다.

돌이아빠
2012.02.08 09:18 신고
그래도 꿈은 갖고 사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그 꿈을 이루기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모습이야말로 나 자신에게도 내 자식에게도 가장 큰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속
2012.02.06 21:16 신고
헛... 저도 살다보니...
제 꿈이 뭐였을까요...

돌이아빠
2012.02.08 09:13 신고
꿈을 가져야죠~!
연한수박
2012.02.07 17:42 신고
그렇군요...저도 좋은엄마, 좋은아내 말고는 생각나는게없네요.ㅡ.ㅡ

돌이아빠
2012.02.08 09:13 신고
저도 그렇더라구요. 좋은 아빠 말고는 >.<
ssil
2012.02.08 12:09 신고
어제 우리 필우도 제게 "엄마는 뭐가 되고싶어?" 하고 묻던데,, 전 "멋진 필우 엄마가 될거라고 대답했네요,,^^
저도 질문 받고 조금 당황했답니다...

돌이아빠
2012.02.17 16:21 신고
아. 정말 당황스러운 질문이죠 ㅠ.ㅠ 1000% 공감합니다.
추억 공장장
2012.02.15 10:38 신고
꿈꾸는 아빠라...멋지네요...
아이와 함께 꾸는 꿈...

돌이아빠
2012.02.17 16:21 신고
감사합니다~
현과장
2012.04.11 11:49 신고
저도 애기가 빨리 말을 배워서 대화 했으면 좋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2.04.24 08:59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말 배우고 나면 아마 귀찮아지실걸요?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