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11월 1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34일째 되는 날

#1
엄마의 글

주말에 아빠와 셋이서 있을때,

엄마: 이것좀 해주라
똘이: 뭐! 뭐! 내가 해줄께!
아빠는 못들은척 하고
똘이는 너무 적극적으로 엄마에게 반응한다
가끔씩 얘 맘속이 궁금해진다


#2
엄마의 글

하이킥을 보는것이 엄마의 유일한 낙이 되었다
어제는 지훈이가 아픈 세경이를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엄마: 나도 저런 남자친구 하나 있으면 좋겠다.. 했더니
똘이: 아빠보고 해달라고 해~!
엄마: 아빠는.. 아빠는 엄마 아파도 별로 관심없을걸..

이렇게 흐지부지 끝난 대화였는데
그날 밤 똘이가 아빠에게 물어본다
"아빠는 왜 엄마 아파도 아무것도 안해줘요?"
"아빠는 왜 엄마랑 결혼했어요?"

정확히 표현이 생각나진 않지만
똘이도 아마 정확히 이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뭔가 똘이 맘속에 엄마의 감정이 각인된것 같았다
참...

아빠의 글

요근래 아내와 용돌이 둘다 몸이 좋질 않았다.
물론 이 일이 있은 얼마 후 용돌이는 신종플루 검사까지 받을 정도였고.
아내는 3주 동안 계속 주사 맞고, 약먹고를 반복했다. 거기다 끊이지 않는 기침까지.

이일이 있었던 날. 사실 난 가슴이 쾅! 했다.

"아빠는 왜 엄마랑 결혼했어요?" 라고 묻는 녀석.
난 일부러 좀 더 크고 강한 목소리로 "엄마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결혼했지" 라고 대답해 줬다.

이때 아내는 눈물을 흘렸고, 난 속으로 울었고, 용돌이는 만면에 미소를 지으며 엄마를 안아주고 뽀뽀를 해줬다.
용돌이에게 있어 엄마, 아빠는 어떤 존재일까?


#3
엄마의 글

한권만 더 읽겠다고 해서 골라오랬더니
언제까지나 널 사랑해

이런 동화책을 가져왔더라
아기가 태어나서 다 자라 어른이 되기까지
아들을 사랑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동화였다
노래가 나온다
대충 멜로디를 붙여서 불러주었다
동화 한번을 읽는데 대여섯번은 나왔다
살짝 귀챦았는데 이녀석이 빼먹고 부르는걸 허락하질 않는다
"어떤 일이 닥쳐도~" 거기도 해야지.

--------------------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어떤 일이 닥쳐도
내가 살아 있는 한
너는 늘 나의 귀여운 아기
--------------------

똘이가
가만히 가만히 귀를 귀울이고
엄마의 노래를 듣고 있다

그리고
가만히 가만히 엄마의 마음을 위로해주려고 애쓰기도 한다
물론 녀석때문에 여간 귀챦은게 아니지만..
동화속의 엄마처럼 똘이가 성장해서 부모가 될때까지
똘이를 잘 보살펴줄수있는 엄마가 되어주고 싶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