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아들의 '아빠 내가 할께요' 란?

용돌이는 가끔 엄마 아빠가 하는 일을 꼭 해보고 싶어할때가 있습니다.
이불을 접을때면, "아빠 내가 할께요!" 하면서 그 큰 이불을 접으려고 달려듭니다.
그럴때면 "용돌아 그럼 아빠랑 같이 할까?" 라고 해주면 더 좋아하며 행복한 웃음을 지으며 열심히 이불을 접습니다.

빨래를 개킬때면 역시나 달려와서는 "아빠 내가 할께요!" 합니다. 그럴때면 "그래 용돌이거는 용돌이가 접어봐요" 라고 해주면 신나서 자기 속옷이며, 내복이며 겉옷을 접습니다. 그러면서 꼭 하는 행동이 "어? 이건 내꺼 아닌데?" 하면서 빨래를 아빠에게 던져(?) 줍니다.[관련글: 2009/06/17 - 38개월 아이 스스로 빨래를 개키다니 대견하다!]

용돌이

내 옷은 내가 알아서 개킬꺼에요~!

청소를 할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진공청소기를 돌릴라치면 "아빠 내가 할께요!" 하며 달려듭니다. 그럴때면 역시 전 "그래 이번에는 용돌이가 해봐" 라고 하며 청소기를 넘겨줍니다. 그런데 이불 접기나 빨래 개키기 때와는 달리 청소기가 무거워서인지 조금 하다가 "이제 아빠가 해요" 라며 저에게 건네주곤 합니다. 그리곤 언제 그랬냐는듯이 자기 할일에 몰두하곤 합니다. [관련글: 2009/04/27 - 36개월 엄마 흉내내기 - 아기 업고 청소 해요]

용돌이

아기 업고 청소해요~

이날도 제가 진공청소기를 꺼내자 "아빠 내가 할께요!!" 하며 빼앗듯이 가져갑니다. 그래서 넘겨주고 어떻게 하나 그 하는 양을 지켜봤습니다. 그런데 엄마, 아빠가 하는 양을 자주 봐서인지 제법 능숙하게 청소기를 가지고 청소를 합니다.

용돌이

청소기도 잘 돌려요!~

용돌이

여기도 하자!

용돌이

이렇게 하는 거에요~

용돌이

능숙하게 청소기를 돌리는 녀석


기특한 녀석.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언제 이렇게 컸나 싶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모습을 자주 보여주지는 않는다는 것. 그리고 자신이 가지고 논 장난감들은 스스로 정리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 이런 모습들은 아쉽습니다.
하지만, 모든걸 스스로 잘 한다면 처음에는 대견하기도 하고 그럴텐데 너무 그러면 거시기 할것 같아요.

[2009년 11월 1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30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JooPaPa
2010.01.21 09:31 신고
ㅎㅎ 기특하면서도 조금은 거시기한게.. 아빠의 마음인가봅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오늘은 조금 춥네요 ㅋㅋ

돌이아빠
2010.01.25 17:36 신고
맞아요 맞아요 기특하면서도 기시기한 그거! 흐.
티런
2010.01.21 09:55 신고
ㅎㅎ 용돌이 너무 착해요.
아빠 내가할께요~ 얼마나 이쁜말투일까요^^

돌이아빠
2010.01.25 17:36 신고
약간 하이톤으로~ 아빠~ 내가할께요~~~ ㅋㅋㅋ
옥이
2010.01.21 10:23
착한아드님을 두셨네요...
저의 아들녀석은 그런말 안하더라고요...
에궁.부럽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돌이아빠
2010.01.25 17:37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아마 곧! 하겠다고 달려들지 않을까용? ㅋ
렉시벨
2010.01.21 10:33 신고
돌이아빠님~정말 뿌듯하시겠어요~~ㅎㅎ 저도나중에 2세가생겨서 아이한테 그런말들으면...
쁘듯할거같아요 ㅋㅋㅋ 정말로!!

돌이아빠
2010.01.25 17:37 신고
헤헷 네~ 뿌듯했답니다^^~ 꼭 그렇게 되실거에용~~~!
뽀글
2010.01.21 10:57
용돌이 청소기도 잘돌리는구나^^;; 우리민지도 제가빨래개고 있음 옆에와서 같이 막꾸겨서 장농에 콕~
넣네요^^;; ㅠ 다 구겨졌겠네..ㅠ

돌이아빠
2010.01.25 17:37 신고
음. 어제도 빨래 개키는데 자기가 하겠다고 오더라구요.
근데 접어 놓은 건 영 >.< 그래도 그냥 그렇게 넣어버렷씁니다 ㅎㅎㅎ
나연이맘
2010.01.21 10:59
하하하~
맞아요 맞아요. 아이들이 하려고 하면 저도 대부분 하게끔 해요. 해볼려고 하는 그 마음이 너무 가상하고 이뻐서요.
^^ 전 딸들이라 여러가지로 도움이 많이 되요.^^ 아자아자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돌이아빠
2010.01.25 17:38 신고
네~ 맞습니다. 해볼려고 하는데 하게 해줘야죵~ 이쁘잖아요^^! 아들이랑 딸이랑 틀리죠?
바쁜아빠
2010.01.21 11:21
이야, 혼자서 청소까지... 용돌이 멋지네요.
이놈의 결이녀석은 제 유리한 것만 자기가 한다고 하고
가사일은 전혀~ 도울 생각을 안네요.
이상 29개월 아빠의 부러움이었습니다. ^^

돌이아빠
2010.01.25 17:38 신고
29개월이면 아직이죠~ ㅋㅋ 36개월은 지나야 ㅎㅎㅎ
결이도 곧! 이겠는데요?
홍천댁이윤영
2010.01.21 14:01
아이의 저런 모습을 보면 정말 행복하고 흐믓할 것 같아요^^ 귀여운 용돌이~~

돌이아빠
2010.01.25 17:39 신고
네~ 흐뭇하고 예쁘고 행복하고 그러네요^^ 히힛 감사합니다~
938호
2010.01.22 07:25 신고
용돌이 다컸네요. 흐뭇하시겠어요 ㅎ

돌이아빠
2010.01.25 17:39 신고
하하 더 커야죠~ 더 크면 이제 한다고 안하지 싶기도 하지만 ㅋㅋ
앞산꼭지
2010.01.22 09:08 신고
용돌이가 또 아빨 빵 떠트렸네요.
자립심 강한 용돌이로 성장하겠어요.
멋지다, 용돌이......ㅎㅎ.

돌이아빠
2010.01.25 17:39 신고
근데 자기 장난감이나 잘 정리했으면 좋겠습니다 >.<
파아란기쁨
2010.01.23 01:54
이것저것 해보려고 하는 모습을 보니 대견하네요.^^

저희집 큰애는 그런 모습 많았었는데...
둘째가 너무 그런 모습이 없어서 걱정이 좀 되었었는데...
저희 둘째가 7살이 되어서야 그런 모습이 이제야 좀 나타나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네요...ㅎ

돌이아빠
2010.01.25 17:40 신고
큰애랑 둘째랑은 많이 다르더라구요. 성격도 틀리고 똑같이 생각하면 안되겠던데요? (이상 주위에 둘째 있는 집을 곁눈질로만 본 잘 모르는 아빠의 의견이었습니다~) ㅋㅋ
티티
2010.01.23 10:43
우리 아들도 4살인데 모든지 자기가 한다고 때^^아닌 때를써요
청소 설겆이 빨래 ...모든지 도와준다 하는데 아직은 옆에서 알짱 거리면 성가시고 양치도 혼자할려고하고
그럼 시간이 더걸려 저랑 매일 실랑이를 버려요
마늘 파 밑둥짤라주면 열심히 잘까놓아 그런건 아주 쓸만해요

돌이아빠
2010.01.25 17:41 신고
음...저도 그러는데 그냥 두고 싶은 마음은 굴뚝이지만 그게 잘 안될때가 있더라구요. 인내심이 많이 필요하죠 >.<
그래도 아래 zz님 댓글 의견처럼 되도록 자기 혼자 할 수 있게 내버려두려고 한답니다 ㅎㅎ
마늘? 파? 그거 매울텐데 오홍~
알센
2010.01.24 00:51 신고
울아들이랑 바지가 똑같은거라 댓글. ㅎㅎ
좋군요. 뭐든 내가 할께요~! 저도 10개월만 기다리면 됩니다.

돌이아빠
2010.01.25 17:41 신고
앗! 똑같은 바지? 그거 흔치 않을듯 한데 ㅎㅎ 우연이네요.
뭐든 그러는건 아니구요 >.< 지 기분 내킬때만 그런다죠 ㅋㅋ
zz
2010.01.24 00:52
에릭슨의 발달단계에 따르면 3~5세아동은 주도성 대 죄책감 단계에 있습니다.
이시기에는 자기 일은 자기가 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것에 대한 욕구가 만족되면 주도성이,
불만족되면 죄책감이 발달하는 거죠.
만약 여기서 주도성이 발달되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못하고 고착상태에 빠집니다.
예를 들어 옷을 자신이 입으려고 하는데 그것을 답답하게 여겨 부모가 대신 해주면 죄책감이 발달하며 고착상태에 빠지는 거라고 하더군요.
글쓴님, 정말 아빠로서 좋은 역할을 해 주시고 계신것 같아요. ^^* 파이팅!

돌이아빠
2010.01.25 17:41 신고
핫!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조금 더 인내심을 길러야겠네요~ 히힛
줌마띠~!
2010.01.26 09:12 신고
아기 업고. 청소하는 모습..너무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0.01.26 21:08 신고
헤헷~ 감사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