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용돌이는 따로 교육이나 공부를 시키지 않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 포스팅 된 다양한 육아일기를 봐오신 분들이라면 잘 아시겠지만요)
그저 어린이집에서 놀기, 집에서는 블럭놀이, 가베놀이, 그림그리기, 종이오리기, 엄마 아빠랑 칼 싸움하기, 숨기놀이 등등.

이런 일상이 계속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와중에 잠시 잠시 기쁨을 주는 것이 있다면(물론 일상이 모두 기쁨이긴 하지만요) 그것은 바로 용돌이가 어린이집에서 만들어오는 작품이나 집에서 블럭놀이, 가베놀이, 그림그리기 활동으로 만들어내는 작품등이 아닐까 합니다.

이날도 용돌이의 작품 활동이 계속되었습니다. 작품 활동 중 이번에는 그림 그리기였습니다.
그런데 이날의 작품은 사뭇 다릅니다.  지금까지는 어찌보면 너무 너무 형이상항적인 정말 이해하기 힘든 그림이었다면 이번 그림은 딱 보면 어? 이거네?! 라는 답이 나올만큼 제법 잘 그렸습니다. 무슨 그림일까요? 그림 사진 한번 보시면 단박에 알 수 있으실 거에요~

자동차그림

용돌이가 그린 자동차 그림


어때요? 잘 그렸죠? 그림을 그린다는건 그 물체의 특징을 파악해서 나름대로 표현을 하는 것인데 그 특징을 잘 파악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미술 교육을 시키는 이유나 미술이나 음악 같은 예술쪽 활동이 아이의 성장 발달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은 맞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활동이 아이에게 스트레스가 되어서는 안되겠지요. 그런 의미에서 스트레스 안 받고 이정도로 저 혼자 그림을 그렸다는게 대견하기만 합니다.

이번에는 악어입니다. 용돌이가 본 악어는 어른인 제가 이해하기에는 조금 어렵습니다. 하지만 그림을 보면 용돌이가 악어를 보고 느낀 혹은 받은 인상은 바로 꼬리쪽에 있는 뾰족뾰족한 등딱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악어 그림

용돌이가 그린 악어 그림

이러면서 조금씩 조금씩 사물을 잘 파악하고 잘 표현해내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악어는 잘 모르겠어요.

[2009년 11월 1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35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