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2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8일째 되는 날

39개월 도봉산 자락을 점령하다!

아빠와 함께 노원구청에서 열린 공룡그랜드쇼를 보고 나서 도넛까지 먹고 - 2009/09/23 - 39개월 아빠와 함께 공룡그랜드쇼에 다녀오다. - 노원구청, 공룡그랜드쇼, 도넛 - 집에 들어간 용돌이.
집에 들어가서 간단히 씻고 이것 저것 가지고 놀다가 심심한지 이리 뒹굴 저리 뒹굴 하다 산에 가자고 조른다.
사실 공룡그랜드쇼에 가기 전부터 용돌이는 나에게 "아빠 산에 가자요!~" 라고 몇 번을 이야기 했었다.

공룡그랜드쇼에 다녀와서 도넛을 먹고, 집에서 조금 쉬면서 힘이 생긴건지 다시금 나를 조르기 시작한다.
"아빠 산에 가자요~", "아빠 산에 간다고 했잖아요~ 산에 가자요!~~"
다른 것도 아니고 산에 가자는데 아직 늦은 시간도 아니라 생각되어 "그래! 용돌아 가자~" 하고 집을 나섰다.

집을 나서며 용돌이에게 다짐을 받았으니 그건 "용돌아 안아달라고 하면 안되요. 안아달라고 하면 집에 다시 올거에요!" 했다.
용돌이는 흔쾌히 "네~ 혼자 걸어갈거에요 아빠!" 한다.

물론 조금 시간이 지나면 안아달라고 할 것이라는 것을 뻔히 알았지만 내심 기특하게 생각하며 집을 나섰다.
우리집에서 북한산은 가깝다. 그래서 걸어서 북한산으로 향했다. 걸어가며 용돌이는 신이 난지 연신 싱글벙글

용돌이는 아빠와 한 다짐 때문인지 아니면 산에 간다는 생각 때문인지 가는길에도 안아달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
드디어 산길로 들어섰다. 예전에 왔었을 때 잘못된 길로 접어 들어 조금 가다가 말았던 생각이 떠올라 이날은 다른 길로 가기로 하고 천천히 용돌이를 살피며 산길을 올랐다.



녀석은 모자를 뒤로 쓰고 여기 저기 신기한듯 살피며 잘도 올라간다.
올라가는 길에 돌무더기가 많이 쌓여 있는 곳이 나오자 그 돌들 중에 하나를 집어 던져본다.
그러면서 "아빠, 이건 뭐에요?" 라고 묻는다. "응, 그건 돌들인데 소원을 비는건가? 아니면 그냥 던져놓은건가? 아빠도 잘 모르겠네" 라고 대답해줬다. 불성실한 아빠. 하지만 모르는건 모르는거다 >.<

용돌이

즐거워하며 산길을 걷는 용돌이^^~

용돌이

쌓여있는 돌무더기를 지나서 산길을 걷다.



그리고는 또 열심히 올라간다. 그런데 아뿔싸 이번에도 길을 잘못 들어섰다. 올라가다 가파른 곳도 나오고 약수터도 나오긴 하지만, 사람은 거의 보이질 않는다. 그리고 날도 조금씩 해가 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난 용돌이에게 "용돌아 이제 집에 가자" 라고 손을 끌고 내려올 수 밖에 없었다. 그래도 기특한 녀석 혼자 힘으로 나름 오랜 시간 산길을 걸었을텐데도 내려올때도 얼굴에 웃음이 가질 않았다.

용돌이

화질은 꽝이지만 히힛^^



드디어 산길을 나와 시멘트로 덮인 길로 나서게 되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조금 더 걷는 듯 하더니 드디어 "아빠 배아파요~" 라고 이야기하며 내 다리를 껴안는다. 이 말은 "아빠 안아주세요~"라는 말이다. 이번에는 바로 안아주었다. 산을 열심히 다녀온 상이라고 해야 할까?
보통의 경우에는 "용돌아 배가 정말 아픈거에요? 아니면 아빠가 안아줬으면 좋겠다는거에요?" 혹은 "용돌아, 정말 배 아픈거 아니지요? 아빠나 엄마한테 안기고 싶을 때는 아빠(엄마) 안아주세요~' 라고 해야지요. 정말 배 아플때만 배 아프다고 하는거지요~" 라고 이야길하곤 하는데 이번에는 그냥 업어줬다.

이렇게 용돌이의 생애 세번째 산행 - 2009/03/17 - 35개월 장화신고 산으로!~~~, 2008/11/26 - 꼬마 등산객 - 은 끝을 맺었고, 그 이후 아직 산엘 가지 못했다. 사실은 내려오면서 다음에는 다른 길로 가보자~ 라고 했는데 말이다. 역시 게으른 아빠...

그래도 용돌아! 오늘 정말 씩씩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제1동 | 도봉산
도움말 Daum 지도





이전 댓글 더보기
드자이너김군
2009.09.25 12:02 신고
신출귀몰 터줏대감 너무 귀엽군요..ㅋ
이제 다 컷내요 산에도 혼자 룰루랄라 다니고 역시 좋은 아빠~

돌이아빠
2009.09.25 22:26 신고
에쿠 다른 분들이 보면 오해하십니다.
주중엔 얼굴보기가 하늘에 별따기요 주말엔 잠자느라 정신없는 형편없는 아빠랍니다 ㅠ.ㅠ

산엘 다시 한번 가봐야지 했었는데 결국은 ㅡ.ㅡ;;;
JUYONG PAPA
2009.09.25 12:06 신고
씩씩하고 건강한 돌이...착하네요.
주용이는 발을 몇발짝 내딛고 바로 안아달라 했을텐데..^^;;

돌이아빠
2009.09.25 22:26 신고
ㅎㅎ 주용이도 조금 더 크면 잘 다닐거 같은데요? 활동적이기도 하고 씩씩하니까^^!
머니야 머니야
2009.09.25 12:17 신고
웃는모습이 참..귀엽습니다..정말입니다...
즐거운 주말..가족들과 좋은곳 찾아가실 계획은 세우셨나요^^

돌이아빠
2009.09.25 22:27 신고
헤헷 귀엽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지요~
주말에 특별히 어디 갈 계획은 못세웠습니다 흐.
대신에 집에서라도 재밌게 놀아줘야 하는데 ㅠ.ㅠ
주 5일 내내 10시 넘어 퇴근이네요 에효...
Design_N
2009.09.25 14:55 신고
ㅋㅋㅋ 제 조카는 밥 먹기 싫으면 꼭 "아~ 배아프다~" 를 연발하곤 합니다ㅎㅎ 처음에는 몰랐는데,
사촌 누나가 알려줬어요*^^* 아이들의 귀여운 거짓말? 때문에 더 사랑스러워요~ㅎ

돌이아빠
2009.09.25 22:28 신고
하하하 밥 먹기 싫으면 배아프다고 하나요? ㅋㅋ
처음 겪게 되면 정말 배가 아픈것으로 오해를 해서 걱정도 하곤 했는데 겪다보니 알게 되더라구요. 아이들의 귀여운 거짓말? 히힛
필넷
2009.09.25 15:13 신고
우리애도 걷는 운동 좀 시켜야 하는데... 산에 한번 데려가야겠네요. ^^

돌이아빠
2009.09.25 22:29 신고
하하 산. 좋지요~ 동산부터 시작하면 더 좋고 산책할만한 곳이 집 근처에 있으면 더좋고~
웹라이프스타일
2009.09.25 15:43 신고
돌이가 점점 귀여워지네요~ ㅎㅎ

돌이아빠
2009.09.25 22:33 신고
핫 깜냥이님 오랫만이십니더~ 잘 지내시죵?
귀엽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지요~
DanielKang
2009.09.25 17:24 신고
얼른 카메라 업데이트를 하셔야죠. ㅋㅋㅋ
요즘 소니에서 새로나온 똑딱이도 참 괜찮아 보이던데 말이죠
동영상도 괜찮고 고감도에서 노이즈는 뭐 엔간한 Dslr 싸다구 날릴 정도로 말이죠

돌이아빠
2009.09.25 22:33 신고
네! 카메라 샀어용~ 후지 S200EXR 로 히힛
거금 투자했는데 ㅡ.ㅡ;;; 사진도 잘 모르고 찍는건 더더욱 못하는 제가 너무 무리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둥이 아빠
2009.09.25 19:09 신고
마지막 사진은 조금은 흔들리셨네요..ㅎㅎ

돌이가 점점 똘똘해지는거 같아요....

돌이아빠
2009.09.25 22:34 신고
많이 흔들렷어요 ㅎㅎㅎ 역시 전 수전증 ㅡ.ㅡ;;;;
히힛 감사합니당~
아지아빠
2009.09.27 15:08
산도 막 올라가고 다 컸네요..^^ 너무 귀여워요~~

블로그에서 작은 이벤트를 시작했습니다.
http://www.cyworld.com/ajihompy/3106756
시간되실 때 한번 참여해주세요^^

돌이아빠
2009.09.29 22:20 신고
하하 다 크긴요. 늘상 감기를 달고 살아서 걱정입니다 >.<
오홍 이벤트!!!! 이벤트까지 하시는 멋진 아지아빠님^^
까칠이
2009.09.27 16:58 신고
아고~ 용돌이 그새 많이 큰것 같군요~
한달가량 정신없이 지내다가 이제서야 여유가 좀 찾아 오네요...
놓친 포스팅도 많아 천천히 봐야겠어요~ :)
다가오는 추석으로 한주가 빨리 지나가겠죠?
즐거운 한주 맞으시길~

돌이아빠
2009.09.29 22:21 신고
하핫 그런가요? 저는 늘상보니 많이 컸다는게 별로 실감이 안되는데 히힛
아~ 이제 조금씩 여유가 생기시나 봅니다. 전 여전히 >.< 불철주야 노동중이랍니다.
곧 추석이네요.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용~
어흥이삼촌
2009.09.27 21:01 신고
저도 언제 용용이 손잡고 산에 가봐야 할터인데요..^^ 보기 좋습니다.

돌이아빠
2009.09.29 22:22 신고
하하하 용용이 손잡고 가시기는 아직 아닌가요?
아마도 용용이를 업고 가셔야 할거 같은데요? ㅋㅋ
감사합니다~~~ Dr. 지존님도 곧!
ageratum
2009.09.28 08:15 신고
보통 아이들은 산을 싫어하지 않나요?^^:
용돌이는 즐기는듯..^^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9.29 22:23 신고
아? 그런가요? 그 아이들은 초등학생 정도 되는 아이들이 아닐까요? ㅎㅎ 용돌이는 산을 좋아하더라구요. 자주 데려가지 못하는 아빠라서 미안할 따름이지요 ㅠ.ㅠ
소인배닷컴
2009.09.28 10:39 신고
얼마 안온사이에 용돌이 정말 늠름하게 자란 듯 하네요. ㅎㅎ

돌이아빠
2009.09.30 23:11 신고
그런가요? 헤헷~ 많이 자라긴 했지만 아직도 애는 애에요 >.<
추억 공장장
2009.09.28 12:36 신고
저도 진우가 언능 커서 같이 산행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건강한 용돌이 모습 잘 보고 갑니닷...

돌이아빠
2009.09.30 23:12 신고
진우도 이제 곧 가능하지 않을까요?
언제나 건강은요 >.< 감기를 달고 삽니다 ㅠ.ㅠ
월드뷰
2009.09.28 15:46
우와...등산을 다녀온 용돌이 정말 대견스럽고 뿌듯하시겠어요~~~ 넘 부러워요~~

돌이아빠
2009.09.30 23:12 신고
민이도 산에 가면 좋아할 것 같은데요?
한번 같이 다녀와 보세용~
용직아빠
2009.09.28 17:53 신고
우와~ 대단한데요!
생애 3번째 산행이 북한산이라^^
에베레스트를 정복할 날도 멀지 않았군요. 용돌이 아리아리!!

돌이아빠
2009.09.30 23:15 신고
핫 에베레스트! 안 보낼랍니다~~~~ㅋㅋㅋ
이름이동기
2009.09.28 22:55 신고
ㅋㅋㅋ 아이들은 역시 저렇게 건강한 모습이 보기 좋네요 ^^ ㅋㅋㅋ

돌이아빠
2009.09.30 23:16 신고
보기에만 그렇지 안건강해요 ㅠ.ㅠ
근 3주째 열을 떨쳐내질 못하고 있네요. 걱정입니다. >.<
Sakai
2009.09.29 01:09 신고
용돌이 이러다가 커서 세계에서 유명한 등산가가 되는 것이 아닐까요?^^

돌이아빠
2009.09.30 23:18
하하하 등산가! 근데 그닥 권하고 싶진 않아용 >.<
sky~
2009.09.29 09:38 신고
산행도 잘하는군요. 그만큼 건강하다는 것 아니겠어요 ^^

돌이아빠
2009.09.30 23:18
안 건강해요 ㅠ.ㅠ 감기는 달고 살고 몸은 홀쭉이고 >.<
라라윈
2009.10.05 03:53 신고
"가자요~" 말투... 넘 귀여워요~
이제는 부쩍 커서 아가에서 어린이의 모습으로 변한거 같아요~ ^^
여전히 귀여우면서도 이제는 의젓해 보이기도 하는데요~ ^^

돌이아빠
2009.10.05 22:31 신고
가자요~ 하자요~ ㅎㅎㅎ 용돌이가 좀더 나이를 먹으면 아마 하지 않을 표현이지요. 어찌나 귀여운지. 가끔보면 저나 아내가 따라하고 있다니까요 ㅋㅋ 사실 그러면 안되는건데 말이죠.

네 요즘들어 가끔 드는 생각이 어린이가 되었네? 라는 생각입니다. 참 많이 컸어요. 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