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1일째 되는 날

제 블로그 이웃이신 monopiece님이 활동하고 계신 레이소다의 사진 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물론 용돌이와 함께 다녀왔지요. 장소는 갤러리 카페 루라는 곳으로 카페와 함께 전시 공간을 별도로 운영하는 곳이었습니다.
입장료는 당근 무료엿구요^^; 오렌지 주스를 한잔 주문해서 용돌이와 나눠 마시고 사진도 구경하고 왔습니다.
1천원 할인권이 있었는데 미처 출력을 해가지 못해 5천원 주고 마시고 왔습니다.

용돌이 용돌이

사실 제가 좀 낯을 가리는 편이라 전시장소에 들어가려다가 한번 돌아섰습니다. 쑥쓰러워서 >.<
그래도 용돌이에게 사진이라는 것도 한번 보여주면 좋겠다 싶기도 하고, monopiece님 얼굴도 한번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서 안으로 들어갔습니다.(사실 카페라는 간판은 봤지만 정말 카페일줄은 몰랐다는 냐하하하 >.<)

카페 공간과 전시 공간은 벽 하나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먼저 카페에 들어가 편해 보이는 소파 자리에 자리를 잡고 음료를 주문했습니다. 용돌이 기분도 괜찮더군요. 그러면서 한번 휭~ 둘러 봤습니다. 제가 아는 분이 없어 혹시라도 용돌이를 알아보시는 분은 없을까 싶어서요. 근데 아무도 알아보는 분이 없으시더군요. 흐.

주문한 오렌지 주스를 조금 마시다가 벽 뒷편에 있는 전시 공간으로 가서 관람을 시작했습니다.
용돌이도 저도 사진 전시회는 처음인지라 이게 그림인가? 사진인가? 하면서 둘러 보았습니다.

드디어 monopiece님의 사진 앞에 도착했습니다. 용돌이의 감상평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어 왜 아무것도 없지?", "아빠, 왜 아무것도 없어요?"

제 기억엔 옆 사진들에는 인물도 있고, 동물도 사물도 있고 했는데 monopiece님의 사진 속에는 자연만 있었거든요.
그래서 제가 "아니야 용돌아, 여기 봐 구름도 있고, 집도 있고, 풀도 있네~" 라고 설명 비슷하게 해줬지만 역시나 "왜 아무것도 없어요?"라는 대답이 돌아오더군요. ㅋㅋ (monopice님 다음번에는 인물이나 동물 사진으로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ㅋㅋ)

그리고나서 고생을 참 많이 하셧을것 같은 우리네 아버지의 손과 발이 있는 사진을 만났습니다. 용돌이 여기서도 한마디 하더군요 "손이네~", "발이네~" "아빠 누구 손이에요?", "아빠 누구 발이에요?" "발이 왜 이래요??" 아마 용돌이가 이렇게 고생의 흔적이 역력한 우리네 아버지의 손이나 발은 처음 본 듯 합니다. 그래서 질문을 한것 같아요.

아무튼 이렇게 사진 관람을 마치고 방명록에 간단하게 한줄 남기고 남은 오렌지 주스를 다 마시고 나서(물론 이때도 누구 알아보는 사람 없나~ 싶어서 조금 떨렸답니다 ㅋㅋ) 전시회를 나섰습니다.

사진 전시회 처음 가봤는데 괜찮네요. 좋은 전시회를 소개해 주신 monopiece님 감사합니다^^ 얼굴보고 인사라도 나눴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죠?

+ 사진 전시회 누가 될지도 몰라 전시 공간에서 따로 사진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카메라도 없었지만요 >.<
+ 대신 카페 공간에서 사진을 ㅎㅎㅎ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세미예
2009.05.11 08:33 신고
용돌아, 어떤 사진이 제일 마음에 들던.
이담에 네가 찍은 사진도 올려주렴.

잘보고 갑니다. 용돌아, 아자!

돌이아빠
2009.05.11 21:29 신고
저번에 용돌이가 찍은 사진 올렸었는데요^^~ 히힛

항상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까칠이
2009.05.11 08:52 신고
역시~ 아이의 시선에서의 사진은 또다른 해석이...ㅎㅎ

돌이아빠
2009.05.11 21:29 신고
그러게요 ㅋㅋㅋ 모노피스님 블로그에서 사진을 링크해서 업어오려다가 허락을 받아야 할 듯 해서 없는데 제가 보기에도 조금 어렵더라구요 ㅋㅋㅋ 뭐 원체 예술쪽에는 문외한이기도 하지만요 ㅎㅎ
Gumsil
2009.05.11 09:04 신고
아.. 용돌이 벌써 이런 사진 전시회도 감상하실 줄 알고 이제 다 컸는데요.. ^^

돌이아빠
2009.05.11 21:30 신고
다 크긴요 ㅋㅋㅋ 모노피스님 덕분에 좋은 기회를^^!
명이~♬
2009.05.11 09:07 신고
저도 어제 거기 댕겨왔답니다. 우리 꼬과장이 어!! 돌이아빠님도 댕겨가셨다~라고 방명록에 써있는걸 이야기해줘서 오신줄 알았따능...ㅋㅋ

돌이아빠
2009.05.11 21:30 신고
ㅎㅎㅎ 그냥 가려다가 그래도 흔적은 남겨야겠기에 후훗 하루만 빨리 오셨으면 용돌이를 보셨을텐데 아쉽습니다~
JUYONG PAPA
2009.05.11 09:29 신고
애들의 시선은 한없이 순수하기만하죠. ^^
용돌이와 좋은 구경하고 오셨네요.

돌이아빠
2009.05.11 21:31 신고
네~ 모노피스님 덕분에 좋은 기회가 되었던 듯 합니다. 다음에도 기회가 닿는다면 부지런히 다녀봐야겠습니다!~ 주용이 잘 있죠?
MindEater™
2009.05.11 09:38 신고
와..멋진 곳에 다녀오셨군요~~ ^^*
용돌군 사진보는 안목이 대단합니다. ㅎㅎ
즐거운 한주 되세요~~ ;)

돌이아빠
2009.05.11 21:32 신고
네! 모노피스님 덕분이라죠~ ㅋㅋ
용돌이가 사진을 보며 뭘 느꼈을지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합니다만, 가슴 속에 그 느낌들이 간직되어 있겠죠? 히힛
드자이너김군
2009.05.11 09:42 신고
용돌군 벌써 감상 수준에 도달 하는 건가요.. 아아~ 정말 하루가 다르게 커가고 하루가 다르게 멋있어 지는군요.^^

돌이아빠
2009.05.11 21:32 신고
감상은요 그냥 사진 보고 사람이나 동물 등이 없어서 이런 말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ㅋㅋㅋ
빛이드는창
2009.05.11 09:47
전시회 다녀오셨군요^^
아무것도 없다는 용돌이가 너무 귀엽네요.ㅋㅋ

돌이아빠
2009.05.11 21:33 신고
모노피스님 덕분에 좋은 곳에 다녀왔습니다.
사진 전시회는 저도 처음 가봤구요 크.
★바바라
2009.05.11 09:55 신고
링크타고 모노피스님댁 구경하고 왔네요 ^^
요즘 사진에 관심을 두고 있어서 사진 잘 찍는 분들 보면 정말 부러워요.

마지막엔 순수한 용돌이의 사진 보는 안목에 놀라며 ㅎㅎㅎ 기분 좋게 웃었습니다.

돌이아빠
2009.05.11 21:35 신고
아! 사진에 관심을 갖고 계시는군요!
그렇다면 제 이웃이신 MindEater님(저 위에 계시네요)이나 모노피스님(이미 다녀오셨죵?) 블로그에 가시면 좋은 정보 많이 얻으실 수 잇을 듯 해요. 아! 참참 무진군님(http://www.mujinism.com/) 블로그도 잊지 말고 방문해 보세요~

참 그러고보니 바바라님과 필명이 비슷하신 비바리님(아래쪽에 댓글 주셨네요) 블로그도 빼먹으시면 안되겠쬬!
월드뷰
2009.05.11 10:59
용돌이는 아빠와 함께 여러가지의 문화생활을 하고 있네요~
아이의 눈으로 바라본 전시회~~좀 더 아이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겠지요?

돌이아빠
2009.05.11 21:36 신고
아이는 역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신의 시각으로 바라보며 있는 그대로를 이야기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그림이나 조각(아! 한번씩 가봤군요) 작품 전시회도 좀더 다녀봐야겠습니다^^ 히히
Raycat
2009.05.11 11:41 신고
저 전시회 같이 사진 찍으러 다니든 지인2분이 참여하고 있는데 전 못가보고 머 전화로만 이야길 했는데..ㅎ.ㅎ. 다녀오셨군여.

돌이아빠
2009.05.11 21:37 신고
우와! Fallen Angel님 아시는 분들이 참여한 전시회로군요! 전 모노피스님이 소개해 주셔서 아는 분이라곤 모노피스님 뿐이었다는 히힛
비바리
2009.05.11 11:46 신고
,용돌이는 좋겠다
좋은 아빠덕에 일찍 사진에 눈을 뜨게 되니..
앞으로 용기내어 자주 다니세요`~``
용돌이 부럽~~

돌이아빠
2009.05.11 21:37 신고
음...그냥 전시회나 이런데는 쉽게 갔는데 왠지 떨리더라구요 >.< 숫기가 없어서리 크크 기회가 된다면 좀더 자주 다녀보려구요~
가마솥 누룽지
2009.05.11 11:55 신고
ㅎㅎㅎ 용돌이눈에는 아주 볼게 없는 사진전시회에 다녀오셨군요? ^^
용돌이는 이번에 아무것도 없는것도 사진을 찍는다는걸 배웠겠네요~~

돌이아빠
2009.05.11 21:38 신고
ㅋㅋㅋ 그쵸? 아무것도 없어요~~~~ 하하하
근데 사진을 보면 참 많은게 담겨있는데 용돌이는 그렇게 받아들이네요. 그래도 제가 설명해 주는 것보다는 직접 보고 느끼고 생각해 보는게 좋겠기에 이런게 있다 라는 정도만 설명해 줬습니다.
머니야 머니야
2009.05.11 12:47 신고
용돌군은 젖살도 없어진것이 이제..육아일기 차원은 훨 넘었죠^^
말썽꾸러기..성장기가 이젠 더 어울릴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5.11 21:39 신고
앗? 그런가요??? 이제 성장일기 뭐 이런걸로 해야 하는건가요? ㅋㅋㅋ
Hue
2009.05.11 13:29
사진 매너까지!!

돌이아빠
2009.05.11 21:40 신고
아. 전 되도록이면 전시회나 박물관 같은 곳에서는 사진을 찍지 않고 있습니다. 워낙에 사진도 잘 못 찍는데다가 그런 작품들은 사진보다는 가슴으로 느끼고 마음속에 새기는게 더 좋겠기에 흐...
용직아빠
2009.05.11 14:05 신고
용돌이와 사진전시회를 다녀오셨군요^^
자녀와 사진전을 가기가 쉽지 않은데..역쉬 용돌아빠다우신 발상(?)이셨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여름이었는데 시원한 빗줄기가 계절을 다시..봄으로 돌려놓았네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5.11 21:41 신고
네~ 다녀왔습니다^^!
근데 생각지도 못했었는데 이웃이신 모노피스님께서 전시회에 참가하신다고 해서 겸사 겸사 다녀왔습니다.
이시간에도 여전히 비가 내리네요. 차분하게 하루 마무리 하시고 행복한 밤 되세요~
하늘다래
2009.05.11 14:34 신고
전 용돌이 웃는 사진이
항상 젤~ 마음에 든다는^^
물론 아빠가 보시는 용돌이도 마찬가지시겠지만^^

돌이아빠
2009.05.11 21:41 신고
저도! 용돌이 웃는 얼굴이 참 예쁘다는 ㅋㅋㅋ
백마탄 초인™
2009.05.11 23:21 신고
오,,,도리에게는 좋은 경험이었겠는데요!

돌이아빠
2009.05.12 08:33 신고
네~ 이제 그림, 조각 등 전시회도 다시금 다녀봐야겠어용. ㅋㅋㅋ 근데 어디 공짜 전시회 또 없으까요 >.<
장대군
2009.05.13 13:39 신고
용돌이에게 미안하네요...ㅡ.ㅡ;; 재미없는 사진을 찍어서..ㅎㅎ
역시 제가 생각치 못한 부분을..캐치한 것 같네요.
아울러 찾아주셔서 무한감사를 드립니다..^^

돌이아빠
2009.05.13 19:27 신고
ㅎㅎㅎ 아이들의 시선이라서^^;;;;
감사는요 좋은 기회 주셔서 제가 감사합니다~
CeeKay
2009.05.19 10:20 신고
참 이래저래 많은 것들을 용돌이와 함께 보고 느끼시니 대단하세요. 저도 마음은 원하지만 바쁘고 게을러서 잘 안되던데...^^;;

돌이아빠
2009.05.19 22:36 신고
별 말씀을 다 하십니다. 잘 해주지 못해 늘 미안할 따름이지요. 저도 무지 게으르거든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