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1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3일째 되는 날

어린이집을 여전히 가기 싫어하는 용돌이. 하지만 다행이도 어린이집에 가면 나름 잘 놀고 잘 먹고 잘 지낸다고 한다.
하지만, 싫은게 왜 없을까. 용돌이 입을 통해 용돌이가 어린이집이 왜 싫은지를 들은건 아마 처음인듯 하다.

용돌이

종이 조립식 장난감을 열심히 조립하는 용돌이. 대견한 녀석!


용돌이 엄마가 기록한 용돌이의 일상에 대한 이야기.

#1
엄마: 똘이야 어서 준비해, 엄마 늦었어~
똘이: 난 어린이집이 싫어. 맨날 맨날 오래 오래 밥 먹어야 하고..맨날 맨날 오래 오래 친구들이랑 놀아야 하고.. 맨날 맨날 성훈이가 안아서 빙글빙글 돌려서 싫어...

+ 구체적으로 조목조목 사례를 열거하는 것이 참 놀라왔다. 밥먹을 때 똘이는 의례 집에서는 몇숟가락 먹고는 돌아다닌다. 하고싶은대로 맘대로. 그런데 어린이집에서는 조용히 친구랑 말하지 말고 밥을 먹어야 해서 그것이 싫었나 보다. 그리고 엄마 오길 기다리면서 아침일찍부터 오후 늦게까지 있는 것도  싫었고..또 성훈이란 친구가 장난으로 안기놀이 하는것도 사실을 싫었던거다.

++ 사실 측은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스트레스 받지 않는 인간이 어디 있겠는가. 똘이가 인정하고 또 극복하길 기도한다.

#2
똘이가 컴퓨터를 혼자 하겠다고 해서 비켜줬다.
한참 후에 엄마에게 오더니, 자긴 다 했으니 엄마 하랜다. 그러면서 하는 소리가.
엄마, 물고기 없애지 말고 계속 봐야되!
알고봤더니 다른게 아니라 모니터에서 보이는 물고기 플래쉬?를 보는 것이 컴퓨터를 하는것이였다~

물고기 플래쉬

바로 이 녀석을 보고 있었던 거다!

+ (돌이아빠) 더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좀더 사랑해주고 좀더 안아주고 좀더 잘 놀아줘야 하겠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뚱채어뭉
2009.05.13 10:56 신고
은채도 어린이집가자고 하면 자기배게 가져와 배깔고는 절대 눈도 안뜨고 자는척하는데... 용돌이처럼 조목조목 말해줌 차라리 속이라도 편할텐데요...
웬지 말로서는 용돌이 못이길거 같은 포스가~~ ㅎㅎㅎ

돌이아빠
2009.05.13 21:34 신고
상상이 됩니다. 용돌이도 뭐 가져 가겠다 옷은 어떤걸 입겠다. 그리고 행동은 어찌나 느려지는지. 아내가 고생이 많습니다. 그나마 말이라도 할 줄 아니 이제는 덜 답답한것 같기는 하지만, 울화통 터지는건 똑같아요 >.<

말로는 음..못이겨요 >.< 자기가 유리한대로 아기도 됐다가 형아도 됐다가 하거든요..
빛이드는창
2009.05.13 11:02
감정 표현을 아주 잘하네요^^
아이들과 함께 어울리면서 아이들은 부쩍 커지는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5.13 21:34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상호작용+상승효과라고 할까요? 근데 안좋은 부분도 분명히 있을거에요. 그래도 잘 해나가고 있어서 한편으로는 기특합니다.
candyboy
2009.05.13 11:15 신고
성훈이가 좋아서 그러는지 괴롭히는건지 파악을 해야겠네요. ^^

돌이아빠
2009.05.13 21:35 신고
음...성훈이는 좋아서 그럴거니다. 분명. 용돌이도 싫어하는 아이는 아니니까요. 근데 한번쯤 확인은 해야지 싶어요.
드자이너김군
2009.05.13 11:25 신고
음.. 저정도가 되면 의사표현을 대부부분 할수 있을때가 되는군요.
역시 의사표현을 정확히 해줄수 있을때 까진.. 힘들겠어요..ㅠㅠ

돌이아빠
2009.05.13 21:36 신고
네 의사표현은 30개월 정도 넘으면 어느정도 합니다.
물론 상대적이니 모든 아이들이 다 그런건 아닐테지만요.
음...기어다니기 시작하면 누워 있을때가 그립고, 걸어다니기 시작하면 기어다닐때가 그립고 그렇다고 하네요. ㅎㅎㅎ
젼이
2009.05.13 12:22 신고
저도 아이가 하고 싶은 것, 싫은 것을 정확히 표현할 때 놀래요.
저 싫은 것은 '시어~', '아니' 를 정확히 하거든요.
밥도 그만 먹고 싶으면 아에 '내려' 라면서 식탁의자에서 내려달라 할 정도에요 ㅠ.ㅠ
내년엔 어린이집 가야 하는데.. 미리 눈물날 거 같애요.

돌이아빠
2009.05.13 21:38 신고
특히나 싫은 것에 대해서 정확히 표현하는 건 중요해 보입니다. 또 세상이 세상이니만큼 더 그런거 같구요.
(식탁에서 먹을때)내려갈래!, (상에서 먹을때)그만 먹을래! 이건 용돌이의 전매특허입니다 >.<

내년에 보내시는군요. 찡합니다.....그래도 각오 단단히 하시고 눈물 보이지 마시구요. 설명 잘 해 주세요.
머니야 머니야
2009.05.13 13:01 신고
아빠의 마음이 제가슴을 타고 들어오네요..
앞으로 더한일들도 감내하라고 요구해야되는 상황들이 많이 오실거에요..
더 꿋꿋하게 버팀목이 되주셔야할 각오(?)를 크게하셔야 할겁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돌이아빠
2009.05.13 21:39 신고
네 각오 크게 해야죠! 엄마, 아빠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줘야죠. 그리고 믿어야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셨나요?
부스카
2009.05.13 13:08 신고
용돌이는 그래도 앉은 자리에서 몇 숟가락씩은 먹나 보군요.
저희 재성이는 한 숟가락을 제대로 안 먹으려고 하니... 휴

돌이아빠
2009.05.13 21:40 신고
몇 숟가락...많이 먹어야 다섯 숟가락입니다 ㅠ.ㅠ
헛 한숟가락도 >.< 용돌이도 가끔 그래요. 에효....
뭐 좋은 방법 없으까요???
은빛 연어
2009.05.13 13:32 신고
어린이집 가기 싫은이유를 듣고 나면 부모마음이 왠지 짠~ 할것 같은데요
돌이도 그래도 나름 잘 적응하고 있는것 같아요!!
그러면서 하나하나씩 세상을 배워가지 않을까요??

돌이아빠
2009.05.13 21:41 신고
마음이 짠하죠...처음에는 이 어린아이를 정말 떼어내서 보내야 하나 싶었지만, 그래도 잘 보낸것 같습니다. 언제까지고 품에 둘 수는 없으니까요. 그래도 지금까지 나름 잘 적응해 줘서 감사하지요.
세상이 결코 만만치 않다는걸 하나씩 하나씩 배워나가겠죠. 흐.
가마솥 누룽지
2009.05.13 13:35 신고
아.. 용돌이 그래도 똑똑하네요.. 싫은 이유도 나름 논리적으로 설명하고..
우리애도 아침마다 눈물의 부루스를 추는데.. 흠.. 남의일 같지 않아서.. 슬프네요~~!

돌이아빠
2009.05.13 21:42 신고
눈물의 부르스 다음은 핑계 대기 그리고 그다음은 느림보 거북이 밑 귓등으로 흘리기 입니다 >.<
부지깽이
2009.05.13 14:00 신고
제 마음이 다 아프네요. ㅜㅜ

돌이아빠
2009.05.13 21:43 신고
그래도 ! 계속 보내야죠. 품어줄 땐 품어주고. 그게 용돌이에게 더 필요한 것이라 생각하기에...마음은 아프지만.
용직아빠
2009.05.13 14:01 신고
용돌이의 분명한 의사표현도 성장과정이라 생각됩니다.
세상의 어느 누구도 자신이 하고픈 일만 하면서 살 순 없다는것을 자녀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해주는것인데요..이왕이면 용돌이 입장에서 (부모와 자녀의 역할을 바꿔서 역할극형태로) 말해주시고, 성훈이 친구에겐 용돌이가 직접 싫다는 표현을 하도록 유도해주는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참으로 부모역할이 어렵다는점..공감합니다! 그러나 너무 심각하게 생각치마시고 "대화"로 풀어가시길 바랍니다^^

돌이아빠
2009.05.13 21:44 신고
넵! 고견 감사합니다^^! 성장해 나가고 있다는 증거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눈높이에서의 설명, 그리고 대화 명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uri
2009.05.13 14:25 신고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저희 큰집 조카들은 어떤 아이땜에 어린이집이 가기 싫다고 하더라구요.
그 아이가 이러고 저러고 하면서.
정작 형님이 가보니 그 아이는 이미 어린이집을 안다닌지 6개월여가 지난 상황.
살짝 오싹해지셨다고.ㅋㅋㅋ
용돌이는 그래도 그만큼 말로 표현할수 있는 아이이니 잘 해결할수 있지 않을까요.^^

돌이아빠
2009.05.13 21:45 신고
헛 6개월 전에 떠난 아이 핑계를....헛 살짝 무서운데요 >.<
네~ 그래도 잘 이겨내겠지요? 믿습니다. 물론 잘 설명해주고 해야겠지만요.
알센
2009.05.13 18:10 신고
정말 귀엽네요. 컴퓨터 하는 것이 물고기 보는 것이라니~
쿠리님 얘기는 납량특집???

돌이아빠
2009.05.13 21:46 신고
kuri님의 경험담은 납량특집! ㅎㅎ
참 재밌죠? 물고기 보기. 신기했나봐요. ㅋㅋㅋ
까칠이
2009.05.13 19:24 신고
용돌이가 저렇게 요목조목 말하면 어떻게 대처를...
전 동하가 저러면 걍 떼엑!! 어서 가야지!! 막 이럴것 같은데 말이죠...ㅋㅋ

돌이아빠
2009.05.13 21:47 신고
음.. 잘 대처를 >.<
방법은 위에 용직 아버님께서 잘 말씀해 주셨어요. 눈높이에서의 이해와 설명, 그리고 대화!

동하가 그런다고 떽! 이러시지는 않을것 같은데요? ㅎㅎㅎ

2009.05.14 00:16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09.05.14 00:18 신고
흐음.....이상하네요.....
sky~
2009.05.13 22:42 신고
오늘은 프로필위젯타고 들어왔어요 다셨군요. ^^

돌이아빠
2009.05.13 23:16 신고
하하하 네~ sky~님도 다셨군요^^!
멋나미
2009.05.13 23:33 신고
아이가 어린이집 가기를 싫어하면 어떻게 하세요? 저는 아직 아이는 없는데, 곧 세상에 태어나거든요...

돌이아빠
2009.05.13 23:36 신고
아 멋나미님! 곧! 육아블로거가 되시는건가요?! 축하드립니다!~~~

음..설명하자면 길어지는데 간단하게 가지 않으면 안되는 이유를 아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쉽게 설명을 해줘야 합니다.(그렇다고 너무 길어지면 역효과) 그리고 꼭 해야만 한다는 걸 단호하게 알려줘야죠.

근데 그전에 해야 할 건 아이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초기에) 적응기를 거치게 됩니다. 그때도 역시나 아이의 눈높이에서 항상 설명해주고 그리고 단호하게도 하고.
아 쉽지 않아요 >.<

기회가 되면 어린이집 적응시키는(?) 부분에 대해서 경험담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limyang*
2009.05.14 00:00 신고
정말 표현이 정확하네요~; 듣고보니 용돌이 입장에선 정말 가기 싫겠어요 집과 여러가지가 다르니^^:
윤서도 어린이집을 다니는데 자기생각을 저렇게 잘 말해준다면 정말 마음을 더 헤아릴수 있어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지금은 낮잠 잤어? 하면 친구이름 대고 가치 잤다하고 누가 쉬했다 하고 메롱하거나 놀리기등 하면 누가했냐고 하면 다 오빠랩니다. -_-
앞으로 일어날 일이겠구나 라고 생각하며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5.14 08:14 신고
네 가기 싫겠죠? 그래도 가야하니. 잘 설명해 주고 다독여 줘야죵.
윤서도 아마 잘 말할거에요. 용돌이도 어쩌다가 이렇게 이유를 설명해 준것 같아요. 보통은 딴 소리의 대가거든요 >.<
신난제이유2009
2009.05.14 01:50 신고
나도 그래서 회사가기 싫어. 용돌아;ㅁ;
그나저나..저 플래시 물고기 왠지 주용아버님 블로그에서 본 듯한 기분이..;

돌이아빠
2009.05.14 08:15 신고
저도 그래서 회사 가기 싫답니다 >.<
그래도! 내 가족을 위해서 아자! 불끈!~
주용아버님 블로그에서요? 음..아닐텐데요...kuri님인가 부스카님인가 헷갈리는데 암튼 ㅎㅎㅎ
카루시파
2009.05.14 14:25 신고
울 쮸도 어린이집에서 있었떤 일을 세세히 일러바치곤 한답니다.
누구한테 맞았다든지 억지로 먹었다든지..쩝.
근데.. 다..자기한테 유리하게 말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얼마나 당황했던지.. 커헉.

돌이아빠
2009.05.14 21:45 신고
하하하 근데 그 부분은 고쳐주시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너무 신경쓰실 일은 아니긴 해보이지만(이거 또 주제넘는 참견을 >.<)
함차맘
2009.05.21 10:45
저희 클떄랑 틀리지요,,요즘아이들은 친구를만나려면 학원이나어린이집가야된다고하잖아요.선우도 용돌이처럼 그랬답니다, 누구가 맨날떼리고,,밥자꾸먹으라해서 배터질것같고 이런식으로 나름대로이유를대지요,,집에있으면맘대로 천국인데,, ㅋ 5세되면서 어린이집에서 견학소풍도 자주가니선우가 나름 좋아하더라고요

돌이아빠
2009.05.22 08:14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동네 놀이터에 애들이 없잖아요. 학원이다 학교다 어린이집이다 이런데를 가야 친구들이 있으니 >.<
ㅎㅎㅎ 드뎌 적응 완료! 인건가요? ㅋㅋㅋ
역시 바깥 놀이가 좋긴 좋은가봐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