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1일째 되는 날

명동. 오랫만에 명동을 방문했습니다. 역시나 사람이 많더군요. 외국인도 많고. 젊은 사람들도 많고. 아내, 용돌이와 함께 명동 거리를 걷고 싶었으나, 용돌군의 칭얼거림으로 안고, 업고 다녔습니다. 용돌이 녀석 갑자기 분수는 아니고 물이 떠어지는 곳에 관심을 보이더군요.

명동에서명동에서


그래서 가보라고 가까이 가보라고 했더니 겁이 난건지 안가더군요. 그래서 제가 뒤에서 격려하면서 앞으로 가서 구경하도록 해봤습니다. 신기하다는 듯이 쳐다보더군요 후훗 녀석. 이걸 보면서 깜찍한 용돌이와 무식한 아빠의 문답이 시작됩니다.

용돌이: "이게 뭐에요?"
아빠: (정확한 명칭을 몰라) 응 그건 폭포 비슷한거야.
용돌이: "폭포가 뭐에요?"
아빠: 응 폭포는 용돌이 분수 알지요? 분수는 밑에서 물이 올라오는건데 폭포는 위에서 물이 떨어지는거야.
용돌이: 근데 왜 사다리가 걸려 있어요?
아빠: &*$*&#Y&&*&^&*$#$#

수리를 하기 위해서인지 높은 사다리가 걸려 있던걸 보고 물어보는 용돌이에게 갑자기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더군요. >.<


그래도! 구경 열심히 하고 저녁을 먹기 위해 식당으로 고고~ 목표는 명동 길을 걷다 눈에 띈 "남산 왕 돈까스!" 집.
이곳에서 매운맛과 순한맛 두개를 시켜서 맛나게 먹고(근데 웃긴데 돈까스에 차가운 떡볶이 세개가 같이 나오더라는 크)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 시내 구경 오랫만에 해 봤습니다. 사람 구경도 많이하고. 용돌이의 시선에서는 서울 시내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관련 글타래]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명동거리
도움말 Daum 지도





세미예
2009.05.14 08:38 신고
욛돌아, 입다물어. 벌레 들어간다.
너무좋아 입을 다물줄 모르네요.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5.14 21:37 신고
ㅎㅎㅎ 벌레 들어가죠잉~ 입 다물어야 하는데 많이 신기했나 보더라구요. 차분하게 관찰을 하네요. 히히
미국얄개
2009.05.14 08:58 신고
남대문시장에 이어 명동까지 진출했군요.
다음엔 보다 큰 인공폭포를 보여 주시죠.
아마 무지 좋아 할 것 같네요. 어려서 많은 경험을 하는게 제일입니다.

돌이아빠
2009.05.14 21:38 신고
네. 대학로, 인사동, 광화문, 종로, 청계천, 남대문시장, 명동, 양재 등을 방문했네요. 인공폭포 더 큰 것 보다는 자연폭포를 보여주고 싶습니다. 히히힛
까칠이
2009.05.14 09:30 신고
ㅎㅎ 정말 신기한가 보내요 용돌군~ 사다리를 폭포와 연결시켜버리다니...

돌이아빠
2009.05.14 21:38 신고
그러게요 많이 신기했나봅니다. 저리 쳐다볼지는 몰랐어요 ㅎㅎ
명이~♬
2009.05.14 09:49 신고
ㅎㅎㅎ 옆에 사다리가 진짜 있군요 ㅎㅎㅎ
귀여운 용돌이의 목소리가 나오니까 두번 봤어요 동영상..ㅋㅋ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5.14 21:38 신고
이번주에 용돌이의 이야기를 들려드렸으니 다음주에 또 하나 들려드리겠습니다. ㅋㅋㅋ
좋은사람들
2009.05.14 09:56 신고
맨위에 사진.. 앵글이 그래서 그런가~ 왜이리 귀엽죠~ :)

돌이아빠
2009.05.14 21:39 신고
좋은사람들님 반갑습니다. 앵글이 그래서이기도 하고 원래 좀 귀엽습니다.(흐 죄송합니다. >.<)
빛이드는창
2009.05.14 10:13
귀여운 용돌이는 너무 똑똑해요.^^
생각이 깊은 용돌이 화이팅~~

돌이아빠
2009.05.14 21:39 신고
똑똑한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생각이 깊은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상상력이 풍부한.
들판
2009.05.14 10:28 신고
근데 똘이가 왜 살짝 옆으로 비켰을까? 아마 아빠보고 사진찍지 말라고 그런게 아녔을까..
동영상을 보니 똘이가 참 진중한 스탈같아 보이네. 가만히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왠지 구엽군. 그런건 확실히 아빨 닮은거 같기도 하공 ㅎㅎ 아부작렬!

돌이아빠
2009.05.14 21:40 신고
그럴지도 아빠한테 사진찍지 말라고 이야기를 했었으니 ㅎㅎㅎ
진중한 스타일. 아마도 아빠를 닮은듯 하긴 해요이. 아부? ㅎㅎㅎㅎ
이름이동기
2009.05.14 10:37 신고
돈까스와 차가운 떡볶이의 조화를 느껴보고 싶어요 ㅋㅋㅋ

돌이아빠
2009.05.14 21:40 신고
맛없습니다 >.<
부스카
2009.05.14 11:23 신고
용돌이가 정말 신기했나 보군요.
오른쪽 사진은 넋을 놓고 보고 있네요. ^^

돌이아빠
2009.05.14 21:41 신고
네 많이 신기해 하더라구요. 차분하게 쳐다보고 있네요 흐.
월드뷰
2009.05.14 13:01
ㅋㅋ역시 예리한 용돌이 ㅋㅋ 날카롭게 지적하네요~~ㅋㅋ

돌이아빠
2009.05.14 21:41 신고
그쵸잉. ㅎㅎㅎ
Sakai
2009.05.14 13:04 신고
용돌이 똑똑하고 귀엽네요.^^

돌이아빠
2009.05.14 21:41 신고
Sakai님 감사합니다.^^!
은빛 연어
2009.05.14 13:14 신고
용돌이가 명동까지 제대로 서울 구경했는걸요^^
돈까스까지 맛나게 먹고!! 용돌이에게는 신기하고, 새로운 체험이었을것 같은데요

돌이아빠
2009.05.14 21:42 신고
네~ 제대로 구경했습니다. 사람 구경도 많이하고 ㅎㅎ
시내도 용돌이에게는 마냥 신기한가 봐요~ ㅋ
드자이너김군
2009.05.14 20:16 신고
아이들은 물에 반응을 잘 하는것 같아요. 물소리도 그렇고.. 엄마 배속에 양수가 있어서일까요?^^
용돌이는 이것저것 참 호기심이 많아서, 나중에 정말 공부 잘할것 같은데.
저희 통통이랑 같이 로봇공학박사를.. ㅋㅋ

돌이아빠
2009.05.14 21:43 신고
아. 그러고보니 물에 반응. 듣고보니 그런데요?
그 호기심을 잘 충족시킬 수 있는 부모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로봇공학박사^^~ 히히 태권브이 만드는건가요?
알센
2009.05.14 23:02
20개월 울아들 이런거 정말 좋아해요 ^^
근데 이게 정확히 어디 있는거죠? 명동 우리집에서도 엄청 가까운데 ^^

돌이아빠
2009.05.14 23:07 신고
이게 어디라고 해야 하나. 명동역에서 쭈욱 내려와서 명동돈까스 있는 사거리 근처였어요. 제가 그쪽 건물이나 지리를 잘 몰라서 >.< 히..죄송 죄송.
JUYONG PAPA
2009.05.15 10:28 신고
애들의 발상은 정말이지 따라가기 힘든거 같아요. ^^

돌이아빠
2009.05.15 22:22 신고
네 정말 그래요. 근데 저희들도 이런 시절이 있었을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