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5월 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1일째 되는 날

명동. 오랫만에 명동을 방문했습니다. 역시나 사람이 많더군요. 외국인도 많고. 젊은 사람들도 많고. 아내, 용돌이와 함께 명동 거리를 걷고 싶었으나, 용돌군의 칭얼거림으로 안고, 업고 다녔습니다. 용돌이 녀석 갑자기 분수는 아니고 물이 떠어지는 곳에 관심을 보이더군요.

명동에서명동에서


그래서 가보라고 가까이 가보라고 했더니 겁이 난건지 안가더군요. 그래서 제가 뒤에서 격려하면서 앞으로 가서 구경하도록 해봤습니다. 신기하다는 듯이 쳐다보더군요 후훗 녀석. 이걸 보면서 깜찍한 용돌이와 무식한 아빠의 문답이 시작됩니다.

용돌이: "이게 뭐에요?"
아빠: (정확한 명칭을 몰라) 응 그건 폭포 비슷한거야.
용돌이: "폭포가 뭐에요?"
아빠: 응 폭포는 용돌이 분수 알지요? 분수는 밑에서 물이 올라오는건데 폭포는 위에서 물이 떨어지는거야.
용돌이: 근데 왜 사다리가 걸려 있어요?
아빠: &*$*&#Y&&*&^&*$#$#

수리를 하기 위해서인지 높은 사다리가 걸려 있던걸 보고 물어보는 용돌이에게 갑자기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더군요. >.<


그래도! 구경 열심히 하고 저녁을 먹기 위해 식당으로 고고~ 목표는 명동 길을 걷다 눈에 띈 "남산 왕 돈까스!" 집.
이곳에서 매운맛과 순한맛 두개를 시켜서 맛나게 먹고(근데 웃긴데 돈까스에 차가운 떡볶이 세개가 같이 나오더라는 크)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 시내 구경 오랫만에 해 봤습니다. 사람 구경도 많이하고. 용돌이의 시선에서는 서울 시내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관련 글타래]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명동거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