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5월 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1일째 되는 날

서울 시내를 구경해 봤습니다. 날씨도 좋았고 나름 만족스러운 하루였습니다.
대학로, 사진 전시회, 남대문시장, 그리고 명동!

오랫만에 차를 집에 두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대학로를 향해 집을 나섰습니다.
날씨가 좋아 가족 모두 시원하게 옷을 입었고, 용돌이의 가방 속에는 혹시 몰라 위아래 옷 한벌, 팬티 하나, 물티슈, 그리고 가제수건 등을 준비해 갔습니다.

아내와 함께  첫번째 목표로 삼은 곳은 대학로.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유추한 것이긴 합니다만) 제가 일전에 monopiece님의 사진전시회 이야기를 했었던 관계로 대학로를 첫번째 목표로 정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아내는 "기조암에서 냉우동 먹고 싶어" 라고 했지만요.

대학로에 도착해서 찾아간 곳은 바로 "기조암" 하지만! 추억의 장소중 하나였던 이곳도 불경기 때문인지 없어졌더군요. 대신에 샤브샤브집으로 변경이 되어 있더군요. 그때부터 우리의 방황은 시작되었고, 최종 낙점을 받은 점심 식사 장소는 "피자모레"였습니다.

대학로에 있는 "피자모레" 또한 추억의 장소중 하나입니다. 제가 짧은 군생활(특례인 관계로 늦은 나이에 짧게 4주 훈련 받고 나왔다죠) 훈련소에서 나온 날 아내와(그때는 여친이었군요)함께 가서 식사를 한 곳입니다!

대학로 피자모레에서 대학로 피자모레에서


피자와 스파게티(시금치면)를 주문해서 먹는데 역시나 용돌군은 잘 먹지를 않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아내가 사진전시회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래서 아내는 다른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저와 용돌이 둘이서 monopiece님의 사진전시회를 다녀왔습니다.

용돌이용돌이

전시회를 다여온 후 다음 장소로 정한 곳은 바로 "남대문 시장" 이었습니다 저는 태어나서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라죠. 아내(서울 토박이입니다.)도 가본지가 10년이 넘었다고 하네요. 버스를 올라타고 남대문 시장으로 가는데 용돌군은 그전부터 조금 칭얼대더니 이내 잠이 들었습니다.

버스를 내려서도 용돌이가 계속 낮잠을 자고 있어서 버스 정류장 근처에 있는 빵집으로 들어가 커피 한잔을 시켜 아내와 둘이서 두런 두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용돌이가 깰때까지.

용돌이가 깨어 드디어 남대문 시장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사람도 많고 파는 사람도 많고, 북새통이더군요.
아동복 등은 별도의 건물에 단체 입점 식으로 많이들 팔고 있더군요. 거기서 예쁘게 생긴 개구리 반팔티와 발목바지 1벌과 반팔티 세개를 구입했습니다. 개구리는 용돌이가 선택을 했지요. 언젠가 인증샷을 찍을 수 있겠지요?

남대문 시장이라고 해서 저는 예전 어린 시절의 재래식 시장을 생각했지만, 남대문 시장은 그렇지는 않더군요. 따로 매장을 가지고 있고, 야채, 생선, 이런 식료품을 파는 곳은 못 봤고, 옷 가게가 주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간식으로 떡볶이와 열무국수를 먹고나서(용돌이가 떡볶이를 어찌나 좋아라 하는지 물에 씻어서 잘 먹습니다. 녀석 엄마, 아빠 아들 아니랄까봐 말이죠) 다시 시장을 쭈욱 둘러 봤습니다. 그런데! 용돌이는 걸어다니는 경우가 별로 없었군요. 내내 아빠한테 업혀서 다니다가 엄마한테 안겨서 업혀서 다니다가 이런걸 조금씩 고쳐줘야 하는데 쉽지 않네요.

암튼 시장에서의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전에 큰 건물 옆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근데 안기고 업히고 했던 녀석이 무슨 힘이 났는지 계단을 점프해서 내려가기도 하고 아주 열심히 놉니다.


그럴 힘이 있으면 좀 걸어다니지 이놈아!!!

즐거운 용돌이즐거운 용돌이


남대문시장에서의 즐거운 시장 구경을 마치고 명동으로 향했습니다.

명동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으로 계속됩니다!! 기대해 주세용~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