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5월 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37일째 되는 날

용돌이

빨간 셔츠의 용돌이 그네를 접수하다!


4번째로 맞은 어린이날. 선물을 따로 준비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따로 나들이 계획도 세우지 않았습니다.
(게으른 부모일까요 ㅡ.ㅡ? 아니면 무관심한 부모일까요 ㅡ.ㅡ)

 5일간의 긴 연휴를 보내기도 했고, 2월 말쯤에 경주도 다녀온 관계로 특별히 계획은 세우지 않았는데, 5월 1일에는 장흥 유원지를 2일에는 사촌들과 함께, 3일는 집에서 4일에는 맘스맘 일산점 방문 및 일산 방문을 했고, 그리고 5일 어린이날에는 그냥 집에 있었습니다. 물론 오전에 산책하고 오후에 사촌들과 잠깐 시간을 보내긴 했지만요.

용돌이의 어린이 선물은 따로 준비하지 않은 대신 작년 크리스마스 선물로 미리 준비해 뒀었던 실로폰이었습니다. 카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라이트닝 맥퀸, 킹, 메이터를 선택하기 전에 미리 준비를 했었는데, 용돌이가 원하기도 했고 저희도 사주고 싶어서 작년 크리스마스 선물은 바꼈었지요.

용돌이

어린이날 선물 포장을 풀다

용돌이

지퍼를 열어 내용물을 확인한다

용돌이

실로폰을 너무 좋아하는 용돌이!


실로폰을 건네줬더니 열심히 혼자서 뜯어보네요. 직접 쳐보기도 하고^^!


오늘 하루를 정리해 보니 오전에 엄마 아빠와 함께 동네 공원 산책(아빠는 늦잠을 잔 관계로 엄마와 용돌이가 먼저 나가고 전 나중에 나갔습니다 >.<)



점심 식사는 집에서 엄마가 만들어준 맛난 잡채와 오이냉국(저의 원츄 아이템이었는데 이제 용돌이 녀석에게 빼앗겼습니다 ㅠ.ㅠ), 상추 겉절이 등이었는데 용돌이 녀석 잘 먹지를 않았습니다.

오후에는 이모네와 함께 외출을 좀 하고(사촌 형제들과 나름 즐겁게 놀았군요) 낮잠을 길~게 주무시고 저녁은 우동! 우동! 우동! 하시는 덕분에 돈까스 집에 가서 먹고 집으로 들어와 책을 읽어주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여느 주말 등과 별반 다르지 않은 하루를 보냈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383,658
Today
60
Yesterday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