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1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19일째 되는날

아내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내는 갑자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무슨 이야기야? 라고 했더니 바로 36개월 된 용돌이가 지어내서 엄마에게 해준 이야기랍니다.^^!

용돌이

서울대공원에서 메롱~~~!


여러분 36개월 된 아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어서 엄마에게 들려줬습니다.
여러분도 비록 용돌이의 음성은 아니지만 한번 읽어보세요^^!

#1
어느날 조그만 배가 있었는데, 파블로 배였어.
근데 커다란 상어가 왔데
아주 커~~다란 배가 와서 "우리 아가야!!!" 하고 소리쳤데
그래서 상어가 도망갔데

#2
옛날 옛날에 강에 조그만 물고기가 있었데
무지 무지 크고 엄청 무서운 물고기가 조그만 물고기를 잡아먹었데
우리 엄마가 와서 큰소리로 "우리 아가아!!!" 라고 소리쳤더니 커다란 물고기가 죽었데
커다란 물고기는 하늘에 동동 떠다녔어.
아기(조그만 물고기)는 엄마랑 집으로 갔데

재밌죠? 너무 너무 재밌어요! "우리 아가야!!!" ㅎㅎㅎㅎ 귀여운 용돌이 으하하하하 이런 맛에 자식 키웁니다. 움화화화화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Krang
2009.04.17 20:41 신고
ㅋㅋㅋㅋ
우리 아가야!!
가 주문 비슷한 거군요.
아무래도 블로고스피어에서 유행할 것 같습니다.
비비디바비디 우리아가야!!!

돌이아빠
2009.04.17 23:53 신고
우리 아가야!!!! 하하하 그러면 만사 오케이가 된답니다.^^
드자이너김군
2009.04.18 00:12 신고
비밀의 주문이군요. 아이들은 참 귀여워요.
저도 그런 주문 하나 있음 좋겠내요... 만사 오케이 되는 주문 ^^

돌이아빠
2009.04.20 06:46 신고
네^^ 그런가 봅니다. ㅎㅎㅎ 너무 귀엽죠? 엄마가 "우리 아가야!!!" 하면 만사 OK~ 주말 잘 보내셨죠?
미자라지
2009.04.18 00:17 신고
아빠엄마가 우리 아가 우리 아가...
이렇게 불러주는게 용돌이에겐 모든걸 이뤄주는 주문처럼 들렸던걸까요..
용돌이와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4.20 06:47 신고
ㅎㅎ 요즘 용돌이 녀석 반항중입니다.
애기야~ 혹은 아가야~ 이러면 "아가 아니야! 형아야!!!" 이런답니다. >.< 그렇다가도 갑자기 "형아 아니야 아가아~" 이러기도 하구요 크..

주말 잘 보내셨지요?
부스카
2009.04.18 01:03
미래의 인기작가 소질이 있는 건가요? ^^
우리 꼬맹이들도 동물원 한번 데리고 가야 하는데 말입니다.

돌이아빠
2009.04.20 06:48 신고
인기작가라 후훗. 동물뤈 좋습니다~ 체험도 체험이지만 이것저것 볼것도 많고! 한번 다녀오셔요~
bonheur
2009.04.18 02:09 신고
정말 귀엽네요. ^^ 요상한 소리들만 들리는데, 모처럼 미소짓게 됩니다.

돌이아빠
2009.04.20 06:48 신고
bonheur님 감사합니다^^! 저도 이런 맛에 자식 키우는게 아닌가 싶어용 ㅋㅋㅋ
JNine
2009.04.18 08:52 신고
말을 지어내는 과정인가 보군요. ㅎㅎ 우리 아가야! 라니
귀...귀엽잖아;;

돌이아빠
2009.04.20 06:49 신고
네 그런가 봐요. 어제 다른 이야기도 지어서 들려줬는데 ㅎㅎㅎ 귀엽죵?
4-story
2009.04.18 11:14 신고
우리 아가야~~
생각만 해도 얼굴 미소가 한가득 피네요..
정말 동화작가 되는거 아녀요..

돌이아빠
2009.04.20 06:50 신고
그쵸? "우리 아가야~" 히힛. 동화작가라. 아이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줄 수 있는 동화작가 좋지요~
금드리댁
2009.04.18 11:49
이거 이거 잼난다기 보다 넘 감동적이어요 ^^
우와~ 진짜 이러면 아 키우는 보람 느끼시겟쎄요 ^^

돌이아빠
2009.04.20 06:50 신고
그렇죵?? 보람이 그냥 팍~팍~ 느껴지지요^^ ㅎㅎㅎ
JUYONG PAPA
2009.04.18 11:53 신고
얘기를 들으시면서 상당히 기분이 흐뭇하셨겠어요. ^^

돌이아빠
2009.04.20 06:52 신고
네~ 흐뭇했습니다. 그나저나 주용이 괜찮나 모르겠습니다. 에효. 정말 깜짝 놀라셨을것 같은데....에고...
은빛 연어
2009.04.18 13:10 신고
신기하네요~~ 이야기를 만들어서 엄마한테 할수 있다는게...^^
뿌듯하셨겠어요

돌이아빠
2009.04.20 06:53 신고
저도 신기해용 ㅎㅎㅎ 뿌듯하기도 하고^^~ 어제도 이야기를 들려줬답니다! 히힛
까칠이
2009.04.19 00:14 신고
으흐흐 이런거 들으면 몸이 으스러지도록 한번 껴안아 주고 싶어질듯~

돌이아빠
2009.04.20 06:54 신고
^^! 까칠이님 역쉬 잘 아시네용 ㅋㅋㅋㅋ
무진군
2009.04.19 01:04 신고
저는 이맛에..키웁니다.ㅋ(트랙백 거거~)

돌이아빠
2009.04.20 06:55 신고
ㅎㅎㅎ 정민공주 예쁘게 잘 자랐어요^^~
찬늘봄
2009.04.19 09:50 신고
^^*
용돌이가 상상력이 풍부하네요..
용돌이 아빠님 행복이 넘치는 모습이 그려져요. ㅎ~

돌이아빠
2009.04.20 06:56 신고
네~ 저도 이야기를 지어서 들려줄지는 몰랐는데 말이죵^^~ 헤헷 감사합니당~
신난제이유2009
2009.04.19 11:59 신고
ㅋㅋㅋ"우리아가야!!!"라고 외쳐볼까요?

돌이아빠
2009.04.20 06:57 신고
우리 아가야!!!! 하면 만사 OK!~ "우리 아가야!"
따뜻한카리스마
2009.04.19 23:02 신고
가만보니 용돌이가 우리 둘째 유진이랑 나이가 비슷하네요.
2006년 10월생인데, 태어난지 몇 일이나 되었는지, 계산이 안 돼요-_-;;;ㅋㅋㅋ

돌이아빠
2009.04.20 06:58 신고
아 그런가요? 10월생이면 차이가 7개월인데요? ㅎㅎㅎㅎ 용돌이가 2006년 3월 생이니깐 아직 1000일 안된듯 한데요?
레인보우필
2009.04.19 23:42 신고
용돌이에게는 엄마랑 아빠가 무지하게 든든한 성처럼 느껴지나 보네요. ^^
엄마 아빠 킹왕짱 머 그런느낌? ㅎㅎㅎ
정말 이런맛에 자식 키우는거겠죠?^^

돌이아빠
2009.04.20 06:59 신고
그러게요. 이런 맛에 자식 키우는거겠죠? 역시 아이들에게 부모는 참 큰 존재인가 봅니다.^^! 주말 잘 보내셨지요?
월드뷰
2009.04.20 10:41
ㅋㅋ 작가 용돌이네요~~~용돌아~~~멋진 작품~~기대할게~~

돌이아빠
2009.04.20 19:14 신고
히히^^ 해리포터같은 작품을??? ㅎㅎㅎ
명이~♬
2009.04.20 17:02 신고
벌써 그런걸 혼자 다 생각하다니.
항상 예의바르게 말하는 용돌이 모습에 흐뭇~ +_+

돌이아빠
2009.04.20 19:14 신고
우리 아가야!!!! ㅋㅋㅋ
백마탄 초인™
2009.04.21 23:26 신고
하하하,,,
도리에게 작가의 기질이,,,^ ^

돌이아빠
2009.04.22 07:16 신고
작가 작가 흐음.....대박 나면 좋겠다는 ㅋㅋㅋ
키덜트맘
2009.04.22 01:44 신고
똘이 상상력 팍팍~
똘이는 커서 뭘해도 참 잘할꺼 같아요
이번엔 창작동화 작가 강추 :-)

돌이아빠
2009.04.22 07:18 신고
감사합니다^^뭘해도 잘 할까요? 에효...밥이나 우선 잘 먹어야 할터인데 너무 안 먹어서 걱정입니다 >.< 고집도 얼마나 쎈대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