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2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05일째 되는 날

늦은 밤 퇴근해서 집에 들어가 보니 거실에 멋들어진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성이 눈에 들어옵니다.
아마도 용돌이가 늘상 가지고 노는 오르다 자석 가베를 이용해서 만들었나 봅니다.
그리곤 늦게 들어올 아빠를 위해 망가뜨리지 않고 고이 모셔둔 것일겁니다.

용돌이 재우기 전쯤에 제가 회사에 있는 경우(거의가 그렇지만) 아내와 통화를 하고 용돌이와도 통화를 합니다.
이때 만약 용돌이가 아빠에게 자랑하고 싶은 것이 있을 때는 "아빠 보여줄께요~", "아빠 밤에 와서 꼭 보세요!" 라고 이야기 하며 "내가 만들었다요~" 하고 자랑하곤 합니다.

그리고 제가 집에 들어가면 거실이나 식탁 위 혹은 작은 개구리 상에 용돌이의 자랑거리(작품)가 놓여 있곤 합니다.

기대를 하며 집에 들어가보니 이거 웬걸 어른인 제가 봐도 정말 멋들어진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하나의 완벽한 성이었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멋진 용돌이표 성!


오르다 자석 가베(본가베와 활동 가베 들을 마치 블럭 놀이처럼 가지고 놉니다)를 가지고 만들어 놓은 멋들어진 용돌이표 창작물이었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하면 모두 자석 가베 교육을 떠올리시지만 용돌이는 아직 그저 블럭 놀이 중 하나로만 인지를 하고 있고, 가지고 놀고 싶은 대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옆 모습도 웅장합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참 예쁘고 앙증맞지 않나요?


이 글을 보는 분들 중엔 "저 비싼 걸 그냥 장난감으로?" 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놀이를 통한 교육이야 말로 진정한 교육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희가 판단하기에 지금의 용돌이에게는 정해진 시간대로 정해진 방식대로의 교육이 필요하기 보다는 자신의 상상력을 키울 수 있고, 다양한 모양을 직접 만지고 느끼고 만드는 말 그대로 놀이가 더 필요한 시기라 생각됩니다.

이런 점에서 오르다 자석 가베(물론 다른 자석 가베들도 마찬가지 겠지요. 꼭 오르다 자석 가베일 필요는 없고, 그 외에 자석 블럭 또한 좋은 대상이 되리라 생각합니다.[다른 자석 가베나 자석 블럭 보기])를 아직은 장난감처럼 마음대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용돌이가 좋아하기 때문에 더 기분 좋기도 하구요.

그렇지만 아내와 대화를 하다보니 이런 생각도 듭니다. 엄마나 아빠가 가베 교육을 해주지 못하는데 용돌이 혼자 놀기에는 지능 계발이나 인지 발당 등에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요. 그래서 올해는 고민이 됩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busydaddys
2010.01.11 09:40
돌이아빠님, 정말 오랜만이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간 가정사와 회사업무로 때문에 포스팅을 전혀 못했었는데 이제 슬슬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가베로 만든 성 멋지네요... 가베는 엄마가 활용법을 배워야한다고 해서 엄두를 못내고 있는데, 아이는 정말 좋아하겠네요.

돌이아빠
2010.01.11 17:31 신고
그래도 바쁜게 좋은거죠^^ 헤헷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엄마 뿐 아니라 아빠도 배워야 할거 같아요. 근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아서 >.< 지금부터라도 제가 차근차근 배워볼까요 ㅡ.ㅡ?
뽀글
2010.01.11 10:04
저도 늘 고민이예요..ㅠ

돌이아빠
2010.01.11 17:30 신고
영원한 고민인걸까요 >.<?
머니야 머니야
2010.01.11 10:07 신고
좋은 정보를 주셨네요~
아이들의 지능개발에 분명 한몫하겠네요!

돌이아빠
2010.01.11 17:29 신고
네! 맞아요 맞아요
아지아빠
2010.01.11 10:31
저희 아내도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전집을 사주거나 또는 좋은 교구를 사더라도 맞벌이를 하는 엄마나 아빠가 함께 교육을 해주지 못하는데 굳이 그런걸 살 필요가 있겠느냐구요..
그냥.. 작은 것들로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을 사서 많이 이야기해주는게 좋지 않겠냐구요..
음.. 저희도 고민중 입니다...

돌이아빠
2010.01.11 17:29 신고
네 정말 고민입니다. 책을 보면서 만들어 주는 것도 생각을 해봤지만 그닥 >.< 그리고 아이를 가르치고 이끄는 전문성도 없기에 더 고민입니다 ㅡ.ㅡ
DanielKang
2010.01.11 12:49 신고
오호~~ 멋드러진걸요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 같은 성을 짓고~~~ 살고 싶어요.. ㅠㅠ

돌이아빠
2010.01.11 17:27 신고
저도!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같은 성을 짓고! >.<
파아란기쁨
2010.01.11 12:52
용돌이의 창의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네요...

성이 정말 화려하네요.^^

돌이아빠
2010.01.11 17:26 신고
네 정말 알록달록에 이런 저런 모양도 있고 ㅎㅎㅎ 너무 멋진 성이네요~!
JooPaPa
2010.01.11 13:06 신고
크,, 아빠에게 얼마나 보여주고 싶었을까요
치하는 많이 해주셨는지요

웅장한 '더 캐슬 오브 용돌' 잘 보고갑니다.

돌이아빠
2010.01.11 17:26 신고
네~ 칭찬 많이 해줬습니다.^^! 헤헷
938호
2010.01.11 13:18 신고
용돌이 건축 설계사 쪽으로 한번... ㅋ

돌이아빠
2010.01.11 17:25 신고
건축설계사인가요? ㅎㅎㅎ
선민아빠
2010.01.11 13:19
용돌이의 작품실력이 대단한걸요~~~퇴근하셔서 용돌이의 작품을 보고 뿌듯하셨겠어요~~

돌이아빠
2010.01.11 17:25 신고
네^^ 뿌듯했습니다. 요즘도 가끔씩 보여주곤 합니다 ㅋㅋ
둥이맘오리
2010.01.11 14:02 신고
아가한테 좋을꺼 같아요... ^^
가베로 만든성도 멋지구....
여러모로 좋은게 많은거 같아요..
저도 아가들 크면... 생각해봐야 되겟네요.. ^^
애기들 이것저것 보여주고 가르친다는게 쉽지가 않은거 같아요.. ^^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0.01.11 17:25 신고
아이들 이것 저것 알려주고 가르치고 하는게 정말 어려워요 >.<
전문성이 있는것도 아니고(부모가) 흐.
뚱채어뭉
2010.01.11 17:40 신고
히야.. 정말 창의성이 돋보이는 멋진 성이에요.
용돌이에게 뭔가를 가르쳐야한다고 너무 부담갖지는 마세요. 이렇게 멋지게 몸도 지식도 커가는데요. ^^
그렇지만 용돌이 부모님의 그 마음 100% 공감갑니다

돌이아빠
2010.01.12 22:46 신고
네 그렇긴 한데 이제 5살이 되다 보니 조금씩 신경쓰이더라구요. 특히나 최근 영어로 된 애니메이션을 보여줬더니 강하게 거부를 하더라는 >.<
불탄
2010.01.11 18:49 신고
아이들 창의력에도 아주 좋아보이네요.
오늘도 행복한 저녁시간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돌이아빠
2010.01.12 22:47 신고
불탄님께서도 행복한 밤 되세요~
beat™
2010.01.12 00:43 신고
저런장난감이면 혼자 놀아도 심심하지 않겠어요~ 그래도 돌이랑 꼭 시간내서 놀아주세요~ ^^

돌이아빠
2010.01.12 22:47 신고
넵! 명심하겠습니다~
안녕!프란체스카
2010.01.12 15:29 신고
저도 교구 사놓고 제가 활용 안해주고 혼자 놀게하는데요..
그래야 좀 창의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오르다 자석가베 홈스쿨링을 시켜보시는것도 좋을것 같긴한데요..
가베는 좀더 큰 후에.. 5~6세 정도에 시키시는게 좋은거라고 들었어요.
저도 가베는 아직 집에 없는데요.. 5세 말이나 6세 초반쯤에 사주고 싶어요...

돌이아빠
2010.01.12 22:48 신고
음...혼자 놀게 하면 어느정도 선까지는 좋겠지만 조금 더 다양한 자극을 주는게 좋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아이의 성향과 연령대에 따라 다르겠지만 요즘 부쩍 그런 생각이 드네요. 이제 5살이 됐거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