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06일째 되는 날

4살 아들이 직접 준비해준 사랑의 아침 도시락

아침을 먹지 않고 다닌지 15년이 넘은 것 같습니다.
결혼 후에도 직장과 집이 멀어 새벽 같이 일어나 출근을 합니다. 그래서 아침을 먹을 시간도 없고 어쩌다 아침을 먹게 되면 속이 더부룩하고 좋지 않아 더 먹지 않게 된 듯 합니다.

이러는 저에게 아내는 결혼 후 지금까지 아침 먹고 다니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과일을 싸줄까? 토스트를 싸줄까?(토스트는 아내가 자주 아침으로 싸주던 요리입니다.) 주먹밥 싸줄까? 하면서 남편의 건강을 걱정합니다.

그럴때마다 전 그냥 안먹는게 편하다며 거절을 하곤 했습니다. 그래도 아내는 이따금씩 과일, 토스트, 주먹밥, 김밥 등을 싸주곤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 작년부터 아침에 김밥과 토스트를 제공해 주는 관계로 이때다 싶어 "여보 새벽부터 힘든데 아침은 회사에서 먹을테니 걱정 말아" 라고 아내를 안심시키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입니다. 아내가 문자 메시지로 내일은 꼭 아침을 싸가라는 겁니다. 그리곤 늦은 밤 퇴근해서 집에 들어가보니 냉장고 문을 열면서 열띤 목소리로 "방울토마토"가 들어 있는 비닐백을 보여줍니다.

용돌이

아빠! 이거 아빠꺼에요~~!!!

용돌이

제가 직접 했어요! 아빠 아침이에요!


아내가 하는 말이 용돌이가 아빠 준다며 씻기부터 시작해서 꼭지 따기, 그리고 비닐백에 담기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혼자서 해 놓았다는 겁니다. 그 순간 얼마나 행복하고 뿌듯하던지. 이 녀석이 이제 4살 밖에 되지 않은 녀석이 아빠 생각을 하며 물에 씻고(분명 키가 닿지 않아 의자를 딛고 올라가 있었을겁니다), 꼭지를 따고, 비닐백에 포장까지 했다는 겁니다. 이런게 바로 행복이구나. 이런 맛(?)에 자식을 키우는거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비닐백이 더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엄마꺼, 또 하나는 용돌이꺼라고 합니다. 아내의 말에 의하면 이 모든걸 용돌이가 그 작은 고사리 손으로 해냈다는 게 정말 믿어지지 않더군요.

용돌이

이거 내가 다 했다요~~~~!


정말 행복한 하루였답니다^^! 물론 그 방울토마토는 맛나게 먹었다죠~ 헤헷!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Reignman
2010.01.12 12:30 신고
후훗...감동적이네요.
꼭지 따는 게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닌데..ㅎ

돌이아빠
2010.01.12 22:39 신고
꼭지 따는게 참 귀찮은데 무슨 생각으로 그 많은 방울토마토 꼭지를 다 땄는지 ㅋㅋ
줌 마
2010.01.12 13:07 신고
귀엽네요..^^

돌이아빠
2010.01.12 22:39 신고
감사합니다~
뽀글
2010.01.12 13:24
정말 너무 행복하겠어요^^;; 저희아가도 내후년이면 용돌이같아질까요^^;;
벌써부터 기대하고 토마토 따는법을 가르켜줘야겠어요^^;;
아~우리민지 귤잘까요^^;; 그러고 보니 귤을 잘까서 자기가 한입 크게 베어먹고 귤즙을내서 저희를
주는군요^^;; 바닥에 귤즙 잔뜩흘리면서요..^^;; ㅋㅋ

돌이아빠
2010.01.12 22:41 신고
용돌이 같아지면 큰일입니다 >.<
평소의 용돌이는 말썽꾸러기에 개구쟁이에 딴청 피우기 대장입니다 >.<
토마토 따는법 가르친다고 되는건 아니더라구요 ㅋㅋㅋ
아 귤! 용돌이는 귤 까기 귀찮은가 봅니다. 다 까줘야해요 >.<
하수
2010.01.12 14:41 신고
ㅎㅎㅎ 벌써부터 효자 노릇을 하네요. 뿌듯하시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1.12 22:41 신고
에이 부끄럽습니다. 그저 잘 자라줬음 좋겠습니다.
이름이동기
2010.01.12 14:43 신고
어이쿠 ~ 푸짐하게 담았네요 ! ㅋㅋㅋㅋ

돌이아빠
2010.01.12 22:41 신고
그쵸? 바라만 봐도 배불렀는데 다 먹고나니 그냥~
예문당
2010.01.12 15:12 신고
아.. 너무너무 사랑스러운 용돌군입니다. ^^

돌이아빠
2010.01.12 22:41 신고
헤헷 감사합니다~!
안녕!프란체스카
2010.01.12 15:26 신고
용돌이 정말 훌륭한 아들이네요...
갑자기 토마토가 급 땡기네요~~^^

돌이아빠
2010.01.12 22:33 신고
하하하 토마토 드셨나요? 토마토만큼 영양가 있는 식품도 드물죠~
드자이너김군
2010.01.12 16:04 신고
이야.. 용돌이 정말 다 컷내요. 아빠 기운내시라고 도시락도 준비할줄알고..^^

돌이아빠
2010.01.12 22:31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ㅋㅋ 근데 그 이후로는 없었다죠 >.<
까칠이
2010.01.12 17:11 신고
아.. 용돌이는 정말 기특한것 같아요~ 우리 동하도 나중에 저리 해주면 좋으련만...

돌이아빠
2010.01.12 22:30 신고
동하도 분명 그리 해줄겁니다^^ 암요~ ㅎㅎ
LiveREX
2010.01.12 18:51 신고
이야~ 날아갈 듯한 기분이시겠어요 ^^
귀엽네요 ㅎㅎ
부러우면 지는건데 부럽네요 ^^;;;

돌이아빠
2010.01.12 22:30 신고
에이 이정도면 부러워해도 지는건 아니에요~ ㅋㅋㅋ
정말 기분좋앗습니다^^ 헤헷
함차가족
2010.01.12 22:24
정말좋으셨겠어요.. 돌이맘도 신랑님건강챙기시는구나,, 전 정말 못땐아내인가봐요,, 이 글 읽으면서
울 신랑회사에서도 아침에 주먹밥이나 토스트좀줬음좋겠다 했거든요 ㅠㅠ

돌이아빠
2010.01.12 22:29 신고
하하하 무슨 말씀을 그리하세요~
회사에서 아침으로 먹거리를 주면 좋죠~!
ageratum
2010.01.12 22:32 신고
어느때보다 맛있는 도시락이 되었겠네요..^^

돌이아빠
2010.01.12 22:42 신고
네^^~ 맛도 좋고 영양가도 좋고~ 기분은 하늘을 날고~ㅋㅋ
후후파파
2010.01.12 22:47 신고
와우...돌이가 도시락까지 챙기고...울 서빈군은 언제쯤이나 그런 기특한 생각을 할런지...ㅋ

돌이아빠
2010.01.12 22:49 신고
딱 요거 한번 뿐이었다죠 ㅋㅋ
DanielKang
2010.01.12 23:29 신고
ㅎㅎㅎㅎ 용돌이도 이제 다 컸군요
아부지 아침 도시락(??)도 챙겨주고요..

돌이아빠
2010.01.13 09:20 신고
ㅋㅋ 이때뿐이라서 클려면 아직 멀었을 듯 합니다. ㅎㅎㅎ
파아란기쁨
2010.01.13 16:57
오...감동의 쓰나미가...^^
너무 행복해 보이세요.^^

돌이아빠
2010.01.13 17:49 신고
헤 감사합니다~~~
티백
2010.01.13 16:58
느무 똘똘하고 깜직하대용+_+ ㅋㅋㅋㅋㅋㅋㅋ

돌이아빠
2010.01.13 17:50 신고
헤헷 감사합니다요~~~ 아 팔랑귀!~~~ ㅋㅋ
팔불출~~~~
연신내새댁
2010.01.13 23:42 신고
와~~~ 형아 정말 대단해요. 네 살아이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었을텐데.
그저 놀이만이 아니라 아빠엄마를 주기 위해 그 일을 했다니, 아빠엄마를 생각하는 마음이 정말 기특해요.
흠흠. 그런 꿀맛같은 도시락을 받으면 얼마나 감동스러울까....
똑순이도 잘 키워서 이런 날을 꼭 만들어야겠어요. ^^

돌이아빠
2010.01.14 05:43 신고
헤헷 제가 팔불출 아빠라서 ㅋㅋ
가끔씩 아주 가끔씩이라도 이런 일이 계속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똑순이도 잘 할거에요~
렉시벨
2010.01.14 14:39 신고
ㅎㅎ 정말 꿀맛이겠어요~~ 어린아드님이 직접준비해준 방울토마토 ㅋ

돌이아빠
2010.01.14 16:58 신고
네~~~~ 헤헷
쭌맘
2010.01.14 18:35
아까워서 못먹을것같아요./.. 작은 손으로 조물조물~~
육아가 힘들어도 이런맛이 있어 힘내어 으쌰으쌰... 용돌이 넘넘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0.01.14 19:48 신고
그래도 다 먹었습니다 ㅎㅎㅎㅎㅎ
맞아요 맞아요 이런 맛이 있어 힘내어 으쌰으쌰~~~ ㅋㅋ
앞산꼭지
2010.01.17 23:10
용돌이 못하는 게 없군요.
자식 키운 보람, 확실히 느꼈겠고,
그 방울토마토 정말 꿀맛이었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1.18 06:55 신고
감사합니다.
근데 그때 딱 한번 뿐이더군요. 나중에 방울토마토를 한번 더 사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