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10월 2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05일째 되는 날

늦은 밤 퇴근해서 집에 들어가 보니 거실에 멋들어진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성이 눈에 들어옵니다.
아마도 용돌이가 늘상 가지고 노는 오르다 자석 가베를 이용해서 만들었나 봅니다.
그리곤 늦게 들어올 아빠를 위해 망가뜨리지 않고 고이 모셔둔 것일겁니다.

용돌이 재우기 전쯤에 제가 회사에 있는 경우(거의가 그렇지만) 아내와 통화를 하고 용돌이와도 통화를 합니다.
이때 만약 용돌이가 아빠에게 자랑하고 싶은 것이 있을 때는 "아빠 보여줄께요~", "아빠 밤에 와서 꼭 보세요!" 라고 이야기 하며 "내가 만들었다요~" 하고 자랑하곤 합니다.

그리고 제가 집에 들어가면 거실이나 식탁 위 혹은 작은 개구리 상에 용돌이의 자랑거리(작품)가 놓여 있곤 합니다.

기대를 하며 집에 들어가보니 이거 웬걸 어른인 제가 봐도 정말 멋들어진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하나의 완벽한 성이었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진 멋진 용돌이표 성!


오르다 자석 가베(본가베와 활동 가베 들을 마치 블럭 놀이처럼 가지고 놉니다)를 가지고 만들어 놓은 멋들어진 용돌이표 창작물이었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하면 모두 자석 가베 교육을 떠올리시지만 용돌이는 아직 그저 블럭 놀이 중 하나로만 인지를 하고 있고, 가지고 놀고 싶은 대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습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옆 모습도 웅장합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참 예쁘고 앙증맞지 않나요?


이 글을 보는 분들 중엔 "저 비싼 걸 그냥 장난감으로?" 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놀이를 통한 교육이야 말로 진정한 교육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희가 판단하기에 지금의 용돌이에게는 정해진 시간대로 정해진 방식대로의 교육이 필요하기 보다는 자신의 상상력을 키울 수 있고, 다양한 모양을 직접 만지고 느끼고 만드는 말 그대로 놀이가 더 필요한 시기라 생각됩니다.

이런 점에서 오르다 자석 가베(물론 다른 자석 가베들도 마찬가지 겠지요. 꼭 오르다 자석 가베일 필요는 없고, 그 외에 자석 블럭 또한 좋은 대상이 되리라 생각합니다.[다른 자석 가베나 자석 블럭 보기])를 아직은 장난감처럼 마음대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용돌이가 좋아하기 때문에 더 기분 좋기도 하구요.

그렇지만 아내와 대화를 하다보니 이런 생각도 듭니다. 엄마나 아빠가 가베 교육을 해주지 못하는데 용돌이 혼자 놀기에는 지능 계발이나 인지 발당 등에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요. 그래서 올해는 고민이 됩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