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2월 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53일째 되는 날

4살짜리 아들에게 전화로 혼난 황당 사연

저녁을 먹으러 가면서 늘 용돌이와 함께 집에 돌아와 있을 아내에게 전화를 합니다.
그런데 요근래는 아빠 전화임을 아는 용돌이가 먼저 받습니다.

용돌이 이야기

엄마 전화 받는 용돌이.


얼마전까지의 용돌이와의 전화통화는 이랬습니다.

용돌이: (조금 작은 목소리로) "아빠~~~~"
아빠: 응 용돌아 아빠에요~
용돌이: 나 지금 음..집에 왔어요. (혹은) 어린이집에서 나와서 집에 가는 길이에요.
아빠: 응 그렇구나 용돌이 어린이집에서 재밌게 놀았어요?
용돌이: 네.
아빠: 오늘은 어린이집에서 뭐하고 놀았어요?
용돌이: 응..응...이거 저거 했다요~
아빠: 그랬구나. 어쩌구 저쩌구
아빠: 용돌이 지금 뭐해요?
용돌이: 응..응....XXX하고 있어요.
아빠: 응 그렇구나. 엄마좀 바꿔주세요~
용돌이: 네.

최근에는 통화 패턴이 바꼈습니다.

용돌이: 여보세요~?
아빠: 응 용돌이니? 아빠에요~
용돌이: 아빠~ 지금 집에 왔어요.
용돌이: 오늘 어린이집에서 이거 저거 만들었다요!
아빠: 우와 그랬구나. 멋진데!~
용돌이: 아빠도 보여드릴게요~
아빠: 응! 그래 용돌아 아빠가 집에 가면 꼭 보여줘~
용돌이: 네~
아빠: 근데 아빠가 늦을거 같은데~
용돌이: 응. 아빠..응... 아빠 잘 보라고 아빠 옷 갈아 입는 방에 갖다 놓을께요. 아빠 꼭 보세요!~
아빠: 응!~ 그래요~ 아빠가 꼭! 볼께요^^~
용돌이: 아빠! 엄마 바꿔드릴까요?
아빠: 응 그래요~

그런데!!! 바로 어제 저녁 통화는 이랬습니다 >.<

용돌이: 여보세요?
아빠: 응 용돌아 아빠에요~
용돌이: 응. 아빠 전화 소리 바꿨다요! (아내의 핸드폰에 제가 전화를 걸면 울리는 벨소리를 바꾼모양입니다.)
아빠: 아~ 그랬구나! 아빠 벨소리 바꿨구나~
용돌이: 네~ 근데..아빠한테는 어떻게 들려요?
아빠: 아..용돌아 그건 엄마 핸드폰에서 울리는 벨소리라 아빠는 어떻게 들리는지 모르겠어요.
용돌이: 네. 아빠 벨소리 바꿨다구요.
아빠: 그래요. 근데 용돌이 어린이집 잘 다녀왔어요?
용돌이: 네!
아빠: 용돌이 근데 지금 뭐해요?
용돌이: (아빤 그것도 몰라요?) 지금 전화받고 있잖아요!
아빠: #$%^@!@#!!@#%%^&
아빠: 아니 전화 받기 전에 뭐하고 있었냐구요.
용돌이: 아빠 사탕 먹고 있잖아요!!! 아빤 정말 그것도 몰라요? 사탕 먹고 있다니깐.
아빠: #$%^%!#*(&^$@!@#!!
(전화기 넘어로 아내의 웃음소리가 울려퍼집니다)
용돌이: 아빠 엄마 바꿔 드릴까요?
아빠: 응....

네. 이제 이 녀석이 이런 반응입니다.
여보세요부터 시작해서 아빤 그것도 모르냐는 듯이 혼까지 내는군요 ㅡ.ㅡ;;

물론 이 시기는 상상의 세계와 현실 세계를 혼동할 수 있고, 자신이 보고 있는 혹은 알고 있는 사실을 남들도 당연히 알고 있으리라고 여기는 시기란 것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당해보면 >.< 그게 참 어이가 없다고 할까요? 귀엽다고 할까요? 아내는 파안대소인 반면 전 대꾸할 말이 마땅히 떠오르지 않아 죽상이 되었던 그런 에피소드네요.

44개월 밖에 되지 않은 녀석이 어쩜 이리 말도 잘하고 대꾸도 잘하는지. 이제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괴나리봇짐
2009.12.08 14:53 신고
저희 영언이랑 같은 나이네요. 개월수는 5개월 정도 빠르구요.
그 정도 되면 대화가 저렇게 길게 갈 수 있군요.^^
근데 용돌이 말이 갈수록 짧아지는 느낌이...

돌이아빠
2009.12.09 22:53 신고
아~! 괴나리봇짐님 아이도 4살이로군요 ㅎㅎ 조금만 기다리세요. ㅋㅋ
네 말이 갈수록 짧아지는 ㅡ.ㅡ;;;;
파아란기쁨
2009.12.08 14:53
하하...
넘 귀여운 포스네요.^^
아마도 앞으로 더 많이 혼나실듯...ㅎ

돌이아빠
2009.12.09 22:53 신고
크크 그런가요? 앞으로 더 많이 혼나면 안되는데 ㅋ
못된준코
2009.12.08 16:38 신고
우하하하....정말 아이들의 생각이란...그저 이쁠 수 밖에 없군요.
매일매일이...행복하시겠군요....

돌이아빠
2009.12.09 22:53 신고
ㅎㅎ 네~ 그저 이쁠 수 밖에요 ㅎㅎㅎㅎㅎ
파랗다
2009.12.08 17:46 신고
용돌이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흐뭇해진답니다 ^ ^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귀엽네요.
아빠 닮았나요, 엄마 닮았나요? 키키-

돌이아빠
2009.12.09 22:54 신고
감사합니다~ 똑똑한가요? 크. 팔랑귀 팔랑귀!~
음...ㅋㅋㅋㅋ 엄마 닮았어요~~~ 좋은건 다 엄마 닮았습니다!!! ㅎㅎ
불탄
2009.12.08 18:14 신고
하하...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아이들이죠?
포스트를 보고 있으려니 제가 아주 조금씩 먼저 경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일곱살, 여섯살의 유치원생 두딸을 키우고 있으니까 말입니다. ^^
즐겁고 행복한 가정 더욱 더 크게 키워가시길 바랍니다.

돌이아빠
2009.12.09 22:55 신고
아 불탄님께서 조금 더 먼저 경험하고 계시는거군요!
문지방이 닳도록 방문드려야겠습니다. 그래야 대비를 하죠 ㅎㅎㅎ

감사합니다~
드자이너김군
2009.12.08 18:59 신고
역시 용돌이는 느므느므 귀여워요..하하
언제나 저 해맑은 마음을 잃지않고 잘 자라 주겠죠? 멋진 아빠를 두었으니 말입니다.^^

돌이아빠
2009.12.09 22:56 신고
에이 에준이가 더 귀엽조 ㅋㅋㅋ
네 해맑은 따뜻한 마을을 잃지 않고 잘 자라줬으면 합니다.
멋지다니요 과찬이십니다 흐.
윤상진
2009.12.08 20:26 신고
ㅎㅎㅎ 언제 다현이하고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노나요? ^^

돌이아빠
2009.12.09 22:56 신고
ㅎㅎㅎ 윤상진님 너무 급하신거 아닙니까?
그래도 통상적으로 여자아이들이 말이 더 빠르니 용돌이 보다 더 빨리 배우지 않을까 싶은데요?
쭌맘
2009.12.08 21:00
ㅋㅋㅋ 귀여워요~~ㅎㅎㅎ 왜 용돌아빠는 맨날 용돌이에게 제압(?)당하는 걸까요??ㅎㅎㅎ
뭐..아빠이기때문이겠죠?!

돌이아빠
2009.12.09 22:57 신고
뭐 어쩔 수 있나요 ㅎㅎㅎㅎ 아빠니까 ㅋ
초하(初夏)
2009.12.08 21:47 신고
용돌이가 말도 잘하고, 이제는 제법 어른스러워졌네요... ^&^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크는 것만 봐도 참 행복해요.
가족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돌이아빠
2009.12.09 22:58 신고
어른스러워졌다기 보다 개구쟁이가 되가는것 같습니다 >.<
그래도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면 좋은데 흐.
건강이 최고죠~ 초하님도 항상 건강하세요~!
까칠이
2009.12.08 21:47 신고
ㅋㅋㅋ 귀엽기도 하면서 두려움도 오는..

돌이아빠
2009.12.09 22:58 신고
크하하하 동하도 머지 않았습니다!!!!
함차가족
2009.12.08 23:37
정말 용돌이가 말을 잘하네요~ 울 선우가 요즘잘하는말은.."엄마 몰랐죠?" "엄마는 한글깨치기 더 해야돼" ㅠㅠ 공부를 더하라는뜻~

돌이아빠
2009.12.09 23:00 신고
헛! 역시 선우가 한수 위(?)인데요. ㅡ.ㅡ
하긴 용돌이 녀석도 가끔 그런 비슷한 뉘앙스로 이야기를 하곤 하던데 >.<
앞산꼭지
2009.12.09 01:04 신고
우리집 첫째 녀석은 기분이 좀 안 좋으면 "아빠, 왜 전화했는데?" 합니다.
그럴 땐 정말 황당하더군요....ㅎㅎ.
용돌이도 조금 더 크면 한 성깔 하겠는데요...ㅎㅎ.

돌이아빠
2009.12.09 23:02 신고
헛 ㅡ.ㅡ;;;;
아빠 왜 전화했는데 ㅡ.ㅡ;;;;;; OTL
정말 황당하셨겠어요. 용돌이 녀석 지금도 한 성깔 한답니다 ㅡ.ㅡ;;;;
좋은사람들
2009.12.09 06:07 신고
"다요~" 이거 은근히 귀엽네요~ ^^

돌이아빠
2009.12.09 23:02 신고
"다요~" 요 표현은 요맘때 아이들의 전매특허가 아닐까 싶어요 ㅎㅎ 너무 귀여워요~
후후파파
2009.12.09 10:56 신고
요즘 울 서빈군하고 통화하는것도 재밌던데...
돌이 대화법이 진화하는게 보이네요...ㅋ

돌이아빠
2009.12.09 23:03 신고
그쵸? 대화법이 진화하면서 존댓말 -> 존대 반 반말 반 -> 반말 위주 이렇게 바껴 가네요 ㅡ.ㅡ
키덜트맘
2009.12.09 11:16 신고
용돌이 너무 귀여워요
아빤 왜 모르고 그러세요~ㅋㅋ
쫌 더 크면 아빠가 돌이한테 지겠는걸요?
얼마전에 연우랑 저랑 대화하는거 보고(연우 혼낼때-ㅋ)언니가 그러더군요
곧 연우한테 지겠더고ㅋㅋ
조목조목 따지면서 말대꾸 하는데. 쩝-;;
엄마를 안무서워해요.
제가 너무 많이 혼냈나봐요

돌이아빠
2009.12.09 23:03 신고
지금도 용돌이한테 지는 경우가 많다는 >.< 슬픈 현실입니다 ㅡ.ㅡ
음...용돌이도 엄마를 안무서워한다는 ㅡ.ㅡ;;; 아빠는 기본이고 ㅠ.ㅠ
음...
2009.12.09 15:58
그건 이렇게 볼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어느 과학기사를 보다보니깐, 현대인들의 두뇌가 원시인들보다도 용량이 점점 작아지고 있다던데... 아마도 언어적, 직시적(?), 직설적(?), 명시적 사고력이 현대인들에게서 더 많이 발달되고, 직관적인... 말하자면, 아날로그적 사고력이 점점 퇴화되고 있다는 간접적 증거가 될거라 생각되는 데...

님의 애도 직관적 사고에서 현실 직시적 사고방식으로 바뀌는 중인 거 같습니다!
(위의 단어들은 제가 명확히 설명할 수 있는 관련분야 학자가 아니라... 걍, 알아들으실 수 있으리라 믿고 제가 개인적으로 붙인(?) 단어들임을 감안해 주시길! *^^*)

사실, 고대인들이나 20세기 초엽의 인간들은 아날로그적이면서도 감성적인 사고방식(아날로그랑 직관적인 거랑 연결되지 않는 개념이라 생각하신다면... 제가 단어를 잘 못 선택했나본데요.. 암튼간, 제가 이 두 단어를 연결,결부지어 문장을 만들었음을 감안해 주시길~)을 가지고 있어서인지 머리속에서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많이도 찾아냈지만, 요즘은 그런 사고보다는 절차적 사고, 서술적 사고를 요하니깐... 애들도 자연 적응되어 가고 있는 거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는데요...

문제는 그런 인간... 그러니깐, 현재의 교육환경과 사회분위기상으로 애들 머리를 적응시키면... 천재(?)는 당연히 나오기 힘들테고, 깊이있는 사고력은 거의... 하지 못하는 사태가 올 거라 생각되는 것인데...

제가 생각하기엔 님의 아이는... 지금이 아주 중요한 시기 같습니다!
사고방식과 사고력의 향방이 지금 이 시기에 달린 거 같으니까요!
그러니... 외람되지만, 자식을 진정으로 생각(?)하신다면, 좀 더 자연과 많이 접하게 하시고, 확트인 시야를 가질 수 있도록 바다나 평야를 보여주는 등의 노력을 좀 하셔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지금 실천하시길~ *^^*

돌이아빠
2009.12.09 23:04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역시 자연과 많이 접하고 확 트인 시야를 보여주는게 참 많이 도움이 되는 듯 합니다.

바다와 평야. 그리고 산. 자연..넵!
핑구야 날자
2009.12.10 00:08 신고
존댓말 쓰는 용돌이 ㅋㅋ 넘 귀엽군요

돌이아빠
2009.12.10 00:25 신고
헤헷 근데 갈수록 존댓말 구사 비율이 떨어진다는 맹점이 생겼습니다 ㅡ.ㅡ;;;;
백마탄 초인™
2009.12.11 02:27 신고
크킄,,그건 마리죠, 돌이의 유머감각이 날로 발전하고 있다는 증거올시당!! ^ ^;;; 하하

돌이아빠
2009.12.11 07:59 신고
크하하하하하 그런건가요? ㅋㅋㅋㅋ
Deborah
2009.12.12 07:39 신고
하하하 아빤 그것도 몰라요. 하하하하..... 여기에서 넘어 쓰러질뻔 했습니다. 우리 딸 나린이도 저렇게 유창하게 한국어를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돌이아빠
2009.12.14 20:31 신고
그러게요 왜 전 그것도 몰랐을까요 ㅎㅎㅎㅎ
하하 나린이는 대신에 영어를 잘 하잖아요~^^
gkatjdus11
2009.12.21 07:20
덜덜덜덜....포스굳!
언제나눈팅만해서죄송한참에덧글남깁니다ㅠㅠㅠ

어린것이벌써부터ㄷㄷㄷ....
뭐....현정이랑서현이도그랬는데.....
언제나글잘읽고있습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오~

돌이아빠
2009.12.21 07:53 신고
핫 죄송은요^^

음..포스가 흐...그래도 행복하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