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69일째 되는 날

오늘은 현충일. 용돌이는 공놀이를 한다. 그것도 매실 담그기 위해 할머니 집에서 빌려온 바구니를 이용해서.
볼풀을 아직 꺼내주지 않아 수납 상자에 볼풀용 공이 들어 있는데 이 수납 상자에 들어가서 공을 하나씩 잡은 후에 바구니에 넣는 놀이를 한다.

용돌이

공놀이 하는 용돌이 팔이 안보일만큼 빠르다!


제법 공을 잘 잡고 잘 집어 넣는다. 사실 조금 멀리서 던져서 공 집어 넣기 놀이를 함께 하려고 했으나 용돌이는 수납 상자에 들어가서 공을 하나씩 잡은 후에 바구니로 집어 넣는 놀이가 더 재미있나 보다.


그래도 자신의 손가락과 손바닥 그리고 팔을 이용해서 바구니에 하나씩 넣는 모습을 보니 잘 자라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든다.

그냥 지나갈 수도 있겠지만,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아이가 성장했다는 생각을 하다니 역시 나도 아빠는 아빠인가 보다.

어떻게 이렇게 놀 생각을 했는지 참 기특하기만 하다. 녀석 스스로 놀이를 만들어내고 혼자 즐길줄 알다니 다 컸구나 싶기도 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따스아리
2009.06.16 09:44
ㅎㅎ 용돌이가 즐거워 하는 모습 보기 좋네요~
영상을 보면서 같이 웃게 됩니다 ^^
저 나이때는 뭐를 해도 즐거운가 봐요 ㅎㅎ
좋은 하루 되시고요

돌이아빠
2009.06.16 22:39 신고
^^ 감사합니다~ 저도 사진이랑 동영상 보며 즐거웠답니다. 히힛
맞아요 말씀대로 뭘 해도 예뻐보이니(찡찡거릴때를 제외하고 말이죠 흐..)
후후파파
2009.06.16 11:00 신고
아빠들이 의도한 놀이가 잘 안될때가 많던데...
아이들이 새로운 놀이를 발견한것이 오히려 더 대견스럽더라구요...
창의력이 좋다고 해야할까요? ^^;;

돌이아빠
2009.06.16 22:40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아빠들이 의도하는 놀이는 실패하는 경우가 많지요. 자기 스스로 놀이를 만들어서 하면 혼자서도 즐겁게 하더라구요. 대견하기도 하구^^!
좋은사람들
2009.06.16 11:12 신고
38개월이면 3살?4살정도인데도 되게 커보여요~^^
나중에 크면 훈남되겟어요~^^

돌이아빠
2009.06.16 22:48 신고
네 4살입니다.^^! 사진으로만 보신 분들이 대부분 커보인다고 하시더라구요. 근데 사진만 그렇습니다 >.< 실제로는 좀 마르고 키도 큰 편이 아니라서 걱정입니다 ㅠ.ㅠ
용직아빠
2009.06.16 11:14 신고
용돌이 공놀이 하는 모습을 보니..창의적인 놀이라 생각됩니다.
아이들에게 세상 모든 소품이 곧 창의적 도구가 되는것이지요. 하지만 우리나라 공교육의 현실은 주입식교육이라 창의력을 길러주기엔 한없이 부족하기만 하고..그래서 부모님들은 사교육을 통해 자녀들에게 맞춤형 교육을 시킬 수 밖에 대안이없고...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언제나 우리아이들도 선진국현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까요...

돌이아빠
2009.06.16 22:49 신고
네 생활속 소품 들을 이용해서 나름 재미난 놀이도 만들어내고 즐길줄도 아는 모습이 대견해 보이기만 합니다.
스스로의 생각으로 이런 놀이 저런 놀이를 해 가면서 창의력도 길러지고 독립심도 커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선진국 교육 에효.....
드자이너김군
2009.06.16 11:43 신고
오 이런것도 좋겠는 걸요. 스스로 교육도 되고 말이죠.^^

돌이아빠
2009.06.16 22:49 신고
네~! 통통이도^^! 히힛
까칠이
2009.06.16 13:00 신고
손을 자주 사용하면 머리가 좋아진다고 한것 같아요~ 용돌군도 스스로 노는데 동하는...-_-;;;

돌이아빠
2009.06.16 22:50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손을 많이 사용하면 두뇌 발달에 많은 영향을 준다고 하더라구요. 동하도 손으로 하는 놀이 좋아하나요?
알센
2009.06.16 14:15 신고
좋은데요. 볼풀을 사면 바로 애기 봐주시는 울엄마가 너무 힘들어질 것 같아서 안사고 있는데 이렇게 논다고만 하면 사주고 싶어지는데요.. ^^

돌이아빠
2009.06.16 22:51 신고
볼풀 사실 힘들어요. 공을 여기저기 던져 놓으니 ㅡ.ㅡ 그거 일일이 치우라고 하기도 하세월이고. 에횽 그래도! 조금 지나니 다른 놀이도 해주고 괜찮더라구요. 잘 치울줄만 알았으면 좋겠다는 >.<
늘보엄마
2009.06.16 14:24 신고
용돌군 첨 봤을땐 아가였는데 어느새 소년티가 나네요~
스스로 노는 법도 터득하고!

돌이아빠
2009.06.16 22:51 신고
벌써 소년티가 나나요? ㅎㅎㅎ
하긴 벌써 38개월이니^^
가마솥 누룽지
2009.06.16 14:49 신고
아이들의 장난감은 무한대죠.. ^^
분리수거 놀이 하는 아이들도 있던데요.. ㅋㅋ
용돌이도.. 많은 놀이를 통해.. 점점 커가는 거겠죠~~

돌이아빠
2009.06.16 22:52 신고
히힛 그쵸? 분리수거 놀이.
예전에 아내가 용돌이랑 함께 해봤다고 하는데 그때 분리수거용 박스 혼자서 들고 집에 들어오고 좋아라 하는 사진 속 모습이 생각나네요^^

점점 커가는거겠죠? 한편으로는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PLUSTWO
2009.06.16 14:51 신고
용돌군 멋쟁이, 가끔 이렇게 혼자서도 놀아줘야 되는데...울 태근군은 맨날 같이 놀자고 그래서...

돌이아빠
2009.06.16 22:52 신고
아빠가 많이 좋은가 보네요^^! 히힛 PLUSTWO님이 워낙에 잘 놀아주셔서 그런게 아닐까요?
강팀장
2009.06.16 15:40 신고
용돌이 저렇게 보니깐..... 의젓해 보이는데요? ^^

ㅎㅎㅎ

부러워 그만하고.. 후딱 장가 가야하는데.... ^^;;

돌이아빠
2009.06.16 22:53 신고
부러우면 지는건데 >.<
강팀장님 후딱! 가셔야 하는데 말이죠 ㅋㅋㅋ
무진군
2009.06.16 17:37 신고
용돌이는 굉장히 잘하네요...>_<
정민이랑 함께 있을 시간이 점점 더 줄고 있으니... 이런 세심한 눈길을 보내기도 힘드네요.ㅋ

돌이아빠
2009.06.16 22:53 신고
저도 뭐 ㅡ.ㅡ
주말에 겨우 함께 해주는 정도 밖에는 >.<
*저녁노을*
2009.06.16 18:41 신고
와...정말 재밌을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6.16 22:53 신고
나름 재밌어 하더라구요. 공던지기를 하자고 했더니 수납 상자를 가져와서는 혼자 공 넣기 놀이를 하네요 ㅋㅋㅋ
함차
2009.06.16 21:55 신고
따스아리님 카페에 가입하셨나요..전 이제서야 알게되어 가입했답니다..솔이네는 이미 가입하셨네요..많은 육아 블로그 이웃들이 따뜻한 소식을 전했음 하네요

돌이아빠
2009.06.16 22:54 신고
아. 따스아리님 카페 안지는 조금 되었는데 회원 가입을 했나 잘 모르겠습니다 >.< 워낙에 카페 활동 같은걸 잘 못하는 편이라서요 흐....
JUYONG PAPA
2009.06.17 09:22 신고
돌이녀석 노는걸 보니...동생이 생겨도 잘 챙겨줄거 같네요.
돌이에게 어서 동생 선물하셔야죠. ^^!!

돌이아빠
2009.06.18 12:49 신고
하앗 그럴라나요? ㅎㅎㅎ
동생은 >.<
라라윈
2009.06.17 10:50 신고
박스 속에 들어가서 노는 모습이 넘 부러운데요~~~
동영상 보면서 따라해보고 싶어지는 철없는 1인이었습니다...^^:;;;

돌이아빠
2009.06.18 12:50 신고
헛 라라윈님 그러시면 아니되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