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3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63일째 되는 날

비누방울 놀이에 즐거워 하며 팥빙수로 더위를 식힌날.

오랫만에 세 식구 동네 공원으로 산책을 갔다.

산책을 나가면서 일전에 아내가 사주었던 비누방울 놀이를 가지고 가서 그 전날 아빠와 함께 맛만 보고 온 비누방울 놀이를 했다.
그런데 역시나 아직은 잘 못하는 것이다. 그래서 아내도 비누방울 놀이를 해보고 나도 해봤다. 아빠가 제일 잘한다.(자랑이다 >.<)
용돌이는 아빠가 만들어주는(?) 비누 방울이 재밌는지 연신 뛰어다닌다.

이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본 것도 오랫만이지 싶다.

비누방울 놀이하는 용돌이

비누방울 놀이 삼매경! 그래 후욱!~

비누방울 놀이하는 용돌이

용돌아! 한눈 팔지 말고 잘 해봐!

비누방울 놀이하는 용돌이

아빠! 나 잘하지요?


즐겁게 물방울 놀이를 하고 집으로 돌아와 점심을 먹고 다시 외출을 감행(?) 했다.
이번에는 빵집을 가기 위해서다. 나가는 길에 햇볕이 강해진 요즘 용돌이의 눈을 위해 선글라스를 알아보기 위해 안경점에 들렀으나 맘에 드는 선글라스도 없고, 두 곳의 안경점을 들렀는데 두 곳에서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해서 - 한 곳에서는 만원짜리 장난감 같은 썬글라스를 권해주며 이정도면 괜찮다고 하고 다른 한 곳에서는 만원짜리 파는거 그거 쓰면 눈 안좋아진다면서 별도로 맞출 것을 권했다 - 나중에 하기로 하고 빵집으로 향했다.

빵집으로 가는 길 이녀석 어쩐일인지 씩씩하게 잘 걸어간다. 그것도 자기 가방을 어깨에 매고 말이다.
씩씩한 뒷모습을 담아 봤다.

가방매고 걷는 용돌이

모자 쓰고 가방 매고 어딜 가는거니?

씩씩하게 걷는 용돌이

오랫만에 잘 걷는구나^^! 녀석 많이 컸네



5월의 마지막날. 용돌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팥빙수를 먹어본 날이다. 팥빙수. 달콤하고 시원한 맛. 원래부터 얼음을 좋아했던 용돌이. 생각대로 팥빙수도 좋아했다. 이날 팥빙수는 우연하게 먹게 되었다.

늘 가던 동네 빵집 - 왕관빵집, 빠리빵집, 뚫어줘 빵집 같은 체인이 아닌 동네 빵집이지만 나름 제빵사가 유명한 대회에서 입상도 한 경력을 갖고 있는 맛집 중 하나 - 에 갔는데 큼지막하게 "팥빙수 개시" 라는 광고가 붙어 있었고, 더운 날씨에 시원한 팥빙수를 주문했을 뿐이다.

아내와 나의 예상은 "용돌이는 분명 잘 먹을 것이다" 라는 것이었는데,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용돌이.
맛나게도 먹는다.

팥빙수 먹는 용돌이

팥빙수가 맛있더냐?

팥빙수 먹는 용돌이

용돌아 팥 그만 골라내고 좀 먹어라!!!

팥빙수 먹는 용돌이

그래 맛있지? 너무 많이 먹지는 말고!

팥빙수 먹는 용돌이

아빠 찍는거야??



그런데! 이 녀석 그 맛난 팥은 안 먹는다. 콩은 얼추 잘 먹는데 왜 팥은 안먹는걸까? 덕분에 팥빙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 하지만 팥빙수에 있는 단팥은 좋아한다. - 나는 오랫만에 단팥으로 포식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제 여름이고 용돌이는 또 팥빙수를 찾겠지? 배탈 나니 너무 많이만 먹지 말고 시원하게 여름을 보냈으면 좋겠다.

하나씩 하나씩 새로운 경험을 하고 또 새로운 것을 알게 되면서 아이는 자란다.

자라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를 고민하기 보다는 용돌이와 함께 무엇을 하고 함께 놀까를 고민할 수 있는 그런 아빠가 되고 싶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JUYONG PAPA
2009.06.12 10:11 신고
ㅋㅋㅋ 정말 춤동작이 재밌네요. 얼마나 신이 났으면...^^

팥빙수...맛나 보이네요.

돌이아빠
2009.06.12 20:12 신고
춤동작 아닌데 헤헷 비눗방울 잡기 신공 입니다. ㅎㅎㅎ
팥빙수 시원하던데요~
후후파파
2009.06.12 10:11 신고
용돌이가 부럽네요...
우리 서빈이는 팥빙수도 못 먹고 아이스크림도 못 먹고...
무더운 여름 어떻게 보내려는지...ㅋ

돌이아빠
2009.06.12 20:13 신고
하핫 무더운 여름은 부채바람과 함께!!!
드자이너김군
2009.06.12 10:30 신고
오랜만의 나드이 너무 즐거우셨겠어요~ 아~ 팥빙수 먹고 싶당~냠냠~ 용돌아 아저씨 한입만 주련~ ^^

돌이아빠
2009.06.12 20:14 신고
안줄걸요? ㅎㅎㅎ 나들이 나름 즐거웠습니다^^! 히힛
추억 공장장
2009.06.12 11:29 신고
저도 요즘 진우랑 무얼하면 놀까를 고민하고 있답니다...^^
근데 막상 놀게 없어요...ㅜㅜ
어딜 가면 돈만 쓰고...애만 힘들거같고...에고에고...

돌이아빠
2009.06.12 20:14 신고
저도 늘 고민이기도 하지만. 자꾸 게을러지려고 해서 반성중입니다 >.< 힘들어요 ㅡ.ㅡ;;;;
말씀대로 밖에 나가면 돈이고 애도 힘들공...냐암...
하수
2009.06.12 13:17 신고
ㅎㅎㅎ 재미나게 사시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돌이아빠
2009.06.12 20:15 신고
하핫 하수님도 즐겁게^^!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소인배닷컴
2009.06.12 14:50 신고
용돌이 벌써 다 컷네요. . . ㅎㅎㅎ

돌이아빠
2009.06.12 20:15 신고
하핫 그런가요? 크... 아직 멀었죵~!
월드뷰
2009.06.12 15:02
무엇을 하며 놀아줄까를 고민하시는 훌륭한 돌이아버님~~~저도 고민 좀 해야겠어요~~

돌이아빠
2009.06.12 20:16 신고
고민만 한답니다 >.< 자꾸 게을러져요 ㅡ.ㅡ;;;
감은빛
2009.06.12 15:46 신고
팥을 안 좋아하는 건 저랑 똑같네요!
저는 단 것을 질색하는 편이라서 팥 들어간 것들은 별로 안 좋아합니다!
정말 오랫만에 한번 들렀습니다!

실은 어쩌다가 들판님 블로그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거기서 돌이아빠님 얘길 읽었거든요.
완전 부럽습니다!

잘 지내시나요? 담에 여유가 좀 생기면 자주 놀러올게요!

돌이아빠
2009.06.12 20:17 신고
감은빛님! 잘 지내시죠? 글 올리신건 봤는데 흐...요즘 조 바쁘네요.

왜 그런지 팥을 안 좋아하더라구요. 단건 좋아하는 편인데도 말이죠. 아직 맛을 몰라서 그럴까요?

어? 거긴 어떻게 들어가셨을까요? ㅎㅎㅎㅎㅎ

저도 여유가 좀 생기면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부지깽이
2009.06.12 15:54
노트북의 사운드를 죽여(?) 놓아서 소리를 진짜로 들을 순 없지만, 뛰는 모습만 보아도 들리는듯 해요. ^^
비눗방울은 어린아이도, 어른도 모두 기분 좋게 만드는 듯 합니다.

ㅎ~ 뚫어줘 빵집 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6.12 20:18 신고
그쵸? 히...모습만 봐도 즐거워 하는 소리가 그냥 들린다니까요^^!
저도 열심히 비눗방울 놀이를 즐겼다지요 ㅋㅋㅋ

뚤어줘!~~! 빵집! ㅋㅋㅋ
까칠이
2009.06.12 18:11 신고
동하도 오늘 처음으로 팥빙수맛을 보여줬는데 환장해요...ㅋㅋ 달달하니 맛있었나 봅니다.

돌이아빠
2009.06.12 20:18 신고
아하 동하 좋아하죠? 히힛 좋아할거에요. 암요! 달달한 맛. ㅋㅋㅋ
함차맘
2009.06.13 02:08
아 팥빙수먹고싶다,,빙수야팥빙수야,,,녹지마녹지마,,

돌이아빠
2009.06.16 08:24 신고
히힛 팥빙수 드셨어요? 맛나던데요 ㅋㅋㅋ
비바리
2009.06.13 20:03 신고
비누방울 놀이하는 아이만 보면
사진찍고 싶어져용...
헌데 엄마손 잡고 대부분 휘리릭~~가버리는지라..
아쉽~~

돌이아빠
2009.06.16 08:24 신고
비누방울 놀이를 어찌나 귀엽게 하던지 ㅋㅋㅋ
대부분 휘리릭~ 가버리나요? 오시면 용돌이는 휘리릭! 데리고 가지 않을텐데요 후훗
머니야 머니야
2009.06.15 09:55 신고
어엇??? 음...확실히 솔이나, 주용군처럼..어린모습에서 훌적벗어나서 그런지 한달 지난뒤의 모습에 파격적으로 성숙한 모습으로 변모되진 않았군요^^
귀여운 모습 잘 보구 웃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되세여~~

돌이아빠
2009.06.16 08:26 신고
ㅎㅎㅎ 아무래도 그렇죠? 그때의 성장 속도보다는 많이 느려졌지만, 그래도 많이 컸다 싶어요. 이제는 겉모습보다는 구사하는 언어 수준이나, 행동, 그리고 다양한 반응들 속에서 성장을 느끼고 있습니다.^^

한주 시작 즐겁게 하셨지요?
sapzzil
2009.06.15 10:17 신고
저도 팥빙수가 먹고 싶군요...^^
우리 주하도 요즘 아이스크림 맛을 한 번 보더니...맨날 아이스크림 달라고 난립니다..ㅎㅎ

돌이아빠
2009.06.16 08:28 신고
오홍! 아이스크림의 맛을 드디어 알아버렸군요 ㅋㅋ
빠져나오기 힘든 유혹! 아이스크림!!!

용돌이 말로는 아킴 혹은 아수쿠리 ㅋㅋㅋ
이름이동기
2009.06.15 10:57 신고
^^ 역시 여름에는 빙수가 ~ 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퇴근하면서 하나 사가야겠습니다 ㅋ

돌이아빠
2009.06.16 08:28 신고
빙수 드셨나요? 팥빙수~~~~
신난제이유2009
2009.06.15 13:49 신고
팥빙수는 팥이 포인트인데 용돌군!!
일본 팥빙수에는 팥이 없어서 원..

돌이아빠
2009.06.16 08:29 신고
맞아요 팥빙수에는 팥이 포인트죠. 용돌이는 아직 모르나봐요 ㅋㅋㅋ

어? 근데 일본 팥빙수에는 팥이 없나요???? 그럼 "팥"빙수가 아닌데!??
쭌맘
2009.06.15 17:49
비누방울 놀이 물 다 쓰면... 세제랑 물이랑 거기에..풀을 조금 넣어서 만들면..잘 불어진다네요..아들녀석이 ㅋㅋ

팥...저두... 사춘기때까지 팥은 안 먹었어요... 붕어빵 사먹어도 꼬리만 먹고.. 팥빙수 사 먹음... 얼음만 골라 먹었죠...근데..요즘은...팥이 젤루 좋다는..ㅋ 식성은 변하나봐요.

돌이아빠
2009.06.16 08:30 신고
아하! 그렇군요.!! 풀이라면 그 문방구 같은데서 파는 물풀이라고 해야 하나요? 딱풀 말고 고걸 넣어주면 되는거군요!

ㅎㅎㅎ 팥~ 팥 맛나잖아용 ㅋㅋㅋ
대따오
2009.06.16 12:40
쮸같은 경우는 차가운 것을 싫어해서...아이스크림도 아직 별로로 생각하더라구요,
^^
비눗방울 놀이.. 용돌이 엄청 좋아했겠어요,
쮸도 외출할때.. 비눗방울 총을.. 달라고 해요.
다른 사람들한테 방해가 되서 잘 안주려고 하지만.. 무척 좋아하는 아이템이긴 하죠..흐흣

돌이아빠
2009.06.16 22:37 신고
오호 그렇군요. 아이스크림을 싫어하는 아이라. 후훗!
비눗방울 놀이 참 좋아해요. 특히 비눗방울이 공중에 날아다닐때 그거 하나 잡겠다고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꼭 춤 추는 것 같아요 ㅎㅎ
총은 아직 안 사줬네요. 그냥 부는걸루다. 근데 이 부는거 입에 들어갈까봐 ㅡ.ㅡ;;;
가마솥 누룽지
2009.06.16 14:50 신고
비눗방울 놀이는 손으로 찍어서 입으로 부는게 제맛인데.. ㅋㅋ
용돌이는 제대로인데요? ^^
우리아이들은 버블건에 재미 들여서 이젠 입으로 부는건 안하려고 하더라구요..

돌이아빠
2009.06.16 22:38 신고
하하 네! 그렇죠^^ 근데 용돌이는 아직 잘 못한답니다.
버블건이라고 부르는군요. 오홍. 새로운 사실을 알았습니다. ㅋㅋ
무진군
2009.06.16 17:38 신고
무엇으로 놀건가 고민하는 아빠 라는거 참 좋은데요..^^:..

돌이아빠
2009.06.16 22:38 신고
그쵸? 제가 봐도 좋은것 같아요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