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6월 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70일째 되는 날

말을 배워가는 유아들이 어려워 하는 것중의 하나가 바로 격조사의 구분이 아닐까 합니다.

[※ 격조사: 체언이나 부사, 어미 따위에 붙어 그 말과 다른 말과의 문법적 관계를 표시하거나 그 말의 뜻을 도와주는 품사. 크게 격 조사, 접속 조사, 보조사로 나눈다.]

즉, 누"가" 무엇"을" 했다. 라는 표현 등의 바로 그것인데요. 여기서 "가"와 "을"이 바로 격조사입니다.

아내가 용돌이에게 책 [2009/02/04 - 34개월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에게~]을 읽어주는데 벨로키 랍토르와 타르보 사우루스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이야기라기 보다는 화보인만큼 벨로키 랍토르 그림이 나왔을텐데요. 이때 용돌이와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용돌이: "타르보 사우루스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 잡아먹었다요"
(예전에 봤던 EBS의 한반도 공룡에 나왔었던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는듯하여)
아빠: "벨로키 랍토르가 타로브 사우루스 새끼를 잡아 먹었다구?"
용돌이: "타르보 사우루스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를 잡아먹었다구요"
(아무리 생각해도 타르보 사우루스 새끼를 벨로키 랍토르가 잡아 먹었는데...다시 생각해보니 그 후분부에 타르보 사우루스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를 잡아 먹은 듯한 기억도 나더라구요)
아빠: "아, 타르보 사우루스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를 잡아먹었어요?"
용돌이: "네!"

이 짧은 대화 속에 보면 "를" 이라는 조사와 "가"라는 조사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어떻게 배웠는지 저는 "를"과 "가"의 의미를 잘 몰라서 용돌이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를 타르보 사우루스가 잡아 먹었다고 이야기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다시 두번을 물어 봤는데 모두 똑같이 "타르보 사우루스가 벨로키 랍토르 새끼를 잡아먹었어요"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용돌이

엄마를 기다리며~

물론 이전에도 정확하게 구분하고 사용을 했으리라 생각은 드는데 어제 잠자리에 들기전에 이런 대화를 나누면서 아빠로서 좀더 실감을 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다고 용돌이가 말을 유창하게 아주 잘 하는 것은 아닌듯 합니다.
아직은 높임말 등에서는 어려워 하는 듯 하더라구요.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아빠, 빵빵놀이 하자'요'" 라던가 "산책 가자'요'" 등의 말을 보면 말이죠.
즉, 어떤 일을 "하자" 라고 할때의 높임말에 대해서는 정확히 표현을 못합니다. 단순히 "하자" 라는 동사에 "요"라는 듣는 사람에게 존대의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를 붙이는 형태로만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그치만 가끔은 어렵게 생각되는 높임말도 구사해 줍니다.
예를 들면, 어제 있었던 일인데요. 뭔가 먹을게 있었는데 그 먹을거에 대해서 아빠에게 주고 싶었나 봅니다.
엄마에게 이렇게 이야기를 하더군요 "아빠 드시라고 하자~" 아빠에게는 드시라고 하고 엄마에게는 "하자" 라고 합니다.

아마도 저나 아내가 용돌이에게 상대방(저의 경우는 아내에 대해서 아내의 경우는 저에 대해서)의 이야기를 할때
"이건 엄마 드시라고 하자" 혹은 "아빠 드시라고 하자" 라고 하는 말들이 용돌이의 머리속에 각인이 되어 있는 듯 합니다.

이렇듯 하나씩 하나씩 배워가는 아이를 보며 잠시 흐뭇한 생각을 하며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