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1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79일째 되는 날

엄마에게 전화를 하면 늘상 바꿔 달라거나 아니면 직접 엄마 핸드폰을 들고 잠깐 바라보다가 전화를 받는 용돌이.
잠깐 바라보는 이유는 아빠 전화일까 아닐까를 생각하는걸까?

용돌이

개구쟁이 녀석. 제발 아빠 끊어요 하고 바로 끊지좀 말자 >.<

용돌: 아빠 용돌이에요.

아빠: 응 용돌이에요~?
아빠: 용돌이 어디에요?
용돌: 집이에요.
용돌: 용돌이 어린이집 갔다가 집에 왔어요.
아빠: 아 어린이집 잘 갔다 왔어요?
용돌: 네.
아빠: (피아노 소리가 들려서) 엄마 피아노 쳐요?
용돌: $#%$##$%^%$$$ (무슨 소린지 ㅡ.ㅡ;;;)
아빠: 용돌이 피아노 쳐요?
용돌: 엄마 피아노 치고 있어요.
아빠: 아 엄마 피아노 쳐요? 용돌이는 뭐하고 있어요?
용돌: $*%&($(%)$(%%$$_#
아빠: 아빠 지금 저녁 먹으로 가요~
용돌: 네 아빠 끊어요.
(뚝....뚜뚜뚜뚜)

지 할말 다하면 "아빠 끊어요" 라는 말만 남기고 바로 전화를 끊는 녀석.
전화비가 아까운 것일까? 아니면 아빠 목소리가 더이상 듣기 싫은 것일까?
아니면 아빠가 또 어려운 질물 할까봐 아니면 대답하기 싫은 질문을 할까봐 끊어버린 것일까?

그래도 이제는 전화도 직접 받고 끊을 때 끊는다고 이야기도 하고. 많이 자랐구나 싶은 마음이다.
거기다 전화 통화를 할때는 꼭 존대말을 사용하는 용돌이. 조금 더 자라서도 이렇게 전화통화를 계속할 수 있는 부자 사이가 되었으면 좋겠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미국얄개
2009.06.18 10:31 신고
친구같은 아빠가 되어주세요.
미국에서는 모든 아빠들이 친구가 되어주려는 노력들을 많이합니다.
딸보다 아들 키우기가 어렵거든요...^^
행복해 보여서 좋네요.

돌이아빠
2009.06.19 21:20 신고
네 친구같은 아빠. 명심하겠습니다.
다행이 용돌이가 절 아직은 좋아해 줘서^^;;;
좀 더 일찍 들어가서 놀아주기도 해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MindEater™
2009.06.18 11:46 신고
저때는 가 그렇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용돌군에게 기분푸세요~~ 하하~~ ^^;;;

돌이아빠
2009.06.19 21:21 신고
ㅎㅎㅎ 기분 풀것까진 없는데^^;;;;
그래도 끊는다고 이야기는 해주니 다행이죠 ㅎㅎㅎ
용직아빠
2009.06.18 11:48 신고
용돌이는 나이에 비해 전화통화매너가 좋은 편인데요^^
용직군은 어릴 때 자기 이야기만 하고 인정사정없이 그냥 끊어버렸습니다. 아~ 황당 ㅎㅎㅎ

돌이아빠
2009.06.19 21:23 신고
하핫 그런가요? 용직 아버님이 그렇다고 하시니 믿어야지요!! 히힛
용돌이도 이전에는 그랬었답니다. 그럴때면 집에 가서 이야기 하곤 하죠. 용돌아 그러면 안돼요 전화를 끊을때는 끊겠다고 이야기를 해야지요 라구요 그랬떠니 끊는다고 이야기는 하네요 ㅋㅋㅋ
지노다요
2009.06.18 12:55 신고
돌이가 아빠 끊어요라는 말은 안쓰게 된다면 어디선가 이글을 읽은게 아닐까요?ㅎㅎ 프로블로거 돌이 일수도..

돌이아빠
2009.06.19 21:24 신고
앗! 그렇게 되는군요!! 근데 다행인지 불행인지 용돌이 아직 글을 읽을줄 모른답니다. ㅋㅋㅋ
후후파파
2009.06.18 13:50 신고
보통 한국사람들이 '끊어'라고 얘기한 후에도 통화가 길어지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이미 할얘기는 다 끝났을텐데...뭐가 아쉬운건지...아니면 돈 떨어지는 소리가 안들리던지...ㅋ
용돌이가 끊는다는 말을 하고 바로 전화를 끊는게 어쩌면 정답일것 같다는 생각이...^^;;;

돌이아빠
2009.06.19 21:25 신고
아 맞아요 그럴 경우가 꽤 있지요. 용돌이는 이미 절약하는 습관이? 그리고 용건만 간단히! 라는 전화 매너를 잘 아는 모양인데요 ㅋㅋㅋ
Hue
2009.06.18 14:20
ㅋㅋㅋㅋ 저라면 좀 서운할듯 싶어요;;

돌이아빠
2009.06.19 21:25 신고
에이 이제는 서운한것도 없어요 ㅋㅋㅋ
이름이동기
2009.06.18 14:22 신고
ㅎㅎㅎㅎ 아빠 끊어요 ~

아 ~저....

뚜...뚜...뚜.... ^^

돌이아빠
2009.06.19 21:26 신고
끊을땐 확실히 끊어준답니다 ㅋㅋㅋ
처음에는 당혹스러웠지만 이젠 적응이 되놔서^^
좋은사람들
2009.06.18 14:34
그러게요. 마지막 문구가 가슴에 와 닿는군요~
저 조차 아버지께 선뜻 다가가기 힘드니..

돌이아빠
2009.06.19 21:27 신고
넵 저도 그랬답니다. 아버니가 워낙 완고하시기도 했었는데 왜 그렇잖아요? 보통 아빠와 아들의 그 서먹한 관계. 친구같은 그런 관계였음 좋겠어요 용직 아버님처럼요.
나림아빠
2009.06.18 17:53
아이들 전화 받는 아빠들이 무지 부러운 나림아빠입니다...ㅎㅎ

돌이아빠
2009.06.19 21:27 신고
앗 나림아빠님 ㅎㅎㅎ 조금만 기다리세요. 금새 전화통화 해줄거에요^^ ㅋㅋㅋ
나림엄마
2009.06.18 19:03
너무 잼있네요... ㅋㅋ
네 아빠 끊어요.. ㅎㅎ 그래도 귀엽잖아요..
돌이한테 무슨 급한일이 있었던거 같은데.... 한번 물어보세요.

돌이아빠
2009.06.19 21:28 신고
나림 아버님에 이어 나림 어머님까지 하핫 반갑습니다요~~~
귀엽죠? ㅋㅋㅋ 늘상 저래요 요즘은. 아빠 끊어요 뚝! ㅋㅋㅋ
지가 급한일이 뭐 있겠습니까ㅋㅋ
BULA
2009.06.18 19:38 신고
우리딸은 꼭 필요 할때만 "아빠 아빠" 찾는 답니다. 어찌보면 아프다는 말 같기도 하다는 ...

돌이아빠
2009.06.19 21:29 신고
아빠 아빠 아파 헛 그러고보니 비슷한데요? ㅎㅎ 그래도 아빠 아빠 하는걸거에요~
kuri
2009.06.18 23:58 신고
요즘 소윤이는 집전화로 아빠 번호 불러달래서 전화하고는
아빠 힘내세요~ 부르는데 재미를 붙였어요.
귀엽긴한데 참 아무때나 전화를 할래서 좀.ㅎㅎㅎ
그래도 아빠는 힘이 날거예요.^^;;

돌이아빠
2009.06.19 21:30 신고
오호! 아빠 힘내세요 노래!!! 그 노래 저도 용돌이한테 들은적이 있는데 처음 들었을 때 뭉클 하면서도 찡하기도 하고 힘이 불끈! 솟더라구요 ㅎㅎㅎ 소윤이 아버님도 힘 많이 나셨을거에요!
추억 공장장
2009.06.19 08:32 신고
ㅋㅋㅋ
저로서는 상상도 안되는 대화군여...
용돌이 포스팅보면서

울 진우는 언제쯤 클까 상상해봅니다...^^

돌이아빠
2009.06.19 21:30 신고
진우도 금방입니다~ 이제 말이 너무 많아서 질문이 너무 많아서 귀찮아지실겝니다. ㅎㅎㅎ
민경공룡*^^*
2009.06.19 09:39
저희 딸은 32개월인데요.. 조잘조잘 얘기하다가 "씻었어? 치카치카했어? 껌 씹으면 벌레생긴다고 했지?.." 기타 등등등 자기한테 불리한 말만 하면 바로 할머니를 바꿔줘요.. ^^ 시댁 어른들이 키워주시고 계시거든요.. 아빠는 잔소리 안 하는데 전 매번 안 해야지 하면서 얘길해서 그런지.. 아빠하고는 통화를 잘 하는데 저 하고는 잘 안 하려고 해요.. ㅜㅜ 할머니가 "엄마 전화받어"하면 안 받는데 "아빠 전화왔다"라고 하면 쪼로록 뛰어와서 받는다니까요.. ㅠㅠ

돌이아빠
2009.06.19 21:32 신고
헛 아이들 눈치 정말 빠르죠. 그리고 자기한테 불리한 말은 어찌나 잘 아는지 안 듣는척 딴청 피우기도 일쑤고 >.<
역시 잔소리는 애나 어른이나 다 싫은가봐요. ㅎㅎㅎ
신난제이유2009
2009.06.20 01:37 신고
문득. 나이가 들고나서는 부모님과의 전화통화를 먼저 끊지는 않았던가 생각하게 되네요.

돌이아빠
2009.06.22 20:38 신고
전화통화를 덜 하게 되죠. 그리고 결혼하고 나서 아이도 생기고 하면 다시 전화통화가 조금 늘어나는 것 같아요. 자주 전화라도 드리세요~
JUYONG PAPA
2009.06.20 14:11 신고
ㅋㅋㅋ 재밌네요. ^^
귀여운 용돌이...ㅋㅋ

돌이아빠
2009.06.22 20:39 신고
ㅋㅋㅋ 주용이도 이제 곧?^^
월드뷰
2009.06.22 12:13 신고
ㅋㅋㅋ 울민이는 도망가는데요 ㅋㅋㅋ

돌이아빠
2009.06.22 20:39 신고
용돌이도 도망가요 >.< 할아버지 할머니 전화 통화하면 말이죠.
키덜트맘
2009.06.23 15:46 신고
"아빠 끊어요" 하고 끊는건 정말 양호하다니깐요
울 다윤씬 "아빠 사랑해~" 뚜뚜뚜입니다요ㅋㅋ

돌이아빠
2009.06.23 22:06 신고
오호 아빠 사랑해~ 하고 끊는것도 괜찮은데요? ㅋㅋㅋ
마쿠로스케
2009.06.23 22:28 신고
용돌이의 존대말이 정말 곱군요! 역시 부모가 써야 아이도 쓰는지 저희집은 반말^^:::이라 애도 시원하게 말을 놓습니다. 에효..
저희집 공주님과는 한 글자 차이군요.
"아빠, 끊어~!"
저 할 말만 다 하고 매정하게 끊어버린다지요. ㅋ

돌이아빠
2009.06.24 21:55 신고
흐 이거 찔리는데요 >.<
저희도 거의 반말이라죠 크..
근데 전화할때는 제가 존대말을 하거든요. 아내에게도 용돌이에게도 그 영향이지 않나 싶어요.

저말 한글자 차이로군요. ㅎㅎㅎ 근데 좀더 크면 용돌이도 ㅇ빠 끊어~~~ 이러지 않을까요? ㅋㅋ
감은빛
2009.06.24 00:13 신고
저도 저녁에 일하다가 혹은 술자리에서 아이 전화를 종종 받아요.
우리 아이는 제가 '이제 그만 끊을까요?'라고 물으면 엄마에게 '아빠가 끊으래!'라고 말하고 끊습니다.
평소에 그렇게 얘기해보세요. 몇 번 해보면 달라질 것 같네요!

돌이아빠
2009.06.24 21:56 신고
아하. 그런 방법도 있는거군요 >.<
근데 왠지 제 생각에는 제가 먼저 끊으면 매정한것 같아서 ㅡ.ㅡ;;; 근데 감은빛님 말씀대로 해보는 것도 괜찮겠어요. 히힛 한번 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