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6월 1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79일째 되는 날

엄마에게 전화를 하면 늘상 바꿔 달라거나 아니면 직접 엄마 핸드폰을 들고 잠깐 바라보다가 전화를 받는 용돌이.
잠깐 바라보는 이유는 아빠 전화일까 아닐까를 생각하는걸까?

용돌이

개구쟁이 녀석. 제발 아빠 끊어요 하고 바로 끊지좀 말자 >.<

용돌: 아빠 용돌이에요.

아빠: 응 용돌이에요~?
아빠: 용돌이 어디에요?
용돌: 집이에요.
용돌: 용돌이 어린이집 갔다가 집에 왔어요.
아빠: 아 어린이집 잘 갔다 왔어요?
용돌: 네.
아빠: (피아노 소리가 들려서) 엄마 피아노 쳐요?
용돌: $#%$##$%^%$$$ (무슨 소린지 ㅡ.ㅡ;;;)
아빠: 용돌이 피아노 쳐요?
용돌: 엄마 피아노 치고 있어요.
아빠: 아 엄마 피아노 쳐요? 용돌이는 뭐하고 있어요?
용돌: $*%&($(%)$(%%$$_#
아빠: 아빠 지금 저녁 먹으로 가요~
용돌: 네 아빠 끊어요.
(뚝....뚜뚜뚜뚜)

지 할말 다하면 "아빠 끊어요" 라는 말만 남기고 바로 전화를 끊는 녀석.
전화비가 아까운 것일까? 아니면 아빠 목소리가 더이상 듣기 싫은 것일까?
아니면 아빠가 또 어려운 질물 할까봐 아니면 대답하기 싫은 질문을 할까봐 끊어버린 것일까?

그래도 이제는 전화도 직접 받고 끊을 때 끊는다고 이야기도 하고. 많이 자랐구나 싶은 마음이다.
거기다 전화 통화를 할때는 꼭 존대말을 사용하는 용돌이. 조금 더 자라서도 이렇게 전화통화를 계속할 수 있는 부자 사이가 되었으면 좋겠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