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70일째 되는 날

벌써 2주전 일이지만 그래도 기록으로 남기고자 한다.
이전까지 용돌이는 다 말린 빨래 걷어오면 빨래 위에서 장난치기가 주특기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스스로 자기 옷가지와 양말등을 스스로 개키는 능력을 보여줬다.
신기할 따름이다. 늘상 장난만 치던 녀석이 자신의 빨래를 스스로 개키다니 말이다.
그것도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기 옷가지와 양말만 따로 분류해서 개키고 있다.

용돌이

빨래를 스스로 개키다니 놀라워라~!

용돌이

한손 접기 신공까지 구사하는구나!!



동영상을 보면 나름대로 그동안 엄마, 아빠(아빠는 가~~~끔 한다 ㅡ.ㅡ)가 빨래 개키는 모습을 자주 봐서인지 제법 능숙하게 빨래를 개킨다.


바지 종류와 웃옷 종류도 비슷하게 개키고 양말도 같은 짝끼리 딱 맞춰서 가지런히 놓는다.


두개의 동영상은 조금의 시차를 두고 촬영한 모습이다.
첫번째 동영상은 주로 빨래를 개키는 모습이라면 두번째 동영상은 개켜둔 빨래를 나름의 기준으로 가지런하게 정리하는 모습이다.
이렇게 정리한 후에 스스로 들고 가서 장롱에 집어 넣었다. 물론 아빠가 조금 도와주긴 했지만 말이다.

이러면서 자라는걸까? 앞으로도 집안일을 함께 하는 아이로 자라줬으면 좋겠다.
그래야 엄마가 조금이라도 힘을 덜테니까.

하지만, 이때 뿐이었다. 자기가 가지고 논 장난감도 잘 치우지 않고 책도 잘 치우지 않고 여전하다.
녀석, 괜히 마음만 설레게 만들다니. 아빠를 놀려먹는 것 같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세미예
2009.06.17 08:47 신고
용돌이가 대단해요. 벌써 그렇게 되었나요. 참 빠르군요.
용돌아 파이팅. 수고했어요.

돌이아빠
2009.06.18 12:52 신고
아마도 이날만 이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
그래도 스스로 하는 일이 많아진건 사실이니^^! 많이 큰것 같아요 히힛
JUYONG PAPA
2009.06.17 09:20 신고
ㅋㅋㅋ 돌이 기특하네요. ^^
주용이도 조만간 돌이처럼 저리 가지런히 정리를 하겠죠...━.━?

돌이아빠
2009.06.18 12:53 신고
흐흐흐 바라지 않으시는게 >.<
딱 저때만 그런거 같아요. 장난감이며 뭐며 어지럽히기 대장이라니까요 ㅡ.ㅡ;;
sunny_wind
2009.06.17 09:32 신고
우리 소율이는 아빠 팬티를 특히 좋아해서 빨래 정리할때마다 실랑이를 하네요~ ㅋ
아이가 저렇게 도와주면 더 이쁠거같아요^^ㅋ

돌이아빠
2009.06.18 12:54 신고
하하하 용돌이도 예전에 아빠 팬티를 좋아하더라구요 >.<
머리에 쓰고 찍어놓은 사진도 있답니다 ㅋㅋ
드자이너김군
2009.06.17 09:57 신고
여기도 스스로 어린이가 한명 있군요 :)
벌써 빨래를 .. 완던 대단 ㅡㅡb 용돌이는 효자가 될꺼에용

돌이아빠
2009.06.18 13:04 신고
효자가 될까요?
이때뿐이었지 여전히 어지럽히기 대장에 찡찡거리니 왕입니다 >.<
부스카
2009.06.17 10:18 신고
우와, 38개월 짜리 사내아이가 빨래 정리를 한다 말이지요?
저희 재성이는 정리해 놓은 빨래 엉망으로 만드는 게 특기인데... ㅠㅠ

돌이아빠
2009.06.18 13:05 신고
부스카님 용돌이도 마찬가지에요 >.<
저때만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ㅡ.ㅡ;;;;;;
추억 공장장
2009.06.17 10:24 신고
축하드려요.......다 컸네요...ㅎㅎㅎ

저는 완전 부럽기만 합니다..........

돌이아빠
2009.06.18 13:05 신고
하하하 진우도 언젠가는 함 보여주지 않을까요?
용돌이 녀석도 저때뿐이었다는 >.<
까칠이
2009.06.17 10:25 신고
와~ 완젼 다컷네 용돌이~~
동하는 옷걸이 던지는 놀이만...-_-;;

돌이아빠
2009.06.18 13:06 신고
옷걸이 던지기 놀이! 그것도 나름 재밌던데 ㅎㅎㅎ
라라윈
2009.06.17 10:49 신고
오오오~~ 돌이는 정말 성장이 빠른것 같아요....
정말 스스로 척척척, 알아서 척척척..
이네요~~ +_+

돌이아빠
2009.06.18 13:07 신고
성장이 빠른가요??? 흐음...전 잘 모르겠다는.
스스로 척척척! 저때뿐이었다는게 문제라면 문제죠 >.<
여전히 말 잘 안듣고 찡찡거리고 그러네요.
Sakai
2009.06.17 11:17 신고
이제는 혼자서도 척척 알아서도 잘하네요.

돌이아빠
2009.06.18 13:10 신고
히힛 저때만 그랬답니다 >.<
머니야 머니야
2009.06.17 11:46 신고
헉? 어케 교육을 시키셨기에..이런 효자가 나게된건가요?
음..제딸아이..중1될때까지..한번도 이런거 못봤는데...으으..

돌이아빠
2009.06.18 13:11 신고
음....효자까지는 아닌듯 하구요.
저때만 딱 한번 했으니 그래도 대견해 해야 하는거죠? 흐..
교육은 없습니다 >.< 혹시 모르죠
뒤에서 회초리 들고 아빠가 서 있었을지도 ㅡ.ㅡ;;;;
sephia
2009.06.17 12:32 신고
애가 아빠를 낚는군요. 낄낄

돌이아빠
2009.06.18 13:11 신고
헛 sephia님! 이렇게 예리하실수가!!!!
저거 하나에 아빠는 낚여버렸습니다 >.<
*저녁노을*
2009.06.17 13:38 신고
ㅎㅎㅎ 엄마를 잘 도와주는 효자심더~~

돌이아빠
2009.06.18 13:12 신고
히히 좀더 많이 도와주는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찡찡거리고 고집부리기 신공만 덜 펼쳐도 고맙겠습니다 >.<
★바바라
2009.06.17 15:40 신고
용돌이가 다 컸군요~ 사랑받는 남편이 되겠는데요 ㅎㅎ

돌이아빠
2009.06.18 13:20 신고
하하하 사랑 받는 남편! ㅋㅋㅋ
DanielKang
2009.06.17 16:21 신고
아~~ 집안일 못해두 되요
집안일 다 잘하는데두 ㅊㅈ없이 외롭게 지내는 1인.. ㅠㅠ

돌이아빠
2009.06.18 13:21 신고
어엇 >.< DanielKang님 어여 좋은 분을 만나셔야 할텐데 말이죠!!
용직아빠
2009.06.17 16:34 신고
와~ 용돌이도 이젠 다 자랐네요^^
스스로 빨래개키기 까지 하고..칭찬 많이해주시고 맛난것 사주시면서 꼬시면(?)
좋은 습관이 된답니다 ㅎㅎㅎ

돌이아빠
2009.06.18 13:22 신고
ㅎㅎㅎ 칭찬은 많이 해줬습니다. 맛난거야 뭐!
근데 딱 이번 뿐이었다니까요 ㅡ.ㅡ;;;;
함차
2009.06.17 19:04 신고
호..대단한데요..울선우한테도 한번 시켜볼까요..빨래는 가끔 눈에띄면 제가 정리하곤 하는데..아내가 화낼지도 모르지만..제맘은 그렇답니다.

돌이아빠
2009.06.18 13:24 신고
ㅎㅎㅎ 시킨다고 다 하진 않으니 분위기를 함 조성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근데 선우 어머니가 화내진 않으실거 같은데요?
대따오
2009.06.18 00:03
쮸도 제가 빨래를 개거나 만지고 있으면 혼자 도와준다고 설치긴 해요.
도움이 아직 안 되지만요.
지금껏.. 한번 도와주는 척도 안 한.. 수컷에 비하면.. 왕천사죠..흐흣

돌이아빠
2009.06.18 14:04 신고
오호 도와준다고 하나요? 그것만으로도 대견한데요?
흐...쮸도 많이 컸죠?
Yasu
2009.06.18 01:15 신고
다 컸네요. 울아들도 집안일 좀 가르쳐야겠습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9.06.18 14:04 신고
ㅎㅎㅎ 그렇다고 너무 강하게! 키우지는 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