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6월 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70일째 되는 날

벌써 2주전 일이지만 그래도 기록으로 남기고자 한다.
이전까지 용돌이는 다 말린 빨래 걷어오면 빨래 위에서 장난치기가 주특기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스스로 자기 옷가지와 양말등을 스스로 개키는 능력을 보여줬다.
신기할 따름이다. 늘상 장난만 치던 녀석이 자신의 빨래를 스스로 개키다니 말이다.
그것도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기 옷가지와 양말만 따로 분류해서 개키고 있다.

용돌이

빨래를 스스로 개키다니 놀라워라~!

용돌이

한손 접기 신공까지 구사하는구나!!



동영상을 보면 나름대로 그동안 엄마, 아빠(아빠는 가~~~끔 한다 ㅡ.ㅡ)가 빨래 개키는 모습을 자주 봐서인지 제법 능숙하게 빨래를 개킨다.


바지 종류와 웃옷 종류도 비슷하게 개키고 양말도 같은 짝끼리 딱 맞춰서 가지런히 놓는다.


두개의 동영상은 조금의 시차를 두고 촬영한 모습이다.
첫번째 동영상은 주로 빨래를 개키는 모습이라면 두번째 동영상은 개켜둔 빨래를 나름의 기준으로 가지런하게 정리하는 모습이다.
이렇게 정리한 후에 스스로 들고 가서 장롱에 집어 넣었다. 물론 아빠가 조금 도와주긴 했지만 말이다.

이러면서 자라는걸까? 앞으로도 집안일을 함께 하는 아이로 자라줬으면 좋겠다.
그래야 엄마가 조금이라도 힘을 덜테니까.

하지만, 이때 뿐이었다. 자기가 가지고 논 장난감도 잘 치우지 않고 책도 잘 치우지 않고 여전하다.
녀석, 괜히 마음만 설레게 만들다니. 아빠를 놀려먹는 것 같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424,933
Today
137
Yesterday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