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4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23일째 되는날

2009년 4월 21일 36개월 엄마 흉내내기 - 아기 업고 청소 해요

퇴근해서 집에가니 아내가 핸드폰에 담아 놓은 사진을 보여준다. 물어보나마나 용돌이 사진이다.
용돌이가 태어난 후 우리 부부의 주된 관심사는 역시 육아, 그리고 용돌이가 오늘 하루 어떻게 지냈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근데, 이번 사진은 그중에서도 압권이다. 하하하. 분명 아내가 해줬겠지만, 인형을 아기 삼아 등에 업고 걸레질이라니. ㅋㅋ

용돌이

인형 아기 업고 걸레질!~~~

용돌이

인형 아기 업고 숨기놀이~!


저 걸레봉은 주로 내가 이용하는 녀석이다. 그런데 주말에 걸레질 할라치면 늘 먼저 하고 싶어해서 들려주었던 걸레봉.

용돌이에게도 엄마가 이리 업어주고 청소했던 기억들이 고스란히 남아 있으리라, 엄마에 대한 사랑의 느낌과 함께.


녀석 인형을 들쳐 업고 엄마 흉내까지 내는구나. 귀여운 녀석.

역시 아이는 부모의 거울(혹은 부모는 아이의 거울)이다. 2009/04/21 -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다. 글에서도 적었지만, 아이들은 엄마, 아빠가 한 일을 그대로 배우고 그대로 행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가정 교육이나 환경이라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 생기게 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역시, 아이를 키운다는건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어렵다고 피해 갈 수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좀더 열심히 배우고 익혀서 좋은 부모가 되어야 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해본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