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육아일기 69개월 달라진 그림들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기록해 놓은 지난 글들을 보면서 아이의 겉모습 뿐 아니라 말이나 행동 들도 달라짐을 느끼곤 한다. 그리고 또 한가지, 아이의 그림 또한 성장함에 따라 변해 간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아이가 하나의 그림을 완성해 냈을 때 그때는 그때 나름의 감동과 기쁨이 있었다면, 성장함에 따라 변화되어 온 그림들을 비교해 보면 그때와는 사뭇 다른 감동과 기쁨을 선사해 주는 것 같다.

아이는 변한다. 매시간, 매일, 매달이 다르고, 매해 다르다. 그에 따라 그 아이가 그려낸 혹은 만들어낸 그림 또한 변해갈 수 밖에 없고 변하게 된다.

그림 2가지가 있다.

하나는 알록달록 사과에 그려 놓은 그림 작품,


또 하나는 점점 진하게 라는 주제로 아이가 그려낸 작품.


전혀 다른 작품으로 보이지만, 두가지 모두 용돌이의 작품이다. 아빠가 보기에 잘 했던 못 했던, 그건 전혀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 그림을 보고 무슨 그림인지 어른의 기준으로 해석이 되느냐 되지 않느냐 또한 전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아이는 자라고, 아이가 자람에 따라 상상력도 작품 세계도 자란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383,658
Today
60
Yesterday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