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0일째 되는 날

용돌이

자는거냐? 웃는거냐?

용돌이의 창작 동화 다섯번째 편이 되겠습니다.^^ 전편에 등장한 상어와 호랑이의 역할이 궁금하셨을텐데요. 그 궁금증을 바로!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37개월 창작동화 5탄 - 상어는 멀리 멀리 도망갔어요~

어느날 어느날 깊은 산속에 호랑이가 살았어요
XXX 상어가 맛이 없어도 잡아 먹을라고 했는데 아금아금
근데! 호랑이가 와서 ??? 가시 빼고 먹을라고 그랬습니다.
입도 빼고 아~~~앙 먹을라고 그랬습니다.
근데 상어는 멀리 멀리 도망갔어요
끝~


여기도 음성이 있다죠^^



+ 아마도 어버이날 선물이었던듯 합니다. 앞으로 한편이 더 남아 있는데요 제가 이번 이야기를 듣고 또 들어도 저기 XXX 라고 해 놓은 부분은 정말 모르겠습니다.
++ 호랑이는 좋은 편이고 상어는 역시 나쁜편입니다.
++ 4탄[2009/05/14 - 37개월 아이가 지어낸 이야기 - 어느날 어느날 깊은 산속에]에 등장했던 상어를 호랑이가 와서 잡아먹으려고 했는데 상어는 멀리 멀리 도망갔답니다. ㅎㅎㅎ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따스아리
2009.05.16 12:15 신고
꺄아 목소리 너무 귀여워요~ ^^ 나중에 커서 멋진 작가가 되겠는걸요~ ^^ 돌이아빠님의 역할이 중요할듯 하네요 ^^ 좋은 주말 되세요~

돌이아빠
2009.05.17 14:05 신고
하핫 감사합니다. 동화작가 좋겠는데요? 히힛
까칠이
2009.05.16 14:10 신고
목소리 주금이에요.. 귀여운 용돌군 이야기를 들어보니
풍부한 상상력으로 진정한 문학소년으로 자랄것 같은데요~ ㅎㅎ

돌이아빠
2009.05.17 14:12 신고
문학소년 좋은걸까요?

목소리 녹음해서 들으니 더 귀여운거 같아요 ㅎㅎㅎ
odlinuf
2009.05.16 15:01 신고
돌이아버님 블로그 링크 클릭해놓고 다른데 잠시 가서 보는데 아이 목소리가 나오길래 깜짝. -_-
용돌이 눈에는 호랑이가 더 센가봐요. ㅋㅋ 아이들의 상상력이란 참.. 제 조카도 요새 한창 상상력을 발휘한답니다. 귀여워 죽겠어요. : )

돌이아빠
2009.05.17 14:18 신고
하하하 깜짝 놀라셨겠네요. 크.
호랑이가 엄청 쎄요~ㅋㅋ
4-story
2009.05.16 16:52 신고
자는 걸까요. 웃는 걸까요..ㅎ
웃는거겠죠.. 의미심장한 웃음~! 모든걸 다 얻었을때 웃음 같은데요

돌이아빠
2009.05.17 14:19 신고
음 웃는거에요^^ㅋㅋ 엄마랑 장난치고 있는 모습이지용. 뭘 얻었을까요? 크.
인디아나밥스
2009.05.16 18:12 신고
끄읏~ㅋㅋ
용돌이 넘 귀엽습니다.^^
벌써 창작동화를 5편이나 내다니 대단하군요.ㅎㅎ

돌이아빠
2009.05.17 14:19 신고
하하하 아직 한편이 더 남았습니다. ㅋㅋ
동화작가 될라나요?
세담
2009.05.16 19:50 신고
짱똘이 보다 멋진 용돌이의 하리마오 야그...ㅋ
용돌이의 상상력에 걸린 풍경들이 나중에 명작의 소설들이 되어있지않을까요?
맑고 깔끔한 창작동화....어른도 푹~ 빠지겠어요^^
어흥...........ㅋ

돌이아빠
2009.05.17 14:20 신고
맑고 깔끔한 창작동화 작가~ 좋지요. 하하 나중에 책 내면 꼭 사주세요~
MindEater™
2009.05.16 20:02 신고
와..목소리 귀여움이 작렬하는군요~~ ^^*
추적거리는 비에 몸도 쳐저있었는데 용돌군이 화이팅하게 해주네요~~ ;)

돌이아빠
2009.05.17 14:20 신고
히힛 저희도 집에 있습니다. 목소리 귀엽죠잉?
녹음해서 들으니 또 다른 매력이^^
또자쿨쿨
2009.05.16 23:54 신고
ㅎㅎ 완전 완소 이야기이군요 ㅋ

돌이아빠
2009.05.17 14:31 신고
네~~~~ 헤헤헷
예스비™
2009.05.17 08:22 신고
답방인사 왔습니다.
방명록에 인사만 드리고 가려고 했는데...
어느 멋진 왕자님 목소리가 제 발길을 붙잡는군요~ㅋㅋ
호라이가 빼려는 가시가 제가 생각하고 있는것이 맞나요?
오늘 또 고민거리를 주시네~ㅋㅋ
남은 주말 행복한 시간되세요.

돌이아빠
2009.05.17 14:32 신고
예스비님 반갑습니다~
물고기는 가시가 있답니다 ㅋㅋㅋ 그 가시를 빼고 먹을라고 했는데 도망가버렸다네요~ ㅋㅋㅋ
2proo
2009.05.17 10:46 신고
철갑상어 지느러미를 탐내는 호랑이...
아. 역시 전 세상사에 찌든 한마리 어른.. ㅠ_-
나의 동심은 어디로 갔는지.. 흑.. ㅋ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ㅎㅎ

돌이아빠
2009.05.17 14:36 신고
헛 철갑상어 지느러미 ㅎㅎㅎㅎ
동심은 저 멀리 있지; 않아요~
행우니
2009.05.17 11:12 신고
목소리 너무너무 귀여워요~~~ 앙~~~ 깨물어주고 싶어요..ㅋㅋㅋ
제 둘째 아들은 34개월째랍니다..ㅎㅎ
항상 행복하시고, 활짝 *^____^* 웃으세요!!

돌이아빠
2009.05.17 14:37 신고
아하 34개월이시로군요. 오홍 목소리 귀엽겠어요~ 후훗

행복한 주말 보내고 계시죵?
드자이너김군
2009.05.17 11:59 신고
근데 진짜 용돌이 목소리 너무 귀여워요..... 으흐흐 좋으시겠어요.

돌이아빠
2009.05.17 14:37 신고
진짜 귀엽죵? 히히힛
비바리
2009.05.17 15:45 신고
신기해요`~
용돌이 목소리 넘 귀여워요`~

돌이아빠
2009.05.18 06:51 신고
헤헷 귀엽죠? 귀엽다니까요 ㅎㅎㅎ(팔불출입니다 =.=)
따뜻한 카리스마
2009.05.17 18:30 신고
xxx는 '그~런데에'로 들리는데요^^ㅎ
목소리가 너무 어린이 답고 귀엽고 천진난만함이 가득하게 들려용^^ㅎ

돌이아빠
2009.05.18 06:52 신고
스트레스 쌓이거나 힘든일 있을때 들으면 청량제가 됩니다. ㅎㅎㅎ 근데 그~런데에 로 들리시나요? 흐...아빠보다 나으신데요 >.<
마속
2009.05.17 22:17 신고
짧은 이야기군요. . . ㅎㅎ

돌이아빠
2009.05.18 06:52 신고
참 짧지요잉 ㅋㅋㅋ
둥이 아빠
2009.05.17 23:20 신고
아.. 이렇게 놀아주는것도 좋은 방법이네요....

저도 여러번 들어도 xxx 뭘 말하는지 모르겠네요.

돌이아빠
2009.05.18 06:52 신고
그쵸 안들리죠? 카리스마님은 대단하신듯. 그~런데에 로 들리신다네요 ㅎㅎㅎ
하늘다래
2009.05.18 08:46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귀엽네요 +_+
아하하하 ㅎㅎㅎ
귀여워요 ㅎㅎㅎㅎ

돌이아빠
2009.05.18 21:54 신고
ㅎㅎㅎ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ㅋㅋ
월드뷰
2009.05.18 09:48 신고
창작동화작가 용돌군 ㅋㅋ 나날이 발전하는걸요~~

돌이아빠
2009.05.18 21:54 신고
그쵸 그쵸? 조만간 6탄을! 올려보겠습니다. ㅋㅋㅋ
명이~♬
2009.05.18 10:11 신고
제가 어렸을때 불렀던 노래들을 엄마가 녹음 해놓고 종종 들려주고는 했었는데,
그게 아마 돌이 나이였던거 같아요. ㅎㅎㅎ
내가 어렸을때, 우리 엄마 아빠는 날 굉장히 이뻐했구나, 하는 기억을 하게했었는데 돌이에게도 그럴꺼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 귀여운 용돌이 목소리~ >_<

돌이아빠
2009.05.18 21:55 신고
오호 명이님 어머님은 센스 만점 어머님이시군요! 시대를 앞서가시는 멋진 부모님 역시^^!
연신내새댁
2009.05.19 12:08 신고
^^!!!! 돌이 목소리 넘 예쁘고요, 이야기도 정말 재밌습니다~~~~
37개월에 이렇게 창작을 하다니.. 정말 신기하고 대단하네요!

똑순이도 돌이 형아처럼 예쁘게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열심히 잘 키워야하는 거겠죠~~!

돌이아빠
2009.05.19 18:25 신고
재미 있으셨나요 헤헤헷 감사합니다.^^
저도 신기합니다 ㅎㅎㅎ

똑순이도 곧(?) 해줄거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