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유아들을 위한 그림책 -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 - 10점
낸시 틸먼 지음, 이상희 옮김/내인생의책


이 책을 읽어나가며 들었던 첫번째 생각은 아! 우리 용돌이가 태어난 날엔 아내와 내가 춤을 추었구나. 라는 생각이었다.
그중에서도 10개월을 자신의 뱃속에서 키워 세상에 낳은 아내의 아니 엄마의 그런 행복감이 이런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었다.

이 책은 유아들을 위한 그림책이다. 하지만 그 내용은 아이가 세상에 태어났을 때의 부모 마음을 그대로 표현해 놓은 책이라 할 수 있다. 아이가 세상에 태어난다는것. 엄마와 아빠의 사랑의 결실이 세상의 빛을 보게 된다는 것. 그게 바로 이 책에서 표현하고 있는 주제라 할 수 있겠다.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

이 책을 읽어가며 "네가" 라는 부분을 "용돌이가" 라는 이름으로 바꾸기만 해도 나와 아내의 마음을 고스란히 용돌이에게 전할 수 있을 것이다. 즉, 이 책을 아이에게 읽어줄 때 "네가" 가 아닌 "누구 누구가" 라는 내 아이의 이름을 붙여서 읽어준다면 그 느낌 또한 남다르지 않을까?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


그리고! 또한가지 이 책을 읽어주다 보면 신체의 각 부위에 대한 내용이 함께 나온다. 그럴때마다 엄마나 아빠의 손으로 아이의 눈이며, 코며, 입이며 귀 등을 쓰다듬어주며(부위에 대한 명칭이 나올때 손도 함께 움직여서^^) 읽어준다면 그 또한 색다른 느낌일 것이고, 엄마 혹은 아빠와 아이간의 친밀감도 더해질 수 있을 것이다.

내 아이를 사랑하고, 내 아이의 탄생은 축복이며 큰 행복이다. 이 책을 읽으며 그때의 감동이 다시금 떠올릴 수 있어 좋았다.
물론! 지금은 또 지금 나름대로 큰 행복이지만^^

이 책의 그림은 카드 디자이너의 저자 낸시 틸먼이 직접 그렸다. 그런만큼 독특하고 톡톡 튀는 그림들이 더 정감이 있다.
아직까지 글은 엄마, 아빠 몫이요 그림은 용돌이 몫이지만, 언젠가는 책의 글이 용돌이의 몫이 되는 날이 올것이고, 그때 다시 용돌이가 이 책을 읽어본다면 또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용돌이가 태어난 날엔 아빠도 춤을 추었지!^^~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407,209
Today
106
Yesterday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