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4일째 되는 날

39개월 아이 이정도면 얼리어답터?


용돌이

MP3 플레이어로 음악을 듣는 녀석


용돌이는 전자제품에 친숙하다. 물론 주위에 전자제품이 많기 때문이기도 할테고, 다른 아이들 또한 비슷하리라 생각된다.
그런데 용돌이 녀석은 좀 더 친숙할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사용해 보려고 하는 점이 조금 다르지 않을까 싶다.

용돌이는 훨씬 더 어렸을적부터 엄마가 집에서 노트북 하는 모습을 지켜보았고, 때로는 이어폰을 꼽고 있는 모습도 지켜보았다.
물론 카메라를 이용해서 사진 찍는 모습도 말이다.

이 세가지의 용도와 사용법을 용돌이는 정확하게 알고 있다. 컴퓨터는 마우스라는 것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 2008/12/05 - 컴퓨터는 이렇게 하는거에요!~ , 카메라는 다른 사람 혹은 사물의 모습을 담고 싶을 때 혹은 기억하고자 하는 물건들이 있을 때 이용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 또한, 이어폰은 귀에 꼽는 것이고 거기에 연결된 본체에서 음악이 흘러나온다는 것도 알고 있다. 마지막으로 심지어는 네비게이션도 알고 있고, 아빠와 함께 먼 곳에 갈 때는 이 녀석이 길을 안내해 준다는 것도 알고 있다.

용돌이

2008년 8월 경의 모습 - IT는 안된다 ㅡ.ㅡ

용돌이

2009년 7월의 모습 - IT는 안된다!!!!

용돌이

MP플레이어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감상하는 중!

용돌이

용돌이가 직접 찍은 용돌이 간식!


이정도면 얼리어답터가 아닐까? 물론 아빠나 엄마가 얼리어답터가 아니기 때문에 새로운 제품들을 접해볼 기회는 적지만, 집에 있는 전자제품의 용도와 그 사용법을 정확히 알고 있고, 심지어는 멀티탭 스위치도 정확하게 켜고 끄곤한다.

이런 모습을 보며 기뻐해야 할지 아니면 슬퍼해야 할지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다루지 못하는 것보다는 모르는 것보다는 더 낫겠다 싶은 아빠의 마음은 기특하기만 하다.

그렇지만 너무 전자제품에만 익숙해지기 보다는 자연과 더 친해지고, 책을 항상 옆에 두는 그런 아이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긴 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JUYONG PAPA
2009.08.25 16:05
ㅋㅋㅋ 라디오키즈님 댓글에 동감....

그래도 돌이가 저렇게 이것저것 만지다가 궁금하면 나중에 책을 가까이 하게 될거에요. ^^

돌이아빠
2009.08.27 05:53 신고
글켔죠잉? 히힛 그래도 ㅡ.ㅡ;;;;
활활이
2009.08.25 16:07 신고
정말 일찍부터 IT와 친숙하군요 ㅎㅎㅎㅎㅎ
신제품을 빨리빨리 가져다 주어야 하시겠군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8.27 05:54 신고
신제품을 빨리빨리 가져다 주려면. 음..돈을 많이 벌어야 >.<
초하(初夏)
2009.08.25 16:07 신고
요즘 아이들의 놀이문화에도 많은 변화가 생긴 것 같습니다.
다양한 즐거움을 즐기면 무럭무럭 잘 크길 바라며...

돌이아빠
2009.08.27 05:54 신고
많은 변화가 꼭 좋은 쪽은 아닌듯 합니다.
저 어릴때는 무조건 밖에 나가서 동네에 있는 동무들과 해질때까지 뛰어놀았는데 말이죠 흐음...
Arkanoid
2009.08.25 16:12 신고
IT에 있는 사람으로써
IT는 안된다! 라는 저 한줄의 글이
참 와닿습니다...

저도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전 자연을 벗삼아 놀라고 할꺼에요.
( 일단 아이먼저 낳고난 다음에 이야기 하던가... )

돌이아빠
2009.08.27 05:55 신고
맞아요 저도 IT에 있는 사람이지만 >.<
IT는 안됩니다....

음...아이만 낳으면 되시는건가요? ㅎㅎㅎ
Arkanoid
2009.08.27 08:58 신고
돌이아빠님~
전 아직 미혼에
학생이라구요!!

그러니 아이가 아직 없답니다~ㅎㅎ
돌이아빠
2009.08.27 11:08 신고
헛! 그럼 먼저 배우자를 만나셔야 하는군요.
이런 실례를.. 흐.. 죄송 합니다^___^
드자이너김군
2009.08.25 16:53 신고
이야 용돌이 똑똑한데요. 혹시 영재?ㅋ
요즘 아이들은 배우는것도 빠르고 우리 클때랑은 또 노는게 틀린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8.27 05:56 신고
우리 클때랑은 차이가 많죠. 영재는요 무신 ㅋㅋㅋ
Hoya
2009.08.25 17:22
요즘 아이들의 컴퓨터와 인터넷 이해도 정 말 놀랍네요^^

돌이아빠
2009.08.27 05:57 신고
음..인터넷에 대한 이해도 놀랍기는 한데 역효과도 참 많지 싶습니다.
둥이 아빠
2009.08.25 20:31 신고
이야`~ 그러게 말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자기 아들한테는 컴퓨터로 오락하지 말라고 하더군요..ㅎㅎ

벌써 IT 와 친숙해 진다는게..ㅎㅎㅎ

돌이아빠
2009.08.27 05:58 신고
ㅎㅎㅎ 그런가요? 용돌이도 컴퓨터를 멀리하게끔 해야겠군요 흐..
쭌맘
2009.08.25 21:00
음...용돌이가 앞으로 관심가져야할것들이 많을터인데... 넉넉한 아빠가 되셔야..그 관심을 충족시켜줄수 있을듯 ㅎㅎㅎ 오호.... 사진에 보이는 초코머핀 넘 맛나보이네.. 용돌아..맛있겠당.ㅋ

돌이아빠
2009.08.27 05:59 신고
넉넉한 아빠...ㅠ.ㅠ 근데 뭐 형편에 맞게 해줘야죠. 뭐 히힛
초코머핀 맛나요~ ㅎㅎㅎ
kuri
2009.08.25 22:30 신고
저희 아이도 엄마아빠가 매일 컴터에 매달려 살다보니
아주 오래전부터 워드로 글자공부를 했더랬지요.
그래도 여전히 마우스는 어려운지 저더러 해달라는데
용돌이는 마우스마저 잘 했군요~!

돌이아빠
2009.08.27 11:02 신고
워드로 글자공부를 .헛
마우스를 잡는 폼새가 ㅎㅎㅎ 그나저나 IT는 안되는데 말입니다 ㅡ.ㅡ
kuri
2009.08.28 17:29 신고
저희 신랑도 그렇게 이야길 합니다.
IT는 안된다고. 왜그럴까요.
IT 강국이라는데 종사자들은 모두 싫어라하니.^^
다행히도 좀더 크니깐 컴터보단 인형을 좋아하네요.
돌이아빠
2009.08.28 20:27 신고
IT 강국이라는건 사실 어찌 보면 허울 좋은 이름일 뿐입니다.
IT 쪽 특히 개발쪽에 종사하는 분들 정말 너무 고생은 많이 하는데 보상은 커녕 인간적으로도 좋지 않은 대우를 받는 경우도 허다하답니다 >.<
kuri
2009.08.28 21:12 신고
IT 업체에서 병특을 했던 신랑을 보면서 저도 그런 생각을.
정작 IT강국을 외치는 사람들은 컴퓨터도 제대로 못다루지 않을까요.
보이는것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어쨌든 고생 많으셔요.^^
돌이아빠
2009.08.31 22:31 신고
ㅠ.ㅠ 저도 병특 출신인데 흐..
DanielKang
2009.08.25 22:41 신고
그래도 mp3는 아직 용돌이가 쓰지 않도록 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젊은 사람들 중에서도 청력이 안 좋은 사람들이 많은데 너무 어릴때부터 이어폰을 사용하면 추후 어찌될지 모르니깐요
뭐 잠깐 호기심에 듣는것은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용돌이 손에 닫지 않는 곳에 잘 보관하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8.27 11:03 신고
말씀 감사합니다.

제 생각에도 좋지 않을 것 같아요. 그래서 되도록이면 이어폰 사용은 안하게 하려고 합니다. 요즘은 안들어요^^ 대신 TV를 틀어주거나(뭐 자주 보지도 않지만) CD 플레이어(스피커)를 이용하곤 합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
까칠이
2009.08.26 08:31
용돌이도 IT돌이군요~ ㅎㅎ
저희 동하는 벌써 햅틱폰으로 스스로 동영상을 골라보구요... 터치를 자유자재로...ㅠㅠ
아이팟터치로도 이것저것 막 만져요... 심히 걱정됩니다...ㅠㅠ

돌이아빠
2009.08.27 11:03 신고
헛 동하가 한수 위인데요? 터치를 벌써 자유자재로 ㅡ.ㅡ;;;
결이아빠
2009.08.26 14:30
우와... 용돌이가 저보다 낫다는..^^

돌이아빠
2009.08.27 11:03 신고
근데 그래서는 안된다는 ㅡ.ㅡ;;;;!
명이
2009.08.27 09:32
아이는 부모가 하는 그대로 따라 한다고 하던데...돌이아빠님 책 많이 읽으시는데 돌이는 자꾸 IT돌이로 거듭나려는...ㅋ;;;
잘 지내셨죠? 요즘 블로그에 글은 못올려도 RSS는 간간히 보는데 돌이아빠님 한동안 글이 없으셔서 휴가 가셨나 했답니다. ^^
오늘은 비가 올라고 잔뜩 찌푸리고 있는데!!!
벌써 가을폼새네요. 후훗~

우리 돌이는 벌써 또 큰거 같아요. 대견한 돌이 ㅎㅎㅎ

돌이아빠
2009.08.27 11:05 신고
하핫 잘 지내시죠? IT돌이는 안되지 말입니다. 아빠 하나로 족하잖아요. 뭐 어찌보면 pride가 없는게 아니냐 할수도 있지만 우리나라 현실이 저를 그렇게 만드네요.

음.. 글이 없었던 이유는 휴가를 갔기 때문이 아니고 ㅠ.ㅠ 너무나 바빠서 ㅡ.ㅡ;;;;;;;

지금 비 열심히 오네요. 광주는 어떤가요? 그래도 서울보다는 여유가 있지 않나요?
ssil
2009.08.27 16:13 신고
남자아이라 더 그런가요?
필우도 컴퓨터를 직접 만져보려하고 사진도 직접찍어보고, 하물며 엄마가 하는 믹서기 세탁기 다 지기가 직접 버튼을 눌러야만 하네요..^^
물티슈 박스에 앉아서 열심히 컴퓨터에 몰두하는 용돌이 아주 진지하네요..^^

돌이아빠
2009.08.28 20:23 신고
남자아이이기도 하지만 부모의 영향이 더 크지 않나 싶어요 후훗. 근데 믹서기에 세탁기까지 흐.
백마탄 초인™
2009.08.28 01:47 신고
햐,,,암후래도 도리의 찰칵스킬이 예사롭지 않군요!!

벌써 여백의 미와 공간개념을 포착하고 있다니,,,하하
베리 나이스 찰~칵!! ^ ^

돌이아빠
2009.08.28 20:24 신고
그런가요? 사진 잘 찍으면 좋은거죠? 히힛
초인님 잘 지내시죠~ 벌써 주말이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백마탄 초인™
2009.08.28 22:55 신고
안그래도 요새 뵙기가 맹바기 보다 더 어렵더군요?? ^ ^;;;

마이 밥후십니콰??하하
저는 최근에 여러모로 좀 바빠서리,,,

자주 뵙시당!!
돌이아빠
2009.09.21 22:45 신고
와웅! 네~~~~~ 반성 반성 ㅠ.ㅠ
무진군
2009.08.28 04:21 신고
잘못하면 허리 휘어 지시겠어요...

돌이아빠
2009.08.28 20:24 신고
그러게요 ㅠ.ㅠ
곰실이
2009.08.28 11:48
다인이도 벌써.. MP3듣고 CD혼자 틀어 듣고.. DVD 틀어 보고.. ㅡ,.ㅡ 별로 바람직하지 않아 보이는데..그래도 쫒아 하는걸 못 하게 할 수도 없고.. 혼자 할 줄 아는게 기특하면서도 뭔지 모르게 씁쓸..해요
그나저나 용돌이 사진 잘 찍었는데요.. ^^

돌이아빠
2009.08.28 20:25 신고
다인이도 한 IT 하는군요! DVD까지 와웅! 제 생각에도 그닥 바람직하지 않아 보이긴해요 ㅠ.ㅠ 못하게 할수도 없공..

사진 잘 찍었나요 히힛
감은빛
2009.08.31 13:35
IT는 안된다는 돌이아빠님의 처절한 외침이 들리는 듯 합니다!
생각해보면 저희 어릴때보다 집에 전자제품이 참 많죠.
그 전자제품에 의존하는 경향은 말도 못할 정도로 심각하구요.

우리아이는 저희 부부가 늘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모습만 보고 살아서,
나중에 기억하는 엄마 아빠 모습이 그거 밖에 없는 건 아닌지 걱정될 때가 있습니다.

돌이아빠
2009.08.31 22:31 신고
네 IT는 안됩니다. 우리나라 현실을 직시한다면 말이죠.
정말 열악합니다. 정말....


저도 걱정이긴 합니다. TV 혹은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모습만 보여줘서 >.<
대따오
2009.09.09 16:27
쮸같은 경우도 벌써 컴퓨터와 핸드폰이랑은 무척 친해요.
너무 친해서..겁이 날 정도죠.
한글도 모르는데 기억력이 얼마나 좋은지..^^

자연이랑 더 친해지게 하는 방법이 뭔지.. 연구하셔서 저도 좀 알려주세요.

돌이아빠
2009.09.09 22:34 신고
역시 디지털 기기가 늘 옆에 있으니 금새 친해지나봅니다.
에공...기억력이 좋은가요? 오홍~!

자연이랑 친해지는 방법 저에게 좀 알려주세요 >.<
유리파더
2009.09.13 13:40 신고
저도 그런 생각을 자주 합니다.

리모컨 누르는 거나, 컴퓨터 켜서 어린이용 사이트 찾아 들어가는거나..(제 즐겨찾기에 그렇고 그런 링크가 없었기에 망정이지)
조만간 저를 따라잡는 건 시간 문제일 것 같습니다.

벌써 DSLR 찍는 것도 그 결과물은 엄마보다 훨씬 낫습니다. -_-a

돌이아빠
2009.09.18 22:57 신고
헛 DSLR까지요? 유리 대단한데요!!!
그렇고 그런 사이트 링크가 없어서 정말 다행이었네요 ㅎㅎㅎ

역시나 요즘 아이들은 IT기기에 대한 거부감도 없고 너무나 친숙하죠 그래서 더 삭막해져가는 것도 같아서 아쉽긴 하지만 말이요.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