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2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29일째 되는 날

37개월 처음으로 그려준 엄마 아빠 얼굴

용돌이가 드디어 엄마 아빠의 얼굴을 그렸다. 원을 그리는 것도 발달단계중에 중요한 한 부분이라고 하는데, 알지 못하는 사이에 벌써 엄마 아빠의 얼굴을 그리는 수준이 되었다.

그동안 용돌이의 그림은 알 수 없는 선들의 연속과 동그라미인듯 하면서도 끝이 맞지 않는 선들이었다.

그랬던 용돌이가 엄마, 아빠 얼굴 그림을 그렸다. 그것도 이면지 앞, 뒷면에.

언제부터였을까? 갑자기 그릴 수 있게 된 것일까? 아이의 능력은 참으로 놀랍기만 하다.
아내가 어린이집 선생님과 이야기해 본 바로는 선생님도 잘 몰랐다고 한다. 눈, 눈썹, 코, 그리고 커다란 입.

엄마 얼굴은 엄마가 꼽고 있던 머리핀까지 그렸다. 거기다 귀까지

엄마얼굴

눈썹, 눈, 코, 입, 귀, 그리고 머리핀까지 완벽한 엄마얼굴^^!


그런데 아빠 얼굴에는 귀가 없다. 귀가 잘 안 보였던 것일까?

아빠얼굴

눈썹, 눈, 코, 커다란 입 아빠 얼굴 귀는 어디 갔을까?


용돌이에게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구는 세 가지가 있다. 색연필, 싸인펜, 그리고 크레파스.
하지만, 용돌이는 싸인펜을 가장 좋아한다. 내가 보기에는 싸인펜은 좀 거칠고 손에도 잘 묻고 차가운 느낌이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용돌이는 싸인펜이 좋은가보다. 그림을 그릴라치면 늘 싸인펜이 우선이다.

물론 손과 발, 그리고 옷에는 늘 싸인펜 자국들이 넘쳐난다. 처음에는 색연필이나 크레파스를 사용하도록 유도를 했으나, 지금은 용돌이가 좋아하는 것을 사용하도록 그냥 둔다. 강요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기에.

용돌이 셀카

서비스~ 용돌이 셀카~! 얼굴 반쪽!


조금 더 지나면 아빠의 안경쓴 모습도 그려줄까? 후훗 기대된다. 어떤 모습일까?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필넷
2009.04.30 10:45 신고
귀는 원래 잘 안보이는 곳에 위치하다보니... 아이들이 처음 얼굴을 그릴때 귀를 종종 빼먹는것 같더군요.
전부 입을 아~ 하고 벌리고 있네요. ^^

돌이아빠
2009.04.30 22:01 신고
아 그렇겠군요. 역시 그림그리는데는 서연이가 선배(?)니 필넷님이 제 선배시로군요. 귀. 다음에는 그려주겠죠?
아~~~하면서 하품을 하는걸까요?
들판
2009.04.30 10:53 신고
이렇게 보니 입을 아~하고 벌린것이 엄마아빠한테 할말이 많이 있다는 뜻인가 싶기도 하네. 그렇게 말하고도 더 하고 싶은말이 있는거겠지. 엄마아빠 놀아줘요. 라고.

돌이아빠
2009.04.30 22:01 신고
하고 싶은 말이 많다는 뜻일까요? 좀더 많은 이야기를 해달라는 표현이 아닐까요? 아니면 토요일만 되면 늦잠 자는 아빠 때문일까요?
명이~♬
2009.04.30 11:39 신고
몇일전에 주용이가 파스타를 붙여 만들었던 아빠얼굴이 기억나는데요? ㅎㅎㅎ
돌이아빠님이랑 돌이랑, 돌이 엄마님 잘 계셨지요?
사실 그간 댓글 달고 싶어서 근질거렸으나...묵언수행..이라고 말이죠잉..ㅋㅋ
돌이 셀카에 눈가 상처가 아직도...ㅠ_ㅠ
입안에 상처는 잘 낫고 있어요?

돌이아빠
2009.04.30 22:03 신고
아. 주용이의 그 멋진 작품! 기억납니다. ㅎㅎㅎ
네 저희는 덕분에 잘 지내고 있었습니다. 묵언수행은 명이님에게 도움이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네 눈가 상처는 여전히 흉이 남아 있습니다. 잘 안없어지네요. 입안 상처는 이제 다 나았지 싶습니다. 이제 가글도 하지 않고 평소대로 지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Sakai
2009.04.30 11:40 신고
돌이 카리스마가 멋있네요.^^그림 재주가 있는 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09.04.30 22:04 신고
그림 공부를 시켜야 할까요? 축구를? 레슬링을? 피아노를? 아니면 춤을? 그것도 아니면 레이서로???

욕심은 내지 않으려 합니다. 다만, 아이가 자라면서 하고 싶어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늘 응원해 주는 아빠이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PLUSTWO
2009.04.30 12:44 신고
아이들의 그림에서 정서와 마음을 읽을수 있다고 합니다..
용돌군은 워낙에 아빠엄마가 자상하셔서 앞으로 예쁜 그림을 그려줄듯 합니다...^^

돌이아빠
2009.04.30 22:05 신고
음..좀더 멋진 그림을 만나기 위해서는 더 노력해야 하는거군요. 토요일만 되면 늦잠 자는 아빠가 되어서도 안되겠고, 욱 하고 성질 부리는 아빠가 되어서도 안되겠고, 놀때 한눈 파는 아빠가 되어서도 안되겠군요. ㅠ.ㅠ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제 긴(?) 연휴가 시작되었습니다.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인디아나밥스
2009.04.30 12:53 신고
하하하!! 용돌군 참 난해한 그림 솜씨를 가졌군요.
그런데 용돌군이 그린 그림 보니까 아빠 엄마의 표정을 잘 잡아낸거 같아요.^^

돌이아빠
2009.04.30 22:06 신고
하하하 그런가요? 엄마 아빠의 표정은 음...용돌이가 생각하는 엄마 아빠의 표정은 뭘까요? 갑자기 궁금해 지네요. 히힛
함차
2009.04.30 13:05 신고
호..원형이랑..눈 위치가..제대로인데요..
울 아들 추상화 감상에..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절 원망하는듯..

돌이아빠
2009.04.30 22:07 신고
저도 놀랐습니다. 저렇게 잘 맞춰서 그릴줄은 몰랐거든요. 선우 추상화라 조금만 기다려보세요^^ 멋진 엄마 아빠 얼굴을 그려줄겁니다. 암요!
로리언니♩
2009.04.30 13:08 신고
와우 ㅋㅋㅋ
진짜 이런 감동이 !! @_@

엄마아빠가 닮았어요 >ㅅ < ㅋㅋ

돌이아빠
2009.04.30 22:07 신고
히힛 쏙 빼닮았습니다! 눈코입 다 있잖아요 ㅋㅋㅋ
은빛 연어
2009.04.30 13:32 신고
용돌이의 그림 솜씨 칭찬해줘야할것 같아요`~
너무 열심히 그렸나봐요! 펜자국이..ㅋㅋㅋ

돌이아빠
2009.04.30 22:08 신고
네 칭찬 많이 해주고 있습니다. 후훗.

음 펜자국은 언제 생겼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림을 그리고 나서일지 그림 그리기 전일지.

근데 제 생각에는 낙관이 아닐까 싶습니다.(꿈보다 해몽입니다. ㅋㅋ)
드자이너김군
2009.04.30 13:41 신고
용돌이 보면 볼수록 37개월 같지 않은데.. 생각보다 어리군요..ㅋ
나중에 커서 김군처럼 디자이너가 되지 않을까요?ㅎ

돌이아빠
2009.04.30 22:09 신고
37개월 맞습니다. >.<
키는 표준성장곡선에 따르면 50%가 약간 안되고 몸무게는 10%가 약간 안됩니다.(이놈아 잘좀 먹어라!!!!) 오호 디자이너.^_^
부지깽이
2009.04.30 14:28
뽀도독 뽀도독 싸인펜 소리내며 그림을 그리던 우리 아이가 생각나네요.
싸인펜 냄새가 걱정되서 고개를 너무 숙이고 그리지 말라고 잔소리 하던 것도 생각나구요.^^
용돌이, 참 잘했었요. 백점 만점에 백만점! ^__^

돌이아빠
2009.04.30 22:10 신고
오홍 부지깽이님 아이도 싸인펜으로 뽀드득 소리를 내며 그림을 그렸었군요! 히힛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해드렸네요 뿌듯합니다. ㅎㅎㅎ 감사합니다~
*저녁노을*
2009.04.30 14:53 신고
ㅎㅎㅎ
우리 아이들 어릴때가 생각납니다.
기분 좋았겠어요.

돌이아빠
2009.04.30 22:11 신고
히힛 저야 워낙에 팔불출 아빠라서 입이 귀에 걸렸습니다.
용돌이가 앞으로 더 많은 행복한 기쁨을 주겠죠? 히힛
취비(翠琵)
2009.04.30 15:46 신고
ㅎㅎㅎ
한창 낙서하기 좋아할 시기겠네요^^

돌이아빠
2009.04.30 22:11 신고
네. 맞습니다. 여기저기 낙서하기 좋아할 시기인데 다행이도 벽지에는 잘 하지 않습니다. 대신에 스케치북(지금 현재 30권 정도 쓴것 같습니다.)이랑 없으면 이면지를 바로 바로 공급해 주고 있습니다^_^
카루시파
2009.04.30 16:21 신고
쮸는 자석 그림판에 맨날 할미와 할부지 그림만 그려준답니다.
물론 사람 얼굴같지는 않지만.. 그렇게라도 그려주는것이 얼마나 부럽던지..
아이고..

울 꼬맹이의 그림을 보다가 용돌이의 그림을 보니.. 정말 멋지고 대단하네요.

돌이아빠
2009.04.30 22:13 신고
저는 양면 화이트보드(자석 부착 가능한 녀석으로)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120cm 정도의 크기로 그런 그림판인가요?
할머니와 할아버지 그림을 그리는군요. 쮸도 조만간 엄마 아빠 얼굴을 예쁘게 그려줄 겁니다. 조금만 기다려 보세요.

이 그림 전까지만 해도 제가 본 그림은 동그라미 비슷한거 몇개 직선 비슷하게 쫘악 쫘악 낙서한게 대부분이었습니다.

아이의 변화는 순간인듯 합니다. 조금만 기다려보세요^^
Krang
2009.04.30 19:34 신고
돌이아빠님 귀없군요. -ㅅ-;;ㅎㅎ
아마도 아빠가 하품하시는 모습을 순각포착한 모양입니다. :)

덧) 관련 글타래가 뭔가요? 티스토리의 새로운 기능?!

돌이아빠
2009.04.30 22:15 신고
네 귀가 없습니다. >.< 조만간 귀도 그려주겠죠?
하품하는 순간...그렇군요 귀가 안보일테니. 그리고 토요일만 되면 늦잠 자고 있는 아빠이니 그럴만도 합니다 ㅠ.ㅠ

덧) 관련 글타래 티스토리의 새로운 기능입니다.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마우스를 이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부수적인 도구는 이전글 넣기 기능입니다. ^__^
무진군
2009.04.30 23:53 신고
정민이 보다 그림실력이 출중..!! 하군요..2달 후에는 좀 나아질라나..=ㅅ=;..흑...

돌이아빠
2009.05.01 00:05 신고
후훗 정민이도 이제 곧! 입니다 ^_^
까칠이
2009.05.01 08:55 신고
용돌이의 묘사력이 상당한(?) 걸요? 전 언제쯤 받아 볼 수 있을까요??

돌이아빠
2009.05.02 17:29 신고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곧! 그려줄겝니다요 ㅎㅎㅎ
JUYONG PAPA
2009.05.01 09:31 신고
눈두덩에 보이는 상처...아이구...볼때마다 속터지네요.
저도 주용이 눈 볼때마다 속터지는데...

+ 저는 처음으로 만들어준 아빠얼굴...트랙백 남기고 갈께요. ^^

돌이아빠
2009.05.02 17:30 신고
에고 그러게 말입니다. 용돌이나 주용이나 에효....정말 속상합니다. 얼굴을 보게 되면 꼭 눈 두덩으로 시선이 가더라고요...

아! 아빠얼굴~ ㅋㅋㅋ 연휴는 잘 보내고 계시죠?
백마탄 초인™
2009.05.05 01:27 신고
하하하,,,
녀석, 사물인지 능력은 있군요!! ^ ^

돌이아빠
2009.05.05 12:36 신고
하하하 어째 초인님이 보시기에 그림에 소질이 좀 있을랑가요?
CeeKay
2009.05.07 20:30
점점 잘 생겨지실 용돌이 아빠, 엄마의 얼굴이 기대되네요. ^^
갑자기 미국에서 이사오면서 가져오긴 했는데 어딘가 숨겨져 있을 종현이의 첫 작품이 궁금하네요.

돌이아빠
2009.05.08 13:25 신고
하핫 언제쯤 또 그려줄까요? 크.
오호 종현이의 첫 작품! 저도 궁금해지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