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서울시 교육감을 시민들의 손으로 직접 뽑는 의미있는 날이다.

아침 출근길에 가뿐하게 내 권리를 행사하고 왔다.
그러나 걱정이긴 하다. 쉬지도 않는날 투표율이 얼마나 될까?
자기 권리를 쉽게 포기하는 사람들. 하지만 그들을 욕하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교육이라고 하는 것은 미래를 위한 내 자식들을 위한 정말 정말 중요한 것이다.
서울이라는 대표 도시의 교육감. 그의 권한은 정말 막강하다.(관련 포스트: monopiece님의 '서울시 교육감' 우습게 보이십니까?)
이런 막강한 권한을 갖는 사람을 정말 잘 뽑아야만 되는것이다.

이전 포스트에서도 적었지만,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민주주의 시민으로서 투표에 참여하는 것 또한 기본이다.
물론, 아무것도 모른채 투표에 참여하여 아무나 찍어주는 건 기본에 충실한 행동은 아니다.
최소한 그들의 생각, 그들의 선거 공약 근거는 있는 것인지, 정말 필요한 것들이 빠지지는 않았는지 한번쯤은 고민해봐야 하는 것 또한 기본이다.

출퇴근길 물론 서둘러야 하겠지만, 우리의 소중한 권리를 헌신짝처럼 내버리지는 말자.

7월 30일 오전 9시30분 덧붙임
투표율 및 개표율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더군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터넷선거정보조회시스템
Internet Explorer와 FireFox 3.0.1 모두 정상 동작합니다.
궁금하실때 보시면 되겠습니다. 9시 현재 2.6%의 투표율입니다. 역시나 저조하군요.

투표에 참여합시다!~~~

edit)
13시 현재 투표율: 7.9% 입니다.
15시 현재 투표율: 9.6% 입니다.
17시 현재 투표율: 11.4% 입니다.
19시 현재 투표율: 13.5% 입니다.

예상 투표율: 15% 정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