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7월의 마지막날.

우울한 소식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서울시 교육감 직접선거 결과.
총투표율: 15.5% 역시 내가 예상했던 범위...(2008/07/30 - [세상 사는 이야기/하루 하루 살아가기] - 우리의 소중한 권리를 헌신짝처럼 내버리지는 말자.)


1번 공정택 후보: 40.09(499,254)% 득표.
6번 주경복 후보: 38.31(477,201)% 득표.

패인은? 딴나라당을 비호하는 아니 딴나라당이 비호하는 서초(59.02%:24.32%)/강남(61.14%:22.62%)/송파구(48.08%:31.56%)에서의 열세를 만회하지 못하고 석패하고 말았다.

패인을 더 이상 분석하고 싶지는 않다. 저게 현실이다. 높은 투표율(서초, 강남은 19%를 넘었다)에 높은 지지를 받은 공정택 후보가 당선되었다.

여기까지 하고. 그리고 기아도 져버렸다. 5:1로 최하위 LG에 참패를 당하고 말았다.

두가지 우울한 소식에 비까지 내리니 더 우울한가 보다.

아 왜 이리 우울한가....

이 우울함을 어찌 달래나...





피앙새♡
2008.07.31 09:09 신고
전 서울 시민이 아니라 관심이 없었는데, 서울시민은 서울에 살면서도
관심이 더 없었나봐요. 저런 지지율로 교육감이 된다면 말 그대로 대표성이 있는건지...

돌이아빠
2008.07.31 11:20 신고
관심이 없다는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그래도 다음번에는 이라는 희망을 갖고 또 살아가야죠.
관심을 갖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