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2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46일째 되는날

용돌이를 데리고 처음 산이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물론 많이 올라간것도 아니고 멀리 간것도 아닙니다. 집 주위에 수락산, 북한산, 도봉산이 펼쳐져 있는지라 집에서 걸어서 10분 정도면 산을 올라갈 수 있는 환경입니다.

제 개인적으로 등산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산이 그렇게 가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가본적이 없었습니다.

이날 큰 맘 먹고 용돌이 옷을 입혀서 산으로 출발~ 하였습니다. 산책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출발했기 때문에 높이 올라가거나 하지는 않을 생각이었습니다. 사실은 조금 올라가면 있는 배드민턴장까지 가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씁니다.

산길로 접어들어서 조금 올라가는데 생각보다 가파른 경사에 조금은 힘겨워 하며 용돌이를 달래가며 올라가는데 아무리 가도 배드민턴장 비슷한 것도 안보이는겁니다 ㅡ.ㅡ;

네 그렇습니다. 딱 한번 가봤던 곳이라 잘못된 길로 올라간겁니다. 그래서 결국 배드민턴장 찾기는 포기!

올라가는 길에 용돌이에게는 조금 힘든 코스라 생각되어 조금 올라가다가 잠시 휴식을 취하고 내려왔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시원하게 요구르트 한병!~

용돌이이야기

앉을 자리를 털어내는 용돌이

용돌이이야기

이제 앉아야지~

용돌이이야기

저기에는 뭐가 있나~

용돌이이야기

이만하면 나도 등산객!

용돌이이야기

저쪽으로 가야 하나?



내려오는 길이 생각보다 가팔라서 한손으로 안고 한손으로 지탱하며 내려오느라 조금 힘들더군요.

용돌이의 첫 산행을 기념하며 사진 한장~

용돌이이야기

제가 한 등산해요!


이렇게 짧은 첫 산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ㅡ.ㅡ 집으로 돌아와서 씻기는데 자꾸 손목쪽이 가렵다는 겁니다. 봤더니 그새 뭔가에 물려서 빨개지면서 조금 부풀어 올랐습니다. 수목원에서도 한방 물리더니 그 짧은 시간에도 또 한방 물려 왔네요.

날씨가 좀 따뜻해지는 내년이면 집 근처 산에라도 가끔 데리고 다니려고 합니다. 건강에도 그렇고 자연이니까^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컴퓨터는 이렇게 하는거에요!~  (38) 2008.12.05
밤중에 입술 찢어진 사연  (44) 2008.12.01
꼬마 등산객  (12) 2008.11.26
얘는 왜 화났어요? 누구때메 구래요?  (12) 2008.11.26
나뭇~잎 다 떨!어졌네?  (6) 2008.11.25
블럭으로 만든 빵빵이~  (30) 2008.11.24





키덜트맘
2008.11.26 15:26 신고
올봄에 친정 앞에 있는 산에 산책겸 해서 갔다가 고생한거 생각나네요
똥똥 다윤씨가 자꾸 안아달래서ㅠ_ㅜ
아빠씨 없이 산에 가는건 절대 안할라구요ㅋㅋ

돌이아빠
2008.11.26 15:57 신고
네 ㅡ.ㅡ 용돌이 녀석도 자꾸 안아달래서 힘들긴 했습니다.
내년에는 더 나아지겠죵? 흐흐
부지깽이
2008.11.26 15:40 신고
조금 더 크면 아마 아빠 보다 더 잘 올라갈껄요.
울 애들이 그렇더군요. 아빠는 밑에서 허덕허덕~~

돌이아빠
2008.11.26 15:58 신고
네 아마도 그럴것 같습니다.
그래도 좀 자주 데리고 가려고 합니다. 후훗. 저도 한 산타기 하는 텨텨텨 =3=3=3
감은빛
2008.11.26 19:55 신고
저도 아이가 좀 더 크면 아이랑 함께 등산 다닐 생각을 하면서 혼자 흐믓해하고 있습니다.
아이랑 함께 축구도 하고 등산도 하고 배드민턴도 치고 이것저것 하면 좋겠다고 혼자서만 상상하고 있답니다!
돌이아빠님은 벌써 용돌이랑 산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겨울 지나고 내년 봄에는 짧은 거리라도 다녀와야겠어요!

돌이아빠
2008.11.26 22:50 신고
하핫 저도 비슷한 상상을 하곤 합니다. 농구도 같이 하고 인라인도 같이 타고 등등.

처음 데리고 갔는데 아직은 좀 무리인듯 하더라구요. 내년에는 좀더 잘 다닐 수 잇을 듯 합니다.
그럴려면 저부터 체력을 좀 흐흐흐
육두식
2008.11.27 00:00 신고
제가 한 등산해요ㄷㄷㄷ 폼이 딱 등산객 폼이 나네요~후훗 가방하나 딱 메고, 모자 하나 딱 쓰고ㄷㄷ
벌써 산행도 가능하다니 강한남자! 용돌이군요;;^ㅅ^

돌이아빠
2008.11.27 08:27 신고
오호! 파우더님 한 등산 하시는군요!!!

폼은 나는데 한 200m 올라갔나요? ㅋㅋㅋ
이 녀석 툭하면 감기라 ㅡ.ㅡ 약한 남자에요 크
JUYONG PAPA
2008.11.27 10:47 신고
등산만큼 좋은 운동도 없지요..
용돌이가 등산의 참 맛을 알면 우리 용돌이 아빠...긴장좀 하셔야겠습니다. ㅋㅋㅋㅋ
하루 하루가 갈수록 힘들어지시니... ^__^*

돌이아빠
2008.12.01 16:14 신고
네 주용아버님 맞는 말씀이십니다.

등산 참 좋은데 말이지요. 흐흐. 그렇지 않아도 슬슬 긴장되기 시작했습니다. =.=

운동회도 그렇거니와, 역시 체력이 흠흠.
Deborah
2008.11.27 15:53 신고
산행도 하고 건강하네요. 우리 아이들 같으면 산에 가자고 하면 힘들어 했을거에요. ㅎㅎㅎ 착합니다.

돌이아빠
2008.12.01 16:15 신고
ㅎㅎㅎ 멋모르고 따라온게지요. 뭔줄 알았으면 안 따라왔을 듯 합니다. 그렇다고 제가 등산을 좋아라 하는건 아니지만 ㅎㅎ 체력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