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1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32일째 되는날

용돌이이야기

이거 아빠가 만들어준거에요~~~


후훗 이날 아빠와의 오랫만의 외출(2008/11/13 - [육아 일기] - 날으는 꼬깔모자 용돌이) 에서 귀가하여 잠시 짬이 있어 용돌이의 블럭으로 자동차를 만들어줬습니다.

그냥 가지고 노는 자동차가 아니고 직접 타고 다닐 수 있는 자동차를 목표로 조금 튼튼하게 만들었더랬는데 역시나! 용돌이 녀석 아빠의 노력을 헛되이 하지 않게 재미있게 가지고 놀았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이렇게 저렇게 옆에도 장식을 해야지이~

용돌이이야기

자 여기는 이렇게 장식하고~

용돌이이야기

자 드디어 다 됐다 빵빵이 출발~

용돌이이야기

잘 안맞네. 다시 바꿔봐야지.



이렇게 자기 나름대로 아빠가 만들어준 빵빵이에 이것저것 붙여도 보고 타보기도 하고 재미있게 노는군요. 역시 창의력 발달에는 블럭놀이만한게 없지 싶습니다. 아빠가 좀더 자주 놀아줘야 하는데 항상 반성만 하고 있습니다.

후훗. 이렇게 만들어준 빵방이를 며칠은 가지고 논것 같습니다. 지금이야 다~ 분해되서 다시 블럭놀이는 상자 안으로 들어갔지만요.

이렇게 즐거운 오후를 보내고 저녁 먹기전에 아빠도 좋아하고 용돌이도 좋아하는 동물의왕국을 함께 시청했습니다.
아마 화면에는 사자던가? 하이에나던가가 다른 동물을 잡아먹는 장면이었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심각하게 TV 시청중.

용돌이이야기

달라진 헤어스타일~

용돌이이야기

사자가 잡아먹어요!~~~



한자리에서 헤어스타일만 조금 바꿔서 사진을 찍었는데 이렇게 달라보이네요. 용돌이 녀석 동물의 왕국에 심취해서 장면 나올때마다 "아빠(엄마) XXX가 XXX 해요", "아빠(엄마) XXX는 XXX거에요?" ㅎㅎ 궁금한것도 참 많지.

어떨때는 대답해주기 어려운 것도 질문하고 난감한 질문도 하네요. 공부좀 해야하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후훗.

이렇게 여유롭게(?) 주말을 보낸적도 있었답니다~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얘는 왜 화났어요? 누구때메 구래요?  (12) 2008.11.26
나뭇~잎 다 떨!어졌네?  (6) 2008.11.25
블럭으로 만든 빵빵이~  (30) 2008.11.24
축구 신동? 댄스 신동?  (20) 2008.11.18
세상에 하나뿐인 나뭇잎 왕관  (16) 2008.11.18
날으는 꼬깔모자 용돌이  (26) 2008.11.13





필넷
2008.11.24 09:56 신고
와 .. 이건 무슨 블럭인가요?
저렇게 타고 놀수도 있을 정도로... @.@

돌이아빠
2008.11.24 12:55 신고
무슨 블럭인지는 정확히 기억나질 않는데요. 흐..
산게 아니라 물려 받은것이라서요. 흐흐흐 잘만 만들면 바퀴도 크고 해서 타고 다닐 수 있을정도는 됩니다^^
들판
2008.11.24 15:29 신고
조익픽스 12000 이랍니다.
결혼할 무렵 조카한테 선물로 줬던건데
얼마전에 용돌이가 물려받았지요~ 일석이조 ㅋㅋ
필넷
2008.11.24 16:13 신고
정보 감사합니다. ^^*
그런데... 모를때는 괜찮았는데 무엇인지 안 이상에는 ... 또 질러야 하나? 하는 고민이 쩝...
온누리
2008.11.24 10:36 신고
멋집니다 그 빵빵이
가격이 만만치 않을 듯^

돌이아빠
2008.11.24 12:55 신고
ㅋㅋㅋ 온누리님 감사합니다. 가격으로 매길 수 있을까요? ㅎㅎ
JUYONG PAPA
2008.11.24 11:03
주용이에게도 블럭을 사줘야겠습니다. ^^

돌이아빠
2008.11.24 12:56 신고
아항 주용이도 이제 슬슬 블럭을 가지고 놀 나이가 되었군요! 크기별로 좀 큰것으로 먼저 시작하심 되지 않을까 합니다 ㅎㅎ
Kay~
2008.11.24 11:16 신고
ㅎㅎ 블럭으로 자동차도 만드는군요. ㅎㅎ
멋지십니다.

돌이아빠
2008.11.24 12:57 신고
흐...블럭으로 자동차 만드는건 쉽습니다 생각보다 흐흐흐

손잡이쪽은 용돌이가 만들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후훗
DanielKang
2008.11.24 12:05 신고
오~~~ 2:8 멋진데요

돌이아빠
2008.11.24 12:58 신고
ㅋㅋㅋ 2:8 공포의 2:8 가르마!~~~
빨간여우
2008.11.24 13:00 신고
이젠 페라리에 도전해 보세요...

돌이와 페라리, 어울릴 것 같은데요..^^

돌이아빠
2008.11.24 13:04 신고
헉스 페라리 ㅡ.ㅡ;;;;그게 돈이 몇갠데요. 전 아직 제대로 구경도 못해봤습니다.

근데 페라리 장난감 자동차도 비쌀까요 ㅡ.ㅡ???
아기콩
2008.11.24 13:37
용돌이 머리 퍼머인가요?

돌이아빠
2008.11.24 16:33 신고
퍼머 아닌데용. 생머리입니다. 곱슬도 아니구요. 생머리인데 저렇게도 변하네요 후훗.
시골친척집
2008.11.24 14:50 신고
이제 용돌이에게도
가장 큰 선물이 필요하겠는데요
(돈 안들이는 선물~~^^)

돌이아빠
2008.11.24 16:33 신고
돈 안들이는 가장 큰 선물이 뭘까용???
몰까 몰까 몰까????욧???

힌트좀 주세요~~~
부지깽이
2008.11.24 16:13
개인적으로 아이들 장난감중에 제일 맘에 드는게 블럭입니다.
우리 아이도 연륜이 쌓일수록 어찌나 잘 만드는지..

돌이아빠
2008.11.24 16:34 신고
네~ 맞는 말씀입니다. 가장 오래 가지고 놀것 같고, 또 다양하게 놀것 같고, 창의력 공간감각 발달 등에도 좋은것 같습니다.
이것저것~

사실 저도 아직 가지고 놉니다 =.=
함차
2008.11.24 17:25 신고
대단..아이와 함께..뭔가를 즐기지 않으면 안되는것 같아요..같이 좋아해야 나도 즐겁고..
아이들도 자기가 좋아하는 부분을 아빠가 관심을 보이면 신이나서 더 좋아하네요..

돌이아빠
2008.11.24 18:50 신고
네 맞는 말씀이십니다. 아이들은 참 민감해서 부모의 마음 상태나 기분에 따라 많이 달라지는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용돌이와 놀때는 항상 즐거운 마음이 되려고 노력한답니다^^
Deborah
2008.11.24 22:03
블럭을 잘 만들었네요. 재미 있게 노는 모습이 사랑스럽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하면서 서로 사랑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시간 날 때마다 놀아주고 함께 하면 아이들 성장에도 많은 도움을 주게 됩니다. 잘 하고계시네요. 용돌이는 부모를 잘 만난 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8.11.24 22:58 신고
이리 칭찬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제가 잘 하고 있는거군요 후훗~ 더 잘~~ 놀아줘야하겠습니다.
육두식
2008.11.25 00:37 신고
와 돌이아빠자동차에서 만든 용돌이의 오픈카네요~ㅎㅎ근데 저도 왠지 블럭 만들고 싶어지네요ㅋ
용돌이는 날이 갈 수록 인물이 납니다~ㅎㅎ
전 아기들 그게 참 귀엽던데..뒷머리가 살짝 떠있는거요..ㅋ

돌이아빠
2008.11.25 09:32 신고
블럭놀이를 자주 만드는건 아닌데 하다 보면 나름 재밌습니다. 그러면서 가끔 드는 생각이 레고를 이용해서 좀더 정교한걸 만들어보고 싶어지기도 합니다.

레고로 집도 만들고 자동차도 만들고 로보트도 만들고 ㅎㅎ 아직 덜 컸나 봐요 ㅋㅋㅋ
백마탄 초인
2008.11.25 00:37
하하,,,

도리녀석 이마가 짱구 같군요,,,그려,,,^ ^

돌이아빠
2008.11.25 09:32 신고
ㅋㅋ 네 맞습니다 초인님 짱구 머리~~~~
늘보엄마
2008.11.25 16:46 신고
돌이아버님 창의력이 대단하세요
전 블럭을 쥐어줘도 이 네모난 것들로 도대체 뭘 만들어야는지 앞이 캄캄하던데 말이죠;;;

돌이아빠
2008.11.25 20:23 신고
크 아닙니다. 그냥 만들기를 좀 좋아하는 편이라. 저도 잘 만들지는 못해요 그냥 냅다 맞추는거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