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때는 바야흐로 2007년 8월 경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아내가 정리해 놓은 옛날 사진을 정리하다 발견한 재미있다면 재밌고, 이게뭐야? 할수도 있는 그런 용돌이의 사진입니다.

2007년 8월 이면 첫돌이 지나고 5개월이 지난 무렵 - 17개월 정도 - 의 일이로군요.

백문이 불여일견!!! 자 손수 컴퓨터를 옮겨와서 컴퓨터를 사뭇 진지하게 즐겨주시는 용돌이를 소개해 올립니다.

1단계) (책)상과 의자(물티슈 통)는 미리 준비해 놓고, 컴퓨터를 손수 들고 와 주시는군요.

용돌이이야기

책상과 의자는 미리 준비해 주시고, 손수 컴퓨터를 (책)상으로 옮겨주시는 용돌군. 씨익~ 이렇게 가져와서~


2) 2단계 이제 컴퓨터 작업(?) 시작할거에요. 불만 없죠? 라는 표정으로 ㅡ.ㅡ;;; 떡하니 물티슈 통에 걸터 앉아 오른손엔 마우스를 척~ 잡아주시고. 썩소를 날려주시는군요 =.=

용돌이이야기

엄마! 불만있어요? 나 이제 컴퓨터 할거니까 건드리지 마세요. 물티슈 통이 의자에요.


3) 3단계 드디어 집중 시작. 이게 17개월짜리 아기의 모습이란 말입니까 ㅡ.ㅡ;; 제법 컴퓨터 작업해본 사람의 뽀대가 난다는...

용돌이이야기

컴퓨터 삼매경. 과연 화면에는 뭐가 나오기는 하는건지. 어쭈 제법 폼은 비슷한데?


4) 4 단계 빠졌구나. 컴퓨터에 포~~옥 빠졌어. 어쭈? 이제 휠까지 굴려주시는구만.

용돌이이야기

어쭈구리 이제 휠도 굴리셔??? 이거참 컴퓨터 제대로 하는구나.


이게 17개월된 용돌이 녀석이었습니다. 이게 말이나 된단 말입니까 ㅡ.ㅡ;;;

요즘은 33개월째인데 이렇게 하는 모습은 아직 못 봤습니다. 물론 엄마나 아빠가 컴퓨터를 하면 잽싸게 턱하니 앞에 걸터 앉아서 마우스도 굴리고 키보드도 두들기긴 합니다. 후훗.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