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9월 2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18일째 되는날

용돌이 사진

뽀로로와 생일선물 공연을 보고나서 엄마가 사준 뽀로로 저금통과 함께 식당에서.


2008년 9월 26일부터 9월 28일까지 잡아본 용돌이의 다양한 모습들입니다.

2008년 9월 26일은 문제의 그 공연!을 본 날이었습니다.
2008/09/27 - [육아 일기] - 뽀로로와 생일선물 공연을 고발합니다.
느릿 느릿 인생 - 뽀로로와 생일선물
공연을 보고나서 엄마가 사준 뽀로로 저금통 인형을 식당 식탁에 놓고 시니컬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용돌이 녀석입니다.

2008년 9월 27일의 표정들
용돌이 녀석이 아파서 옷을 좀 단단히 입히고 병원에 가는 길이었습니다.
병원 가려고 아파트 현관을 나서서 엘리베이터 앞에서 보니 귀여워서 사진을 찍어줬더니 나름 자세와 표정을 짓네요.

용돌이 사진

아파트 복도를 걸어가며.

용돌이 사진

아빠가 사진을 찍는다니 한껏 웃어보이는 깜찍한 용돌이.


용돌이 사진

엘리베이터 앞에서 사진찍는 아빠를 위해 지어준 표정.

용돌이 사진

역시 엘리베이터 앞에서 또다른 표정.


이렇게 사진을 몇장 담아봤습니다. 어느새 사진 찍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도 잘 알고, 표정도 잘 지어주는 용돌이. 아프지만 않으면 좋으련만....

이렇게 병원을 다녀와서 오후에는 용돌이 몸 건강해지라고 한의원에를 갔습니다.
용돌이 사진

엘리베이터 내림 버튼을 직접 누르는 용돌이

용돌이 사진

엘리베이터 내림 버튼 누르고 나서 신났어요~

용돌이 사진

용돌이가 아파트 건물 나와서 내려가는 길 아빠와 엄마는 계단으로 가요~



한의원까지 가게된 이유는 일단 몸이 좀 약해 보이고 무엇보다 밥을 안먹고 감기에 자주 걸리기 때문이었습니다.
진맥을 하시더니 역시나 ㅠ.ㅠ

한약을 짓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2008년 9월 28일의 모습들
용돌이 사진

드럼(?)치는 용돌이

용돌이 사진

청소하는 용돌이~

용돌이 사진

열심히도 닦아요


첫번째 사진은 2008/10/22 - [육아 일기] - 용돌이의 작은 연주회 포스트를 통해 보여드렸던 드럼(?) 치는 용돌이구요, 나머지 두장의 사진은 엄마 아빠가 청소하는데 힘들까봐 열심히 도와주고 있는 용돌이의 모습입니다.
언제부턴가 아빠가 막대를 사용해서 걸레질 하는걸 보더니 이제는 제법 능숙하게 흉내도 잘 냅니다.

사실 주말이면 되도록 밖으로 나가서 많은 걸 보여주려고 하는데, 용돌이 녀석이 자주 아픈것도 있고, 아빠의 잘못도 있고 해서 집에서도 자주 지내는 편입니다.

이녀석이 어찌된게 열이 38.x℃ 가 넘어도 말짱하게 잘 놉니다 =.=

밥이라도 잘 먹으면 좋으련만...엄마가 맛있는거 참 많이 해주는데 이녀석 호응을 해야 하는데 호응이 없어요. 그래서 엄마가 많이 속상해 하지요.

용돌아 제발 밥좀 잘 먹자!!!





열혈박군
2008.10.23 16:08 신고
애기때는 아프지말고 잘 뛰놀고 해야되는데 ㅎㅎ

근데 38도가 넘으면 고열인데 멀쩡하게 놀아요?;;

돌이아빠
2008.10.23 16:09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용사님 말씀처럼 아프지 말고 잘 뛰어 놀아야 하는디 ㅡ.ㅡ

38도가 넘어도 집에서는 쌩쌩해 보입니다 잘 놀구요. 칭얼대지도 않공.
명이~♬
2008.10.23 18:26 신고
아프지 말아야하는데~ 안되는데에~
용돌이 때문에 제가 웃어요 ㅋㅋ 어쩜 저렇게 표정이 풍부한지...!!

오늘은 블로그 애기들한테 다 놀러가야지이~ ㅋㅋ;;

돌이아빠
2008.10.23 18:42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아프지 말아야 하는데. 아프지 않으려면 밥을 잘 먹어야 하는데 밥을 일단 잘 안 먹으니 ㅡ.ㅡ 약기운으로 버티는건지 원...
애들은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서도 많이 달라보이죠. 그리고 날이 갈수록 계속 바뀌고. 이런 모습들을 많이 많이 남겨줘야 할텐데 말이죵.

ㅎㅎ 그 많은 애기들한테 다 가시게요? ㅎㅎㅎ
친절한 서현씨
2008.10.23 19:17 신고
밥을 잘 안먹어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감기에 자주 걸리면 몸이 약한건가요? 제 딸래미도 감기가 너무 자주 걸리는데 밥은 잘 먹거든요... 저두 한의원가서 진맥좀 해줘봐야겠네요~

돌이아빠
2008.10.23 21:57 신고
네 밥을 잘 안먹어서 항상 걱정입니다.
감기에 자주 걸린다고 꼭 몸이 약한건 아니겠지만, 그래도 감기라는게 몸이 약해서 바이러스 등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는거니까. 용돌이 녀석은 밥도 안먹는데다가 키는 또래의 평균정도 되느데 몸무게가 하위 5%밖에 안됩니다 ㅠ.ㅠ
그래서 몸이 약한거구요. 그래서 한약을 좀 지어서 먹이고 있습니다.

밥이라도 잘 먹는다니 조금은 걱정이 덜하시겠어요. 에구...
Mr.번뜩맨
2008.10.24 00:08 신고
저도 나중에 아빠되면 이런 블로그 꼭 만들어 보고 싶어요..^^해맑게 웃는 용돌이가 너무 귀엽네요~!

돌이아빠
2008.10.24 10:09 신고
하하 Mr.번뜩맨님 감사합니다^^

꼭! 만드셔야 합니다.~~~~지켜볼거에용 ㅋㅋ
키덜트맘
2008.10.24 14:51 신고
애들이 잘먹어서 걱정인 사람은 저밖에 없는가봅니다
우리 애들. 특히 작은 딸램은 먹어도 너무 많이 먹는답니다
하루 기본 다섯끼에 간식까지
그래도 요즘은 줄여서 네끼정도?ㅋㅋ

돌이아빠
2008.10.24 20:54 신고
헉 다섯끼에 간식까지요??? 우와 부럽습니다. 근데 제가 생각하기에도 조금 많이 먹지 않나 싶긴 하네요.
그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제발 하루 세끼라도 좀 잘 먹었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또자쿨쿨
2009.05.08 11:27 신고
용돌이 청소도 제법 하는군요... -0 -;;;;

돌이아빠
2009.07.14 11:34 신고
헛! 댓글을 이제야 봤다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