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랫만에 큰 맘 먹고 아내가 용돌이에게 옷을 사줬다.
긴팔 셔츠와 용돌이가 좋아하는 청바지로.

용돌이에게 옷을 사주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가끔씩 이렇게 아내의 마음에 드는 혹은 용돌이 마음에 드는 옷을 가끔씩 사주곤 한다.
용돌이는 옷에 대한 자기 주장이 정말 강하다. 어린이집 갈때도 자기가 입고 싶은 옷을 입지 못하면 어린이집에 가지를 않으려고 할 정도니 말 다했다. 아침마다 아내는 용돌이 옷 입히는 것에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렇게 옷 입는 것을 가지고 씨름하길 수십 차레, 요근래 아내는 아침마다 벌어지는 옷투정에 지쳐서 이제는 거의 용돌이가 입고 싶은 대로 입도록 내버려두는 경우가 많다. 물론, 터무니 없는 코디를 해서 입으려고 하면 말리기는 하지만.

아무튼 새 옷을 샀으니 입혀보는 과정은 필수. 그나마 다행이도 셔츠도 청바지도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다.

아빠는 사진사가 되고, 용돌이는 모델이 되어 사진 촬영을 해본다.
기분이 나쁘지 않은지 표정도 괜찮고 뒤로 돌아~ 한바퀴 돌아봐~ 라는 말에도 잘 따라준다.
이만하면 모델이라고 해도 어디 빠지지는 않을 듯 하다.(그렇다 난 팔불출 아빠일 뿐이다)

육아일기
육아일기
육아일기
육아일기

그런데!!! 문제가 생겼으니 큰 맘 먹고 사준 청바지가 어린이집에서 환영 받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금방 금방 커버리는 아이를 위해 조금이라도 오래 입힐 요량으로 조금 큰 사이즈의 청바지를 구입했는데, 어린이집에 입고 갔더니 허리가 좀 큰것인지 뛰어노는데 자꾸만 흘러내린 모양이다. 용돌이는 연신 청바지를 추켜 올리고, 어린이집 선생님은 다리 길이에 맞게 접은 바지를 조금 더 짧게 접어줬던 모양인데, 용돌이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아 어린이집 선생님이 안보실때 자꾸만 짧게 접어진 바지단을 다시 원래 길이로 내렸단다.

그러기를 며칠, 마침내 어린이집 선생님으로부터 이런 사실을 전해 들었고, 그 이후로 용돌이는 어린이집에 등원할 때 이 청바지를 입지 않게 되었다.
(오래된 일이라 아주 짧은 기억력만을 갖고 있는 아빠의 기억이 잘못 되었을 수도 있다)

그래도. 큰 맘 먹고 사준 바지인데 자주 입어주면 좋으련만...이제는 더워서 입히지도 못한다. 가을, 겨울에나 입히면 모를까.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