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육아일기 48개월 용돌이의 4번째 생일.

육아일기

2006년 3월 25일 엄마의 뱃속에서 엄마와 함께 큰 힘을 내어 세상의 빛을 본지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아직도 용돌이가 엄마의 뱃속에서 나왔을 때 내 손으로 탯줄을 잘랐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히 남아 있는데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니.

태어나고, 옹알이를 하고, 배냇짓 하고, 목을 가누고, 뒤집기 하고, 배밀이 하고, 일어서 앉고, 자신의 두발로 혼자서 일어서고, 드디어 첫 걸음을 내딛었을 때의 기억들. 그리고 기쁨과 놀라움 여전히 내 가슴속에 기억속에 남아있다.

그리고 이 블로그에...

잦은 감기와 눈두덩이와 잎술 밑을 몇 바늘이나 꼬매고 신종플루가 아닐까? 라는 두려움이 함께한 사건 사고들도 있었지만, 그래도 큰 탈 없이 지금껏 잘 자라줬다. 이 모든게 아내의 희생과 사랑의 덕분이 아닐까 싶다.

생일 때면 엄마에게 어머니에게 감사하다는 고맙다는 인사를 해야 한다는 말이 어떤 의미인지를 엄마는 아니지만 옆에서 항상 함께 하는 아빠로서 조금은 그 의미를 알게된 듯 하다.

(조금 많이 시간이 지났지만) 다시 한번 생일 축하한다는 말과 함께 사랑한다는 말을 함께 전한다.
그리고, 지금처럼 아니 지금보다 조금만 더 잘 먹고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줬으면 좋겠다.

용돌이의 네번째 생일은 용돌이와 50일 차이나는 사촌 형제와 함께 했다.

육아일기

둘이서 함께 물을 마신다.

육아일기

메인 요리로 나온 등갈비! 둘다 너무 너무 좋아해서 다행이었다.

육아일기

거하게 먹고는 창 밖이 궁금한지 둘이서 정답게 쳐다보고 있다.

육아일기

뭘 먹은거냐? 아니면 뭐가 마음에 안드는거냐? 찡그리는 것도 함께다.

육아일기

드디어 생일 케익!

육아일기

레스토랑에서 준비해준 모자를 쓰며 즐거운 모습이다.

육아일기

촛불을 끄고 케익 위에 있던 쿠키를 함께 나눠 먹는다.

육아일기

생일날 저녁 식사의 마무리 디저트는 아이스크림~


용돌이와 사촌 형제인 준돌이는 같은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에서 함께 생활을 한다. 어찌보면 엄마 아빠들보다 둘이서 함께 지내는 시간이 더 많을 수도 있으리라. 어린이집에서도 둘은 사이가 좋다.

서로 성격은 사뭇 다르지만 다른듯 하면서도 또 비슷한점도 많은 사촌형제다.

둘 다 앞으로도 건강하게 씩씩하게 잘 자라주길 기원하며...

[2010년 3월 2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461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