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작년 12월 크리스마스때의 일이다.
용돌이는 한때 숨박꼭질 일명 숨기놀이에 빠졌었다.
이때도 숨기 놀이에 한참 맛을 들이고 있었던 시절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아빠의 짧은 기억력이 미안할 따름이다.)

용돌이가 숨은 후에 늘 하는 말이 바로 "아빠~ 나 찾아보세~~~요!~" 다.
귀여운 녀석. 이런 말을 하고는 숨어서 아빠가 찾아주기를 기다린다.

용돌이

용돌이 어딨니?!

숨박꼭질을 할때도 참 귀엽다.

장롱에 숨을때면 장롱속에 쏘옥~ 들어가서는 혼자서는 닫지 못하는 장롱문을 닫아달라고 아빠를 부른다.
"아빠 문 좀 닫아주세요~" 하면서 말이다.

용돌이

못 찾겠다 꾀꼬리!~

그리고나선 예의 그 "아빠!~ 나 찾아보세~~~요!~" 를 외친다.

이럴때 그냥 딱 찾아버리면 재미가 없는 법. 그럴때는 여기저기 다니면서 조금 큰 목소리로
"용돌이가 어딨지?" "식탁 밑에 숨었나?", "어? 없네~에~!?", "이불 속에 숨었나? 어?! 없네~~~에!?" 를 어느 정도 외치다가 용돌이를 찾는다.

아빠한테 발견된 용돌이는 "까르르르르르~" 웃으며 그렇게 좋아할 수가 없다.

언제까지 이렇게 예쁘게 웃어줄까?!

참! 기록하는 의미로 2009년 크리스마스에 산타할아버지가 보내준 선물은 "레고" 였다.

2009년 용돌이 크리스마스 선물에 얽힌 이야기: 2009/12/29 - 이런게 바로 엄마의 마음일까?




[2009년 12월 2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71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바쁜아빠
2010.04.08 11:05
아빠의 기억력은 어쩔 수 없는 일이지요. ^^
그래도 이렇게 블로그를 하면 어느 정도 보완은 되잖아요?

놀이를 할때 어찌하면 아이가 더 즐거워할지를 아시는,
돌이아빠님은 역시 자상한 아빠세요.^^

돌이아빠
2010.04.09 06:45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이것참 기억력이 자꾸 떨어져 걱정이에요 흐.
그나마 블로그에라도 기록을 남겨두니 다행이지 싶습니다.~
아코 과분한 칭찬이십니다. ㅎㅎ
불탄
2010.04.08 11:21 신고
아이고... 귀여워라.
용돌군의 웃음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아요.
돌이아빠님의 글이 너무 사실감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

돌이아빠
2010.04.09 06:45 신고
사실감이 있나요? ㅎㅎㅎ
저렇게 말할때면 어찌나 귀여운지 ㅋㅋ
윤상진
2010.04.08 11:48 신고
ㅋㅋ 전 다현이와 잘 못놀아주겠더라구요~
이것도 경력이 좀 있어야 잘 놀아주는건가? ㅎㅎ
돌이도 쑥쑥 잘 자라고 있네요~~~

돌이아빠
2010.04.09 06:46 신고
음...아무래도 아이가 어릴수록 놀아주기가 어려워요.
용돌이 녀석이 지금은 그나마 좀 커서 이것 저것 놀아주게 되는데 말도 못하는 아이랑 놀아준다는 것이 정말 어렵죠잉 흐.
자수리치
2010.04.08 12:31 신고
아이들은 왜 숨박꼭질을 한결같이 좋아할까요?
제 아들은 좀 더 어릴때 자기가 눈만 감으면,
다 숨었다고 생각한 때도 있었습니다.^^

돌이아빠
2010.04.09 06:47 신고
그쵸? 참 한결같이 좋아해요.
근데 그것도 시기가 있을것 같습니다. 좀 더 자라면 흥미를 잃겠죵.
사라진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 뭐 이런 것들이 요맘때 아이들에게는 신비로운 사건이 아닐까 싶어용. ㅎㅎ

아! 맞아요 자기한테 안보이면 다른 사람도 안보일거라고 생각을 하는 모양이더라구요 ㅋㅋ
보보
2010.04.08 13:08
저희랑 비슷하게 노시네요. ^^
울딸도 넘 좋아합니다.

돌이아빠
2010.04.09 06:47 신고
ㅎㅎ 그런가요? 숨박꼭질 참 즐거워하죠잉~
이곳간
2010.04.08 13:28
아빠가 잘 찾으라고 발은 안숨겼네요 ㅋㅋㅋ

돌이아빠
2010.04.09 06:48 신고
하하하 그러고보니 그러네요 ㅋㅋ 귀여운 녀석!~
아빠공룡
2010.04.08 14:51 신고
ㅋㅋㅋ
저희도 그렇게 놀아요...!
용돌이의 예쁜웃음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길 바래요^^

돌이아빠
2010.04.09 06:49 신고
역시^^~! 숨박꼭질은 모든 아이들의 공통 놀이인가봅니다~
감사합니다~~~~
렉시벨
2010.04.08 16:24 신고
근데저사진 저는 돌이가 베개를 입고있는줄 알았어요 ㅋㅋㅋ

돌이아빠
2010.04.09 06:49 신고
ㅋㅋㅋ 베개를 입어요? ㅎㅎㅎ 그렇게 보니 또 그러네요 ㅋㅋ
일레드
2010.04.08 20:16 신고
용돌이 정말 귀엽네요. 45개월까지도 저런 귀여움이 남아있다니 덜 두려운걸요 ㅎㅎ 저는 가끔씩 다솔이가 너무 빨리 자라 버릴까봐 두렵거든요^^;; 얼굴만 숨고 손이랑 다리는 다 보이는데^^ 진짜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0.04.09 06:52 신고
감사합니다~ 음. 아이가 태어나서 지금까지 정말 빨리 지나간것 같아요. 그런데 정작 그 시간에는 언제 자랄까. 언제 배밀이할까 언제 뒤집기할까 언제 기어다닐까 언제 걸어다닐까 말은 언제할까? 참 기다려졌던것 같아요.
그러다 어느날 문득 떠오르는 생각이 참 많이 자랐다. 라는 생각이에요. 시간이 참 빨리 흐르고 금방 금방 자라는것 같지만 매순간순간은 참 더디 지나가고 뭐 그러는것 같습니다 ㅎㅎ
후후파파
2010.04.08 20:55 신고
저도 서빈이랑 숨박꼭질을 가끔 하는데 못 찾는척 해주면 어찌나 좋아하는지...ㅋ
아이와 잘 놀아주는것이야말로 아빠들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육아죠...^^

돌이아빠
2010.04.09 06:54 신고
맞아요 못찾는척 해줘야 참 좋아하더라구요 ㅋㅋ
잘 놀아주는게 참 쉽지 않아용 >< 그래도!^^
x하루살이x
2010.04.09 10:45 신고
ㅎㅎㅎ저 때 아이들은 정말 이쁜거 같습니다...ㅎㅎㅎ
옛날에 사촌동생과도 저렇게 놀아줬는데....
지금은 어느덧 초딩, 중딩이네요......ㅠㅠ

돌이아빠
2010.04.09 21:03 신고
맞아요 맞아요~ 이런 귀여움과 애교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모르겠지만~ 너무 귀엽고 예쁘답니다.

헛 초딩, 중딩! 용돌이도 곧 초딩도 되고 중딩도 되고 하겠죠?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