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돼지책 - 10점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허은미 옮김/웅진주니어

추천연령: 3세 이상부터 아빠까지

앤서니 브라운의 돼지책이다.
이름이 참 재밌다. 돼지책이라니, 그것도 유아를 대상으로하는 그림책 제목이 돼지책이다.
책 표지 어디에도 돼지는 없다. 하지만 엄마(아내)의 등에 업혀 있는 세 남자(아빠(남편)과 두 아들)의 그림은 의미심장하다.

돼지책을 읽고나서 과연 이 책이 유아를 위한 그림책이 맞나? 라는 의구심을 갖게 되었다.
그 이유는 책 내용 때문이다. 피곳씨와 두 아들은 집에서 일어나는 모든 집안일에 대해서 전적으로 엄마(아내)에게 일임(?)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밥줘 밥 먹고나면 TV 시청에 몰두하고 시간이 되면 잠을 자고, 다시 일어나서 밥줘. 밥을 먹고나면 그 중요한 회사와 학교로 휭~ 가버린다. 엄마(아내)는 밥 차리고, 설겆이 하고, 청소하고, 음식 만들고, 빨래하고 등등등 모든 집안일을 밤과 아침(새벽)시간에 하고나서 겨우 조금 자고 출근하고 하는 생활을 한다.

돼지책

아주 중요한 회사로 휑~ 중요한 학교로 휑~ 그럼 엄마는? [그림 출처: 알라딘]

어느날, 학교에서 돌아온 두 아들은 집에 돌아왔으나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이 없음을 알게 된다.
회사에서 돌아온 아빠(남편) 또한 집에 아내(엄마)가 없다는 걸 알게 된다. 벽난로 위에 있는 편지 하나. "너희는 돼지야" 라는 쪽지를 남기고 더이상 참을 수 없었던 아내(엄마)는 가출을 감행한다.

이때부터 돼지책의 진면목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여기저기 돼지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엄마가 가출한 날 그 중요한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온 아이들의 교복에 학교 뱃지 대신 돼지 뱃지가 달려 있고, 그 중요한 회사에서 돌아온 아빠에게도 돼지가 나타난다. 그리고 집안 이곳저곳에 돼지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아내(엄마)가 없는 집. 그동안 집안일이라곤 해본적이 없던 돼지 3형제(아빠도 포함이다). 배고픔에 어쩔 수 없이 먹거리를 찾아 식사를 준비해 보지만, 집안은 날로 돼지굴처럼 지저분해지고, 차림새 또한 지저분해지며 날이 갈수록 돼지가 되어 간다.

드디어! 먹을것도 다 떨어지고, 더이상 어찌해볼 수 없는 돼지 소굴이 되어버린 집. 그날! 아내(엄마)가 집으로 기적처럼 돌아온다.

남편(아빠)와 아이들은 사정 사정하며 이제는 변하겠다는 다짐을 함으로써 아내(엄마)의 마음을 돌릴 수 있게 되고, 그전과는 전혀 다른 사람책이 된다. 남편(아빠)과 아이들은 각자 할 수 있는 집안일을 스스로 웃으며 해 나간다.

그렇다고 이 책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내용 집안일을 나눠서 해라 라는 단도직입적인 내용은 아니다. 아내(엄마)의 소중함을 알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스스로 흥겨운 마음으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스스로 해나가는 그런 가족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 생각된다.

앤서니 브라운은 이러한 내용을 정말 절묘하게 돼지! 라는 동물의 일반적인 사람들의 편견을 통해 그림으로써 글로써 잘 풀어나갔다.
아이와 함께 엄마, 아빠가 그중에서도 아빠가 아이에게 읽어주면 더 좋을 정말 추천할만한 책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