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우리 아이를 춤추게 하는 효과적인 칭찬 방법

칭찬(稱讚) 누구든지 좋아하는 표현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나 아이들에게 있어 부모의 칭찬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큰 기쁨일 것입니다.

칭찬
하지만 아이를 칭찬하는 것도 나름대로의 방법이 있습니다. 그 방법이란 다음과 같습니다.



  표현은 구체적으로

전문가들은 칭찬을 할 때는 구체적으로 표현할 것을 조언한다.
'아이 우리아들 숙제 잘했네' 보다 '숙제를 미루지 않고 빨리 했구나. 많이 성실해져 엄마가 기분이 좋네'라는 말이 칭찬한 이유를 더 정확하게 전달한다는 것. 특히 칭찬 할 거리가 있으면 미루지 않고 바로 해야 한다. 손님 등 남 앞에서 자녀를 칭찬한는 게 속보이는 일이라고 생각해 망설이는 경우가 있는 데 아이 입장에선 다른 사람에게 자신을 자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또 시간이 지나면 칭찬의 효력이 떨어지는 게 당연지사.



  '최고'라는 말보다 '노력'

아이를 칭찬할 때 가늠하기 힘든 '최고'의 의미를 담은 단어는 가급적 쓰지 않는다. '최고' '완벽' '천재' 등이라는 단어보다는 "현명한 생각이구나" "노력을 많이 하는구나"등 아이가 스스로 조절이 가능한 정도에서 단어를 선택하는 게 좋다. 같은 맥락에서 성적등수 등 결과를 칭찬하기보다는 그 결과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노력했는지를 칭찬하면 효과 만점이다.



  눈높이를 맞춰서

특히 자녀와 이야기를 할 때는 눈높이를 맞추는 것부터 시작하자. 서로 떨어져 있다면 아이에게 가까이 다가가 바로 앞에서 말하는 게 좋다. 설거지나 청소를 하면서 "~좀 해라"라고 외치는 형태로 대화를 시도했다가 집중력이 약한 아이들의 특성을 생각하기도 전에 "넌 왜 말을 안듣니"라는 말로 타박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



  칭찬도 '과유불급'

주목할 점은 아이의 모든 말과 행동을 부모가 칭찬으로 마무리하면 자녀가 '칭찬 중독'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칭찬 중독에 걸린 아이는 집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는 듯 하나 학교에 가면 문제가 들어난다. 교사의 관심을 독차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집에서만큼 칭찬을 받지 못하면 심리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 특히 과도한 칭찬을 받은 아이는 칭찬 자체에 무감각 해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칭찬
이렇듯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칭찬하는 법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실 생활에서 적용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따른다면 아이와 부모 모두에게 좋은 효과를 줄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육아는 정말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모두 다른 성향 다른 성격,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획일적인 육아방식이란 있을 수 없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칭찬하는 법에 대해서는 일리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구체적으로 칭찬하고, 결과보다는 노력과 과정을 칭찬하고, 그리고 아이가 쉽게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인지할 수 있도록 눈높이를 맞춰 칭찬하는 것 이 세가지는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칭찬도 전략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