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7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4일째 되는 날

용돌이

청소, 빨래 개키기에 이어 이제 설겆이까지 하는구나!! ㅋㅋ

집안일을 하나씩 하나씩 배워(?)나가는 용돌이. 2009/04/27 - 36개월 엄마 흉내내기 - 아기 업고 청소 해요 글에서처럼 걸레봉에 걸레를 매주니 마치 엄마처럼 인형을 업고 청소를 해나갔다. 그리고 얼마 후에는 2009/06/17 - 38개월 아이 스스로 빨래를 개키다니 대견하다! 글에서처럼 가지런히 빨래까지 개켰다.

그런데 개수대에서 물놀이를 하는걸 좋아하던 녀석이 이제는 엄마, 아빠가 하는 양을 자주봐서인지 설겆이를 하겠다며 자기가 마신 컵을 수세미를 들고 직접 씻는다. 본건 있어가지고 제법 자세도 잡는다. 왼손에는 컵, 오른손에는 수세미. 사실, 혹여라도 떨어뜨리지 않을까 조마조마 한건 사실이지만 나름 자기 힘으로 이것저것 해보는 녀석이 대견하기만 하다.

이외에도 용돌이는 스스로(?) 하는 것들이 꽤 많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그렇지 않지만 말이다. 이러면서 아이들은 자랄 것이고 부모에게 칭찬을 받으며 더한층 성숙해지는 것이 아닐까 한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