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3월 2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93일째 되는날

지난 일요일. 토요일 외출을 한 관계로 이날은 집에서 쉬자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집에서 블럭 놀이도 하고 나름 열심히(?) 놀아줬는데 조금 지루해 하는 듯 하더군요.
블럭 놀이도 용돌이가 하자고 해서 했는데, 재미가 없었나 봐요.
용돌이

집을 만들어요

용돌이

아빠는 벌써 만들었는데

용돌이

열심히 만들고 있다구요.!


그래서 점심 식사를 하고 오후에 아빠와 둘이서 외출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용돌이 빵빵이를 타겠다고 하네요.^^

용돌이

2008년 5월 무렵(26개월 무렵) 용돌이가 빵빵 타는(?) 법!

용돌이 26개월 무렵만 해도 위 사진처럼 밀고 다니기만 했는데(2008/10/13 - [육아 일기] - 용돌이의 빵빵 타는 방법 포스트 참고) 잘 탈까? 궁금하기도 하고, 어떻게 탈지 호기심도 생겨서 베란다에 있던 용돌이의 바깥용 빵빵이를 들고 아빠와 둘이서 외출!~을 했습니다.

목적지는 아파트 근처 초등학교^^!
용돌이

제법 폼 나죠?

용돌이

오호 이제는 타고 갑니다.

용돌이

잘 타고 가요~~~


예상 밖으로 너무나 잘 타고 가는 용돌이! 내심 뿌듯했다는 ㅎㅎㅎㅎㅎ
용돌이가 이렇게 잘 탈줄 알았다면 진작에 꺼내주는건데 말입니다.(역시나 또 후회합니다 >.<)
동영상으로 담아 봤습니다. 조금 위험해 보이기는 한데, 집 근처 초등학교 가면서도 나름 열심히 타고 갔습니다.



영상중에 뒤에 차온다고 하니 황급하게 아빠가 있는 곳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후훗 깜찍합니다^^;

이렇게 열심히 빵빵이를 타고 드디어!~ 목적지인 초등학교에 도착! 용돌이 그런데 미끄럼틀을 목격하더니 빵빵이는 아빠에게 가지고 있으라고 신신당부(네 제가 보기엔 용돌이 입장에서는 정말 신신 당부 했습니다. 제 손을 잡아서 빵빵이 손잡이 쪽으로 가져가면서 아빠가 가지고 있어요. 하면서 두세번 정도는 이야기 한듯 합니다.!)하고는 미끄럼틀로 갑니다.

미끄럼틀을 어떻게 탔을까요? 뭐 예전부터 미끄럼틀은 잘 타고 있었는데 드디어! 미끄럼틀 타기 마스터를 하였습니다.

012345

동의하시겠지만, 미끄럼틀의 마스터는 미끄럼틀 거슬러 올라가서 내려오기가 아니겠습니까? 35개월 용돌이가 드디어 미끄럼틀 타기를 마스터 하였습니다^^!



역시 아이들은 스폰지처럼 흡수하나 봅니다. 이날도 미끄럼틀을 평소처럼 탔었는데, 이곳에서 놀던 형아 누나들의 모습을 보고는 금방 저렇게 따라하더라구요. 거슬러 올라가는게 팔힘이나 다리힘이 부족하면 쉽지 않은데, 중간에 멈추는 것 없이 잘 올라가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컸다 짜식!^^ 이라는 생각을 잠깐 했습니다.

이날 용돌이가 빵빵 타는 모습을 봤는데 빵빵이가 조금은 작아보이더라구요. 작년만 하더라도 작아보이지 않았는데 앉아서 타고 가는 모습을 보니 다리가 길어져서인지 조금은 불편해 보였습니다. 그렇다고 다른걸로 바꿔주기는 뭐하고 흐..

이제는 세발 자전거 타는걸 연습시켜 봐야겠습니다. 세발 자전거 페달을 잘 밟지 못했는데(2008/10/06 - [육아 일기] - 용돌이의 자전거 타는법) 이제는 키도 커지고 다리도 길어지고 다리에 힘도 붙었으니 세발 자전거도 잘 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용돌이를 키우면서 늘 느끼는거지만, 용돌이의 기질은 조심성이 많고 예민하다는 겁니다. 그리고 새로운 시도를 할때도 상당히 조심스러워 합니다. 아빠로서 이럴때는 조금 답답하기도 하지만, 여유를 갖고 옆에서 믿어주고 응원해 주는게 용돌이에게 큰 힘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아빠의 믿음이 아이에게는 큰 힘으로 작용할 수 있겠죠?

덧붙여서 아이들의 기질은 모두 다 다르다고 합니다. 부모가 그 기질을 잘 파악해서 아이에게 맞는 육아 방법을 찾아가는게 바로 아이를 키우는거라고 하네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