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71일째 되는날

주말 날씨가 제법 괜찮아서 그냥 보내기 아깝다는 생각에 정말 오랫만에 아빠와 용돌이 둘만의 외출을 하였습니다.
멀리간건 아니고 집 근처에 있는 공원을 갈 생각이었는데, 용돌이가 가는 도중 발견(?)한 놀이터에서 한참을 놀았습니다.

용돌이

미끄럼틀 신나게 내려갑니다~!

용돌이

높은 계단도 문제 없어요!

용돌이

또 타러 가야지!~~~ 신난다!


2008/08/27 - [육아 일기] - 엄마랑 아빠랑 놀이터에서~ 글에서 보였던 활동 보다 훨씬 활동적이고 스케일도 커졌더군요.
참 많이 컸다! 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용돌이는 겁이 좀 많고, 조심성도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이날 갔던 놀이터의 미끄럼틀 세트(?) 잘 탈 수 있을까 내심 걱정을 했더랬습니다.

그런데 잠시후 그런 걱정은 기우였다는 ^^ 후훗 먼저 동영상 한번 보세요~ (특히 11초 정도 되는 위치부터 잘 들으셔야 합니다^^)



처음 동영상에 보이는 미끄럼틀 타기 위한 흔들 다리에 올라갔을 때 제가 용돌이를 안심시키기 위해 "용돌아 흔들리긴 하는데 그래도 괜찮아요~ 아빠가 옆에서 보고 있을께"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ㅎㅎㅎ 영상에서 들리는 것처럼 "흔들리지만 괜찮아요" 혹은 "흔들리지만 괜찮아" 를 올라갈때마다 중얼거리면서 잘도 타더군요. 내심 뿌듯했다는^^

이날 미끄럼틀 뿐 아니라 그네, 시소 등도 재미있게 타고 나중에는 아빠와 용돌이 둘이서 찾기놀이도 하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용돌이

"흔들리지만 괜찮아요"

용돌이

아빠는 저쪽 용돌이는 이쪽

용돌이

아빠가 밀어주는 그네 신나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용돌이가 참 많이 컸다는 느낌도 받고, 저리 즐거워 하는데 자주 놀아줘야겠다는 반성도 하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JUYONG PAPA
2009.03.06 09:27 신고
두 부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흔들리지만 괜찮아...다 키우셨네요. ㅋㅋ

메인 원래대로 바꾸셨네요. 어제꺼 괜찮던데..

돌이아빠
2009.03.06 22:19 신고
하핫 네. 정말 오랫만에 둘이 나가서 재밌게 놀고 왔습니다. 다 키우다니요 크...아직 멀었죠.

근데 메인? 이미지요? 이상하네..어제 그대로인데요???
빛이드는창
2009.03.06 09:33
날씨가 많이 풀려서 놀이터에서 노는 시간이
많아지겠어요^^
용돌이 씩씩하네욤...ㅎㅎ

돌이아빠
2009.03.06 22:20 신고
날씨가 좋아지긴 했는데 용돌이가 아파서 ㅡ.ㅡ;;; 이번 주말은 패스가 되어야 할 듯 합니다요 에고고
필넷
2009.03.06 09:35 신고
요즘에는 놀이터가 제법 씨끌씨끌해요. ^^

돌이아빠
2009.03.06 22:20 신고
하하 그쵸?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니 제법 아이들이 모여서 놀더라구요^^
juanshpark
2009.03.06 09:59 신고
"겁이 많다"는 표현이 잘못되었다기 보다는 "신중하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옳은 것 같네요.
조심스럽게 행동하면서도 할 거 다하는 아이가 될 듯 한데요?
오히려 이런 애들이 크면 큰 일 합니다. 뿌듯하시겠어요~!

돌이아빠
2009.03.06 22:21 신고
신중하다...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지요.
하긴 제가 봐도 신중하다는 표현이 맞을 수 있겠네요 흐..

감사합니다!!!
뚱채어뭉
2009.03.06 10:58 신고
와~~~ 정말 씩씩해여.. 어쩜 저런말을~~ 한발한발 내딛는 발걸음도 힘차고.. ㅎㅎㅎ 정말 많이 컸어여 용돌군!!! ㅎㅎㅎ

돌이아빠
2009.03.06 22:22 신고
키도 좀 더 크고 몸무게도 더 커야 하는데 말입니다 ㅡ.ㅡ;;;; 그래도 대견하긴 하더라구요. 히힛 역시 전 팔불출 아빠입니다 ㅎㅎㅎㅎ
명이
2009.03.06 11:15
씩씩한 용돌이~ +_+
아이들은 어느순간, 스스로 할줄 아는 것을 터특하는게 늘어나는거 같아요.
신기하기만 하죠..헤헤

용돌이가 흔들리면서도 씩씩하게 가는 모습을 보면서, 손을 잡고 벌떡 일어나던 지유와 똑순이의 모습이 마구마구 눈앞을 스쳐간다는...ㅎㅎ

돌이아빠
2009.03.06 22:44 신고
맞아요 맞아요 어느 순간 보면 혼자서 하고 있지요.
그래서 어른들은 말이나 행동을 더 조심해야 되나봅니다.

지유와 똑순이라! 연신내새댁님?? ㅋㅋㅋ
유약사짱
2009.03.06 11:26 신고
용돌이는 겁이 없군요 --;; 울 큰 석군이랑은 유전자가 다른가봅니다 ^^ 부럽당~~

돌이아빠
2009.03.06 22:45 신고
겁 많아요 ㅡ.ㅡ;;; 좋게 표현하면 신중한거고 조심성이 있는거지만, 제가 봤을땐 겁이 많다는 흐..
소인배닷컴
2009.03.06 12:33 신고
오호~ 용돌이 이제 다 컷네요. . . ㅎㅎㅎ

돌이아빠
2009.03.06 22:45 신고
아~~~직 멀었습니다 ㅡ.ㅡ;;;평생 키워야죠 >.<
DanielKang
2009.03.06 12:47 신고
오늘 날씨도 너무 좋은데 말이지요
이번 주말에 함 놀러갔따오셔요. ㅎㅎ

돌이아빠
2009.03.06 22:46 신고
오늘 날씨 추운데요 >.<

게다가 용돌이 장염이라(3일째) 이번 주말은 집에서만...ㅠ.ㅠ
월드뷰
2009.03.06 13:18 신고
용돌이 표정이 너무 행복해보이는데요~~~ 아빠랑 둘만의 나들이여서 그런가요??ㅋㅋ
너무 행복해보이는 용돌이~~~넘 보기좋네요~~

돌이아빠
2009.03.06 22:47 신고
오랫만에 놀이터에서 놀 수 있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엄마랑 있을때도 행복해해요^^
그래도 오랫만에 아빠랑 나갔으니 기분이 좋긴 했나 봅니다 ㅎㅎㅎ
가마솥 누룽지
2009.03.06 14:05 신고
용돌이 봄맞이 나들이 너무 신났네요..~~
씩씩하기도 하고.. 조신하기도 하고.. 너무 귀여운데요?
저도.. 이번주말 날씨좀 보고 봄맞이 놀이터 나들이 한번 해야겠는걸요?

돌이아빠
2009.03.06 22:48 신고
늘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누룽지님도 이제 가족 상봉을 하셨으니 주말 나들이! 강추입니다~

용돌이는 장염인 관계로 ㅡ.ㅡ;;;;
키덜트맘
2009.03.06 17:10 신고
스스로 주문도 외우면서 용기를 담아가고 있는듯해요. 기특하네요:)

돌이아빠
2009.03.06 22:48 신고
하핫 주문! 딱 맞아요 스스로에게 주문을 외우면서 용기를 담는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히힛
연신내새댁
2009.03.06 20:49 신고
와.. 용돌이 정말 씩씩하고 귀여운 아가(소년?)네요~
울 똑순이도 형아처럼 잘 커야할텐데.. 잘 키울 수있을지.. 생각하면 벌써 걱정됩니다.
육아선배님, 많이 가르쳐주세요! ^^

돌이아빠
2009.03.06 22:51 신고
똑순이도 건강하고 밝게 잘 자랄겁니다^^!
잘 키울 수 있을지...흐...저희도 늘 걱정하고 고민한답니다. 새댁님도 잘 하고 계실거라 확신합니다 히힛

가르쳐 드릴게 뭐 있나요. 저는 잘 몰라요 >.<
Krang
2009.03.06 22:33 신고
상단 이미지 멋진데요!~ ^^b
윗분들 말씀대로 용돌이 아빠랑 놀러나온게 정말 좋았나 봐요.
아빠가 옆에 있으니 흔들려도 무섭지 않은것일지도!~ :)

돌이아빠
2009.03.06 22:53 신고
핫 그런가요? photoWorks와 GIMP의 조합으로다가 처음으로 이미지 작업 한번 해봤네요. 흐...

제가 옆에 있어서 그랬던걸까요? ㅎㅎㅎ 조금씩 조금씩 세상을 알아가고 조금씩 조금씩 몸으로 느끼고 그러면서 자라고 그러면서 엄마 아빠 품을 조금씩 벗어나는거겠지요? 잘 자라줬음 하는 마음입니다.
집앞카페
2009.03.07 01:23 신고
돌이 사진이 가득한 블로그네요~ 아빠랑 많이 놀았던 아이가 더 똑똑하데요.. 왜 그럴까요??

돌이아빠
2009.03.09 07:38 신고
히힛 네 용돌이 사진이 가득 가득~~
아빠랑 많이 놀았던 아이가 더 똑똑하데요??? 우왕. 더 열심히 놀아줘야겠는데요!!!!
오빠는 알고있다
2009.03.08 21:40 신고
애기 너무 이쁜거 같애요 므흣므흣

돌이아빠
2009.03.09 07:39 신고
핫 천상한별님 감사합니다^^! 근데 므흣 므흣? ㅋㅋㅋ
곰실이
2009.03.09 23:30
아이들은 엄마 아빠가 조금만 신경쓰고 집중해서 놀아주면 정말 행복해 하는 것 같아요..
너무 작은 행복을 몰라 주는 것 같아 가끔 미안하죠..

돌이아빠
2009.03.10 03:46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아이들이 큰걸 바라는게 아닌데 말이죠. 알면서도 잘 해주지 못해 늘 안타깝고 미안하고 그러네요. 그래도! 힘내서!!!
imc84
2009.03.10 01:07
안녕하세요. 덧글보고 들렀습니다. 어플리케이션 쪽에 유용한 정보 잘보고 갑니다. 자제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묻어나는 모습이 보기좋네요.

돌이아빠
2009.03.10 03:47 신고
안녕하세요 imc84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빨간여우
2009.03.10 13:38 신고
오! 용돌이가 엄청 용감하군요...그리고 자기 암시를 통해서 두려움을 극복하는 걸 보니 정말 대견합니다. 어른도 어렵다는데 말이죠...

봄이 되니나들이도 잦아 들겠군요...용돌이는 좋겠습니다...^^

돌이아빠
2009.03.11 08:53 신고
용감한가요? 그래도 35개월인데! ㅎㅎㅎ
좀 신중하고 겁이 있는 편이에요 아마 옆에 아빠가 있으니 좀 더 안심을 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봄이 되면(아직은 조금 쌀쌀하네요) 먼저 동물원부터 가봐야 할까봐요 며칠전부터 용돌이가 가끔씩 동물원 가자는 이야기를 하네요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