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8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71일째 되는날

주말 날씨가 제법 괜찮아서 그냥 보내기 아깝다는 생각에 정말 오랫만에 아빠와 용돌이 둘만의 외출을 하였습니다.
멀리간건 아니고 집 근처에 있는 공원을 갈 생각이었는데, 용돌이가 가는 도중 발견(?)한 놀이터에서 한참을 놀았습니다.

용돌이

미끄럼틀 신나게 내려갑니다~!

용돌이

높은 계단도 문제 없어요!

용돌이

또 타러 가야지!~~~ 신난다!


2008/08/27 - [육아 일기] - 엄마랑 아빠랑 놀이터에서~ 글에서 보였던 활동 보다 훨씬 활동적이고 스케일도 커졌더군요.
참 많이 컸다! 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용돌이는 겁이 좀 많고, 조심성도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이날 갔던 놀이터의 미끄럼틀 세트(?) 잘 탈 수 있을까 내심 걱정을 했더랬습니다.

그런데 잠시후 그런 걱정은 기우였다는 ^^ 후훗 먼저 동영상 한번 보세요~ (특히 11초 정도 되는 위치부터 잘 들으셔야 합니다^^)



처음 동영상에 보이는 미끄럼틀 타기 위한 흔들 다리에 올라갔을 때 제가 용돌이를 안심시키기 위해 "용돌아 흔들리긴 하는데 그래도 괜찮아요~ 아빠가 옆에서 보고 있을께"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ㅎㅎㅎ 영상에서 들리는 것처럼 "흔들리지만 괜찮아요" 혹은 "흔들리지만 괜찮아" 를 올라갈때마다 중얼거리면서 잘도 타더군요. 내심 뿌듯했다는^^

이날 미끄럼틀 뿐 아니라 그네, 시소 등도 재미있게 타고 나중에는 아빠와 용돌이 둘이서 찾기놀이도 하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용돌이

"흔들리지만 괜찮아요"

용돌이

아빠는 저쪽 용돌이는 이쪽

용돌이

아빠가 밀어주는 그네 신나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용돌이가 참 많이 컸다는 느낌도 받고, 저리 즐거워 하는데 자주 놀아줘야겠다는 반성도 하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BlogIcon JUYONG PAPA
2009.03.06 09:27 신고
두 부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흔들리지만 괜찮아...다 키우셨네요. ㅋㅋ

메인 원래대로 바꾸셨네요. 어제꺼 괜찮던데..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19 신고
하핫 네. 정말 오랫만에 둘이 나가서 재밌게 놀고 왔습니다. 다 키우다니요 크...아직 멀었죠.

근데 메인? 이미지요? 이상하네..어제 그대로인데요???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3.06 09:33
날씨가 많이 풀려서 놀이터에서 노는 시간이
많아지겠어요^^
용돌이 씩씩하네욤...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20 신고
날씨가 좋아지긴 했는데 용돌이가 아파서 ㅡ.ㅡ;;; 이번 주말은 패스가 되어야 할 듯 합니다요 에고고
BlogIcon 필넷
2009.03.06 09:35 신고
요즘에는 놀이터가 제법 씨끌씨끌해요. ^^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20 신고
하하 그쵸?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니 제법 아이들이 모여서 놀더라구요^^
BlogIcon juanshpark
2009.03.06 09:59 신고
"겁이 많다"는 표현이 잘못되었다기 보다는 "신중하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옳은 것 같네요.
조심스럽게 행동하면서도 할 거 다하는 아이가 될 듯 한데요?
오히려 이런 애들이 크면 큰 일 합니다. 뿌듯하시겠어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21 신고
신중하다...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지요.
하긴 제가 봐도 신중하다는 표현이 맞을 수 있겠네요 흐..

감사합니다!!!
BlogIcon 뚱채어뭉
2009.03.06 10:58 신고
와~~~ 정말 씩씩해여.. 어쩜 저런말을~~ 한발한발 내딛는 발걸음도 힘차고.. ㅎㅎㅎ 정말 많이 컸어여 용돌군!!! ㅎ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22 신고
키도 좀 더 크고 몸무게도 더 커야 하는데 말입니다 ㅡ.ㅡ;;;; 그래도 대견하긴 하더라구요. 히힛 역시 전 팔불출 아빠입니다 ㅎㅎㅎㅎ
BlogIcon 명이
2009.03.06 11:15
씩씩한 용돌이~ +_+
아이들은 어느순간, 스스로 할줄 아는 것을 터특하는게 늘어나는거 같아요.
신기하기만 하죠..헤헤

용돌이가 흔들리면서도 씩씩하게 가는 모습을 보면서, 손을 잡고 벌떡 일어나던 지유와 똑순이의 모습이 마구마구 눈앞을 스쳐간다는...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4 신고
맞아요 맞아요 어느 순간 보면 혼자서 하고 있지요.
그래서 어른들은 말이나 행동을 더 조심해야 되나봅니다.

지유와 똑순이라! 연신내새댁님?? ㅋㅋㅋ
BlogIcon 좋은맘
2009.03.06 11:26 신고
용돌이는 겁이 없군요 --;; 울 큰 석군이랑은 유전자가 다른가봅니다 ^^ 부럽당~~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5 신고
겁 많아요 ㅡ.ㅡ;;; 좋게 표현하면 신중한거고 조심성이 있는거지만, 제가 봤을땐 겁이 많다는 흐..
BlogIcon 소인배닷컴
2009.03.06 12:33 신고
오호~ 용돌이 이제 다 컷네요. . . ㅎ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5 신고
아~~~직 멀었습니다 ㅡ.ㅡ;;;평생 키워야죠 >.<
BlogIcon DanielKang
2009.03.06 12:47 신고
오늘 날씨도 너무 좋은데 말이지요
이번 주말에 함 놀러갔따오셔요. ㅎㅎ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6 신고
오늘 날씨 추운데요 >.<

게다가 용돌이 장염이라(3일째) 이번 주말은 집에서만...ㅠ.ㅠ
BlogIcon 월드뷰
2009.03.06 13:18 신고
용돌이 표정이 너무 행복해보이는데요~~~ 아빠랑 둘만의 나들이여서 그런가요??ㅋㅋ
너무 행복해보이는 용돌이~~~넘 보기좋네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7 신고
오랫만에 놀이터에서 놀 수 있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엄마랑 있을때도 행복해해요^^
그래도 오랫만에 아빠랑 나갔으니 기분이 좋긴 했나 봅니다 ㅎㅎㅎ
BlogIcon 가마솥 누룽지
2009.03.06 14:05 신고
용돌이 봄맞이 나들이 너무 신났네요..~~
씩씩하기도 하고.. 조신하기도 하고.. 너무 귀여운데요?
저도.. 이번주말 날씨좀 보고 봄맞이 놀이터 나들이 한번 해야겠는걸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8 신고
늘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누룽지님도 이제 가족 상봉을 하셨으니 주말 나들이! 강추입니다~

용돌이는 장염인 관계로 ㅡ.ㅡ;;;;
BlogIcon 키덜트맘
2009.03.06 17:10 신고
스스로 주문도 외우면서 용기를 담아가고 있는듯해요. 기특하네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48 신고
하핫 주문! 딱 맞아요 스스로에게 주문을 외우면서 용기를 담는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히힛
BlogIcon 연신내새댁
2009.03.06 20:49 신고
와.. 용돌이 정말 씩씩하고 귀여운 아가(소년?)네요~
울 똑순이도 형아처럼 잘 커야할텐데.. 잘 키울 수있을지.. 생각하면 벌써 걱정됩니다.
육아선배님, 많이 가르쳐주세요! ^^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51 신고
똑순이도 건강하고 밝게 잘 자랄겁니다^^!
잘 키울 수 있을지...흐...저희도 늘 걱정하고 고민한답니다. 새댁님도 잘 하고 계실거라 확신합니다 히힛

가르쳐 드릴게 뭐 있나요. 저는 잘 몰라요 >.<
BlogIcon Krang
2009.03.06 22:33 신고
상단 이미지 멋진데요!~ ^^b
윗분들 말씀대로 용돌이 아빠랑 놀러나온게 정말 좋았나 봐요.
아빠가 옆에 있으니 흔들려도 무섭지 않은것일지도!~ :)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6 22:53 신고
핫 그런가요? photoWorks와 GIMP의 조합으로다가 처음으로 이미지 작업 한번 해봤네요. 흐...

제가 옆에 있어서 그랬던걸까요? ㅎㅎㅎ 조금씩 조금씩 세상을 알아가고 조금씩 조금씩 몸으로 느끼고 그러면서 자라고 그러면서 엄마 아빠 품을 조금씩 벗어나는거겠지요? 잘 자라줬음 하는 마음입니다.
BlogIcon 집앞카페
2009.03.07 01:23 신고
돌이 사진이 가득한 블로그네요~ 아빠랑 많이 놀았던 아이가 더 똑똑하데요.. 왜 그럴까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9 07:38 신고
히힛 네 용돌이 사진이 가득 가득~~
아빠랑 많이 놀았던 아이가 더 똑똑하데요??? 우왕. 더 열심히 놀아줘야겠는데요!!!!
BlogIcon 오빠는 알고있다
2009.03.08 21:40 신고
애기 너무 이쁜거 같애요 므흣므흣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9 07:39 신고
핫 천상한별님 감사합니다^^! 근데 므흣 므흣? ㅋㅋㅋ
BlogIcon 곰실이
2009.03.09 23:30
아이들은 엄마 아빠가 조금만 신경쓰고 집중해서 놀아주면 정말 행복해 하는 것 같아요..
너무 작은 행복을 몰라 주는 것 같아 가끔 미안하죠..

BlogIcon 돌이아빠
2009.03.10 03:46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아이들이 큰걸 바라는게 아닌데 말이죠. 알면서도 잘 해주지 못해 늘 안타깝고 미안하고 그러네요. 그래도! 힘내서!!!
BlogIcon imc84
2009.03.10 01:07
안녕하세요. 덧글보고 들렀습니다. 어플리케이션 쪽에 유용한 정보 잘보고 갑니다. 자제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묻어나는 모습이 보기좋네요.

BlogIcon 돌이아빠
2009.03.10 03:47 신고
안녕하세요 imc84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BlogIcon 빨간여우
2009.03.10 13:38 신고
오! 용돌이가 엄청 용감하군요...그리고 자기 암시를 통해서 두려움을 극복하는 걸 보니 정말 대견합니다. 어른도 어렵다는데 말이죠...

봄이 되니나들이도 잦아 들겠군요...용돌이는 좋겠습니다...^^

BlogIcon 돌이아빠
2009.03.11 08:53 신고
용감한가요? 그래도 35개월인데! ㅎㅎㅎ
좀 신중하고 겁이 있는 편이에요 아마 옆에 아빠가 있으니 좀 더 안심을 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봄이 되면(아직은 조금 쌀쌀하네요) 먼저 동물원부터 가봐야 할까봐요 며칠전부터 용돌이가 가끔씩 동물원 가자는 이야기를 하네요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