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돌이는 햇님반이 된 올해부터 어린이집에서 영어 수업(수업이라고 쓰고 놀이라고 읽는다)를 일주일에 두 번씩 한다.

처음에는 영어 공부를 시켜야 하나? 싶었지만, 큰 부담은 되지 않을 듯 하기도 하고, 어린이집에서 다른 친구들은 다 하는데 용돌이만 빠지게 되면 그것도 조금 마음에 걸려 영어 수업을 시키기로 하였다.

수업이라고는 하지만, 거의 놀이에 가까운 것 같고. 원어민 선생님은 아닌 듯 하지만, 정말 공부하는 것처럼 강요를 한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즉, 어찌 보면 놀이로서의 수업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용돌이의 반응은 아빠의 걱정이 기우였음을 알게 해줬다.
영어 수업은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한달 정도 진행된다. 교재는 유아교육 관련해서 유명한 오르다 코리아의 교재이다.
하나의 주제에 대한 수업이 끝나면 집으로 교재를 가지고 오는데 그 구성 또한 화려하다.

DVD 하나, 오디오 CD 하나, 워크북, 부모 참고서, 그리고 자그마한 내용이 담긴 책 등 교재 5권.
(오르다 WFTA 영어교재이다.)


용돌이는 이중에서 DVD와 워크북을 참 좋아한다. 거기다, 1년 12개월을 기준으로 매달 다른 주제(한 나라의 문화와 역사 혹은 전설? 등에 대한 내용이다)로 이루어지는데 매달 워크북에는 큰 지도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들과 나름대로 가지고 놀 수 있는 다양한 부수적인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

용돌이의 완소 아이템은 이중에서 단연 DVD이다. DVD는 플래쉬로 만들어져 있고, 수업 내용이 모두 들어가 있으며, 동영상(플래쉬)이 지원되어 마치 놀이를 하는 것처럼 영어를 접할 수 있게 해주는 미디어다.


이중에서 용돌이는 DVD에 수록된 음악들을 들으면 춤추고 난리가 난다.


행여나 용돌이에게 스트레스가 되면 어쩌나 했던 걱정은 용돌이의 좋아하는 모습에서, 신이나 춤을 추는 모습에서 저 멀리로 날아가 버렸다.

그런데 요근래(물론 내가 해주질 못하니 더 그럴수도 있겠지만) Work book이나 DVD, 오디오 CD에는 관심을 보이는데 정작 교재에는 관심을 별로 보이질 않는다. 아마 아빠가 재주도 없고 관심을 그리 크게 가져주지 않기 때문일 듯 하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영어에 대한 관심과 흥미는 생긴 듯 하다는 것이다.

해줘야 하는데 마음만 잠깐 생겼다가 주말이 되어 시간이 되면 그 마음은 어디로 날아가 버리는 것인지 >.<

[2010년 5월 1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11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killerich
2010.09.02 11:20 신고
돌이는 나중에 영어도 잘하겠군요^^? 잘 보고갑니다^^..

돌이아빠
2010.09.02 19:24 신고
그럼 좋겠어요~ ㅋㅋ
블로군
2010.09.02 11:36 신고
요즘 아들에게 너무 무심한 아빠가 되어가고 있어요..흑흑..ㅠㅠ
오늘은 맛난거 사들고 들어가야겠습니다.
^^a

돌이아빠
2010.09.02 19:24 신고
저도 마찬가지라는 ㅠ.ㅠ
맛난거 사서 가시는 중인가요? ㅎㅎ
들판
2010.09.03 12:58
똘이아빠도 맛난거 사들고 오는 날이 왔으면...
돌이아빠
2010.09.06 08:33 신고
들판 // ㅠ.ㅠ
어설픈여우
2010.09.02 11:45 신고
일단 영어에 거부감 없도록 취미를 갖게 해주는게 중요할것 같아요~^^*

돌이아빠
2010.09.02 19:24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그냥 재밌는거다 라고 생각해주면 좋겠습니다.
구리구리
2010.09.02 12:27
스파이스웹 "평가의 달인" 이벤트!! 2010.09.02~2010.10.02
현금 20만원의 주인공이 되세요. 이제 Blog에 글을 쓰지 않아도 됩니다. 한마디로 모든 걸 표현할 수 있습니다.
http://Spiceweb.kr 에서 한달동안 가장 많은 평가를 하는 사람에게 현금 20만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것은 공지사항을 참고하세요.

돌이아빠
2010.09.02 19:25 신고
네 감사합니다.
선민아빠
2010.09.02 14:00
아이가 원해서 하면 정말 부모의 입장에서는 너무 좋을 것 같아요~

돌이아빠
2010.09.02 19:25 신고
맞아요 맞아요~
마이다스의세상
2010.09.02 14:55 신고
아... 영어 척척박사님이 되면... 저도 좀 가르쳐 달라구 해주셔요 ㅎㅎㅎ

돌이아빠
2010.09.02 19:25 신고
헛 용돌이가 영어 척척 박사가요? ㅎㅎㅎ
그럼 그때는 저부터 가르쳐 달라고 >.<

2010.09.02 15:36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10.09.02 19:25 신고
헉스 >.<
kkman
2010.09.02 15:54
용돌이가 잘생겼네요?ㅎㅎㅎ

돌이아빠
2010.09.02 19:25 신고
감사합니다~~~~
이류(怡瀏)
2010.09.02 19:24 신고
저도 아이낳으면 용돌이님처럼 이렇게 육아이야기를 꼼꼼히 소개하는게 꿈인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 빨리 유치원선생님부터 되야겠어요!!

너무 보기 좋으세요~

돌이아빠
2010.09.02 19:26 신고
분명 잘 하실거라 믿습니다^^!
유치원 선생님 암요! 물론 멋지고 훌륭한 선생님이 되실겁니다~
돛새치는 명마
2010.09.02 19:51 신고
ㅋㅋ 정말 의자에 앉아서.. 의자를 이리 돌리고 저리돌리면서~
즐거운듯 보이네요^^
아웃.. 영어는 정말.. 시키려고 해도 고민..안시키려해도 고민 ㅠ.ㅠ

돌이아빠
2010.09.06 07:12 신고
그쵸? 정말 재밌어 하더라구요 ㅎㅎ
영어.....영어.......환경을 조성해주는 것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안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ㅠ.ㅠ
Anki
2010.09.02 20:01 신고
흠...
이글 보면서 아빠들은 돈 벌어야 겠다는 생각 뿐~~ㅎㅎ

돌이아빠
2010.09.06 07:12 신고
ㅋㅋㅋㅋ Anki님 맞아요 맞아요 돈 많이 벌어야 한다는 >.<
머 걍
2010.09.02 22:25 신고
일단 흥미를 보인다는 면에서 아주 고무적인듯 하네요.
다음은 차차 고민하면 되겠구요^^

돌이아빠
2010.09.06 07:13 신고
네 말씀대로 흥미를 보이니 다행이지 싶습니다. 다음일은 다음에~

2010.09.03 01:02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10.09.06 07:14 신고
반갑습니다~ 즐기는 영어!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환유
2010.09.03 01:04 신고
의자도 빙빙 돌려가면서 그래도 영어를 신나게 접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에요.
조금만 커도 영어는 좌절인데..^^ 어렸을 때부터 놀이처럼 접하는게 좋죠..^^
햇님반 용돌이 이쁘게 잘 크고 있네요!

돌이아빠
2010.09.06 07:15 신고
조금만 커도 영어는 좌절 ㅠ.ㅠ
계속 좋아라 했음 좋겠습니다~
햇님반 용돌이 잘 자라고 있습니다~~~~ 내년엔 지구반이랍니다 ㅋㅋ
Movey
2010.09.03 04:45 신고
돌이아빠님 이제서야 찾아왔네요~ ㅎㅎ 블로그 방문 감사드립니다.
아이가 외국어에 흥미 있어 한다니 좋으시겠어요.
역시 디지털시대답게 DVD로 공부하는 게 신기하네요 ^^

돌이아빠
2010.09.06 07:16 신고
Movey님 반갑습니다~ 저도 방문 감사드립니다~~~
네 아무래도 디지털 시대에 맞는 방법인것 같아요 ㅋㅋ
근데 공부랄것까지는 아니고 그냥 ㅋㅋㅋㅋ
인쇄쟁이
2010.09.03 08:21 신고
든든하시겠는데요^^

돌이아빠
2010.09.06 07:16 신고
든든은요 >.< 말도 잘 안 듣고 자주 아파서 걱정입니다 ㅠ.ㅠ
한석규
2010.09.03 17:07 신고
아기가 귀엽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0.09.06 07:18 신고
감사합니다~~~
장대군
2010.09.03 17:40 신고
이제 제대로 공부를 시작하나 봅니다. @.@ 용돌이의 학구열이 부럽네요. ㅎㅎ

돌이아빠
2010.09.06 07:19 신고
ㅎㅎ 제대로 공부는요 무슨 크. 근데 흥미는 있어해서 다행이다 하고 있습니다.
강신대
2010.09.03 22:56 신고
아드님에게 영어 배워야 겠는데요.^^

돌이아빠
2010.09.06 07:19 신고
조금 지나면 저도 함께 배워야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2010.09.05 13:05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10.09.06 07:19 신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