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부터 입맛이 없다며 밥을 잘 먹지 않던 용돌이 녀석.
일요일 아침에 배가 아프다며 칭얼대며 일어난다. 아내와 난 배가 아프다며 일어난 녀석을 옆에 두고 배를 쓸어주며 달랜다.

그러고는 괜찮은 듯 싶어 아내와 용돌이는 교회를 가기위해 집을 나섰고(그 사이 아빠인 난 여전히 잠자리 >.<)
일어나서 화장실 청소를 한 후 아내와 용돌이를 데리러 교회로 출발했다.

교회에서 조우를 하고 점심을 어디서 먹을까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엄마와 아빠가 가자고 하는 곳은 한사코 싫다는 아이를 끌고 식당에 가서  점심을 먹었다. 먹지 않다던 녀석이 그래도 세숟가락은 먹어주니 다행이다 싶었다.
돌아오는 길에 약속했던 아이스크림을 사가지고 집으로 와서 맛나게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나른한 오후 용돌이가 자전거를 타러 나가자고 한다. 아내와 잠깐 이야기를 해 보곤(배가 아프다고 했기 때문에 조금 걱정은 되었다)
괜찮을것 같아 방울 토마토를 싸가지고 동네 공원으로 자전거를 타러 다녀왔다. 나름 활발하진 않았지만 재미나게 자전거를 타고 집에 돌아와선 아빠와 함께 프로야구를 보고 있는데 그예 사고가 터졌으니.

괜찮아 보이던 용돌이 녀석이 잔기침을 몇번 하더니 토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이런 이런. 아내와 난 각자 반사적으로 행동을 시작했고, 용돌이의 등도 쓸어주며 한편으로는 토사물을 치우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기 시작했다.

두번 정도 토하고 나서 아내가 용돌이를 데리고 안방으로 가서 눕혀 놓고 배를 쓸어주며 달래기 시작했다.

이시간 이후로 용돌이는 내복을 입은채 화장실 앞에서 대기모드이다.
50개월 밖에 되지 않은 녀석이 토하는건 화장실에서 해야 한다는걸 어찌 알았는지 화장실 앞에서 계속 대기를 한다.
다행이 열이 나거나 하진 않아서 큰 병은 아니겠거니 생각은 했지만, 설사까지 하는걸 보고나서는 응급실에라도 데려가야 하는게 아닌가 잠깐 고민을 했었다.

물을 마셔도 토하고 심지어 약을 먹고 나서도 토해서 그 다음부터는 물도 거의 주질 못했다. 하지만 탈수 예방을 위해 아내가 책을 뒤져보더니 얼음을 주는건 괜찮다고 해서 얼음 몇개를 먹이긴 했다.

월요일(오늘) 새벽, 용돌이는 목이 마르다며 새벽에 잠이 깼다. 철없는 아빠는 출근해야 한다는 핑계로 누워있고, 아내는 부산하게 움직이고 끓여놓은 보리차를 조금 먹인 후 다시 잠자리에 눕혔다.

출근할 시간이 되어 씻고 옷을 입고 나가려고 하니 용돌이 녀석이 잠이 들지 않았는지 빼꼼히 거실로 나오더니 배꼽 인사를 한다. "아빠 잘 다녀오세요". 어슴프레한 시간이어서인지 괜찮아 보여 나름 가벼운 마음으로 출근을 해서 아내에게 문자를 넣었더니. 돌아오는 답장은 "볼까지 빨개지고 열이 난다"는 것이다. 내가 출근전에 봤을 땐 괜찮았는데.....

장염일까? 배탈일까? 요즘 어린이집에는 수두와 수족구염이 돈다고는 하는데, 그건 아닌 것 같고. 열까지 나는걸 보면 장염이 의심스럽긴 하다. 아직 아팠던 귀(중이염)가 다 낫지도 않았는데..

왜 자꾸 아픈걸까? 성장통이라고 해야 하는걸까? 그러기에는 너무 자주 아픈게 아닌가 싶다.
어서 빨리 건강해 졌으면 좋겠다..



[2010년 5월 3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2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자수리치
2010.05.31 10:04 신고
아효~ 아이 아프면 제일 속상하죠.
울 아들은 요즘 성장통을 심하게 앓고 있습니다.
자고 나면 무릅이 아프다고 해서 매일 다리 주물러 주고 있네요.
모쪼록 돌이가 빨리 나았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5.31 21:46 신고
아 진짜 성장통이네요. 짧은 시간에 많이 자라는 경우 그럴 수 있다고 하는데 에공 고생 많으시네요.
핑구야 날자
2010.05.31 12:37 신고
아이들이 크다보면 그러더라구요,. 물론 병원은 가봐야지만 우리아이들도 그럈어요 특히 둘째가...

돌이아빠
2010.05.31 21:47 신고
그러게요 크다보면 이럴수도 저럴수도 있을건데 그래도 좀 덜 아프고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
JooPaPa
2010.05.31 13:28 신고
아이고 지금은 좀 괜찮을까요?
장염인가요..
날씨가 따뜻해지니 외부활동하긴 좋은데
각종 질병의 위협도 거세지는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10.05.31 21:47 신고
장염인듯 합니다.
어린이집에는 못 보내고 그랬네요.
외부활동이 많아지고 접촉이 많아지면 그렇긴 하는데 그래도 좀 덜 아팠으면 좋겠습니다.
불탄
2010.05.31 13:40 신고
맞아요. 뭐니뭐니해도 아프지 않고 맨날 맑고 밝은 웃음소리만 들을 수 있다면 소원이 없겠답니다. ㅠ.ㅠ

돌이아빠
2010.05.31 21:48 신고
제 맘이 꼭 그렇다니까요 ㅠ.ㅠ
Raycat
2010.05.31 16:07 신고
지금 조카가 병원에 입원해 있어 남일 같지가 않네요.

돌이아빠
2010.05.31 21:48 신고
아이쿠 이런 Raycat님 조카도 어서 건강해 졌으면 좋겠습니다.
아빠공룡
2010.05.31 16:14 신고
아유... 얼른 회복되길 바랍니다.
아이들은 아프면서 큰다고 하잖아요... 너무 염려하지 마세요!!

돌이아빠
2010.05.31 21:48 신고
그래도 너무 자주 아픈것 같아서요 ㅠ.ㅠ
렉시벨
2010.05.31 20:21 신고
아이고... 돌아아버님 속상하시겠어요~ 눈에넣어도 아프지않을 돌이가 아프다니...
건강했으면 좋겠네요~!!

돌이아빠
2010.05.31 21:49 신고
그러게용...어서 나아야 할텐데 아빠란 사람은 이제야 퇴근하고 있습니다. ㅠ.ㅠ
kuri
2010.05.31 20:30 신고
주말동안 아픈 아이들이 많았군요.
소윤이는 편도선염땜에 열이 제법 났어요.
기침도 좀 하네요. 이제 열은 내렸는데 여전히 기침은 콜록콜록.
주변 친구들도 모두 아프더라구요.
하나는 콧물감기, 하나는 구내염. 또 어린이집엔 수족구걸린 아이도 있고.
날씨가 오르락내리락하니 아이들이 많이 아픈 모양이예요.
다들 얼른 나아야할텐데 말이죠.

돌이아빠
2010.05.31 21:50 신고
소윤이는 편도선염이로군요. 에고 그럼 또 항생제를 먹는건가요? 용돌이 녀석은 중이염이 있어서 항생제를 계속 먹고 있거든요. 용돌이랑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사촌도 장염이라네요 에효 다들 얼른 얼른 나아야 할텐데 말이죠..에공
오러
2010.06.01 09:36 신고
저도 얼마전 장염으로..
무엇보다 탈수증상은 조심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아이가 힘들겠네요.. 건강하게 자라야할텐데 말이지요.

돌이아빠
2010.06.04 09:52 신고
아이코 오러님 고생하셨겠어요.
지금은 다행이 다 나아서 잘 지내네요. 근데 어제부터 아내가 ㅠ.ㅠ
바쁜아빠
2010.06.01 12:16 신고
많이 놀라셨겠어요. 지금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모쪼록 용돌이가 건강해지길 빌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6.04 09:53 신고
지금은 다 나은듯 합니다.
그래도 유제품 같은건 되도록 안 먹이고 있구요. 밥도 억지로는 안 먹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신 덕분인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MindEater™
2010.06.01 19:33 신고
에고 용돌군에게 그런일이 있었네요. 아기가 아프면 엄마아빠도 같이 아픈걸 이제야 조금씩 알게되네요. ^^*
용돌군 잔병치레없이 건강하길 빌께요~~~

돌이아빠
2010.06.04 09:53 신고
훈이는 괜찮죠? 잔병치레를 분기에 한번 정도만 했음 좋겠어요 ㅠ.ㅠ
와우진
2010.06.02 22:26
한참..아플때가 있더라고요~

그때..지나고 또,, 면역이 약한 부분 대비해서 한약좀..먹이면 그래도 아픈횟수가 많이 줄더라고요~

돌이아빠
2010.06.04 09:54 신고
ㅠ.ㅠ 한약은 일년에 두 번 정도 먹인답니다.
그래도 다섯살이 되면서는 아픈게 좀 덜한것도 같더라구요.
에고 지금보다 좀 많이 튼튼해 졌음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iscount mbt shoes
2010.09.10 13:00
많이 놀라셨겠어요. 지금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모쪼록 용돌이가 건강해지길 빌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9.10 13:46 신고
감사합니다.
mbt shoes
2010.09.10 13:00
당신이 말한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맞다. 더 나은 기사를 계속 희망

돌이아빠
2010.09.10 13:47 신고
>>?
mbt
2010.09.10 13:01
정말 유용한 위젯. 감사히 잘 쓰겠습니다.

돌이아빠
2010.09.10 13:47 신고
흐.
위풍당당맘
2011.03.08 18:50
아....지금울아들이 이러한증세라서 벌써 3일째 ㅠ 하도 답답해 인타넷뒤지다가 보게되었네요..
자꾸 냉동실 문말 보며 울고 ㅠ 19 개월이라 말도 못하고 불쌍해 죽겠어요 ㅠㅠ
얼음은 줘도 되나요? 보릿물도 안먹을려해서 미치갔어여 ㅠ 죽도 밥도 입도 안대고 ㅠㅠ
저도 얼음을 줘봐야겠어요^^한가지 알고갑니다 감사^^아가들 제발 아프지 말았으면~~~ㅠㅠ

돌이아빠
2011.03.08 19:39 신고
아코 이런.
얼음 너무 많이 주지는 마시구요 조금만 주세요.
그리고 이온음료를 줘 보세요.

정말 아프지 말아야 할텐데요...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