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얼마전 아내와 용돌이가 나눈 대화입니다.

용돌이: 엄 마, 나 어른되면 이름바꿔줘요.

엄마: 엥? 뭐라고?

용돌이: XXX(아빠이름)으로 바꿔줘요

엄마: 안돼. 아빠랑 같은 이름 하는거 아니야..음.. 뭐 하고 싶은 이름 있어?

용돌이: 어…나는 친구 이름밖에 생각이 안나는데…

엄마: 친구 이름 중에서 하고 싶은 이름 있어?

용돌이: 응! XXX(어린이집 친구 이름이다)

엄마: 엥? 별루 안이쁘다..

용돌이: 아냐 난 이뻐. 나 이 이름으로 바꿔줘요.



도대체 이유가 뭘까? 왜 갑자기 이름을 바꿔달라고 했을까?
사실 용돌이의 이름은 태어나기전 태명은 뾰로롱이었다. 그리고 태어난 후 아내와 난 이름을 직접 지어볼 요량으로 한자도 찾아보고 예쁜 한글 이름도 생각해보고 했었다.
그러다가 결국은 아버지께 용돌이의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드렸다. (제가 잘못된 기억을 갖고 있었습니다.) 아내의 의견을 따라서 아버지께 용돌이의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드렸다. 이런 예쁜 생각을 해준 아내에게 고마울 따름이다.(아버지가 내색은 안하셨지만, 친손주 둘에 외손주 하나가 있지만 손주 이름을 당신께서 직접 지으신적이 없었는데 많이 기뻐하셨었다)
그래서 지어진 이름이 지금의 용돌이다(실명은 따로 있다^^;;;)

그런 이름이라 조금은 촌스럽기도 하고 영어로 하면 좀 어렵기도 하다. 그런데 용돌이 녀석은 왜 갑자기 이름을 바꿔달라고 했을까? 녀석....
반응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