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드디어 혼자서 읽는 경지가 된 것일까? 가끔씩 글자는 모르지만 집에 있는 그림책 중에 그때 그때 느낌이 오는 책을 혼자서 읽곤 한다.

혼자서 책을 읽는 경우가 그리 많지 않은데, 우연히도 쇼파에서 혼자 책을 읽고 있는 용돌이의 모습을 포착하여 남겨둘 수 있었다.

그렇다고 용돌이가 한글을 읽을줄 안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다. 엄마, 아빠가 읽어준 책의 내용을 그림과 함께 통째로 외우고 있다고 할까? 머리속에 있는 내용들을 가지고 나름대로 책을 혼자서 읽어간다.

용돌이

진지하게 읽는다.

용돌이

책에 집중! 집중!~

용돌이

자세도 안정적으로~


용돌이가 그림책을 혼자서 읽고 있는 모습을 보면 크게 두 가지 경우다.

첫번째는 그림과 내용을 음미하면서 혼자서 읽는 모습이 있고, 또 한가지 경우는 소리내서 읽어 나가는 모습이다.
소리내서 읽어나갈때는 정말 책 내용 거의 그대로 읽어 나간다. 그래서 처음에는 어? 이 녀석이 한글을 혼자서 깨우쳤나? 신동인가? 라는 생각이 들게 할 정도로. 하지만, 이내 알게 되었다. 엄마, 아빠가 읽어준 내용을 그대로 머리 속에 넣어두고 그걸 꺼내어 읽는 것처럼 행동한다는 것을.

그래도, 이렇게 혼자서도 책을 읽는 모습을 보니 흐뭇하긴 하다.

언젠가는 자기 전에 책을 읽어주고 자려고 하는데, 자꾸 책을 더 읽어달라고 하더니 엄마, 아빠가 더 읽어줄 생각이 없어 보였던지 되려 엄마, 아빠에게 책을 읽어준다다. 그때 잡았던 책이 바로 구름빵이다.

재미 있었던지 내용을 모두 들은대로 외워서 엄마, 아빠에게 들려준다. 귀여운 녀석.

용돌이

이제 책을 다 읽었다. 뭘 할까?


그런데 책을 다 읽고나서는 이런 자세다.

용돌이

아니! 이런 건방진 자세는 뭐란 말이냐!!!!


역시 신동은 아닌것 같고, 건방진 꼬맹이가 아닐까 싶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