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구름빵 - 10점
백희나 글.그림, 김향수 사진/한솔수북(한솔교육)

추천연령: 만 2세 이상

"구름빵" 제목 그대로 정말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이다.
아내와 용돌이가 2009년도에 코엑스에서 있었던 동화일러스트거장전에 갔다가 사온 책일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아빠인 나의 기억력은 엄마인 아내의 기억력에 한참 못 미친다. 이렇게 적어 놓으면 아마 아내가 정확한 내용을 댓글로 알려줄 것이다^^)

존 버닝햄이니 앤서니 브라운 같은 외국 작가들이 아닌 우리네 감성을 갖고 있는 우리나라 사람이 지은 책이라 더 정감이 가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구름빵

[출처: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3527058]

눈을 떠보니 창 밖에 비가 내리고 있었고, 동생과 함께 집 밖으로 나가보니 하얀 구름 하나가 나뭇가지에 걸려 있다.
아이들은 신기해하며 불면 날아갈까 조심 조심하며 그 하얀 구름을 엄마에게 가져다 준다.
구름을 건네 받은 엄마는 그 하얀 구름을 반죽하여 맛있는 "구름빵"을 만든다.

구수한 냄새가 집 안에 풍기고 다 익은 "구름빵"은 오븐을 빠져나와 집 안으로 두둥실 떠오른다.
"구름빵"을 먹은 엄마도 아이들도 덩달아 두둥실~ 떠오른다. 마치 구름처럼..

아이들은 아침도 먹지 못하고 비오는날 늦었다며 급하게 출근한 아빠를 떠올리며 한손에는 "구름빵"을 들고 다른 한손에는 우산을 들고 아빠를 찾아나선다. 콩나물 시루 같은 출근 버스에 갇혀(?) 있는 아빠를 발견하곤 아빠에게도 "구름빵"을 건넨다.

"구름빵"을 먹은 아빠도 두둥실 떠올라 다행이도 지각하지 않고 회사에 도착하게 된다.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이지만, 가족간의 정과 사랑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그리고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할만한 재미난 스토리.
"구름빵"에는 엄마도 있고, 아빠도 있고, 그리고 사랑스러운 우리의 아이들도 있다. 그 어느쪽 하나 소홀함이 없이 특징을 잘 살려냈고, 그 안에서 가족간의 정과 사랑을 반입체 기법으로 재미나게 표현한 일러스트 또한 일품이다.

참고로 "구름빵"은 2005년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에서 픽션 부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뽑혔다고 한다.

여러분들도 "구름빵" 먹고 하늘로 두둥실~ 날아올라보세요.

유아추천도서인 "구름빵"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여기] 를 참고하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