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3월인데 아직도 작년 12월의 육아일기를 쓰고 있는 나. 하지만, 기록해두면 좋을 아니 기록해 둬야할 사건이 있기에 기록을 한다.

결혼 후 나에게 있어 달라진 점이라면 바로 크리스마스 정도에 카드를 쓰게 되었다는 점이다.
그 전까지(결혼 전까지)의 난 카드나 편지 같은건 관심도 없는 그런 사람이었는데, 결혼 후 아내 덕분에 카드를 꼬박 꼬박 쓰게 되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 고마운 일이다.

용돌이도 이 행사에 동참을 했고, 재작년(2008년)에도 썼는지는 기록해두질 않아서 잘 모르겠다.(역시 기록은 중요하다)

용돌이

아빠 지금부터 크리스마스 카드 그릴거에요!


2009년 크리스마스를 위해 용돌이가 직접 카드를 쓴다.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은 뭘까?
물론 글을 쓸 줄 안다면야 하고 싶은 말을 직접 썼겠지만, 글은 엄마가 대필(?)하고, 용돌이는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으로 글을 대신했다.

용돌이

여기엔 무슨 색깔로 어떤 그림을 그릴까?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이색깔 저색깔을 이용해서 나름 그림을 그린다.

용돌이

좋았어! 분홍색으로 예쁘게 그려야지!

용돌이

제법 진지한 자세로 나름 열심히 두번째 카드에 그림을 그린다.

용돌이

눈을 지긋이 내려깔고 열심히 그림을 그린다.


저 자그마한 머리속에는 어떤 그림들이 펼쳐져 있고 어떤 이야기들이 숨어 있을까?

[2009년 12월 13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59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후후파파
2010.03.22 09:33 신고
크리스마스 카드래서 잠깐 머뭇거렸네요...ㅋ
제법 진지하게 카드를 쓰고 있는 돌이의 모습을 잘 남겨주셨군요...^^

돌이아빠
2010.03.22 21:09 신고
크. 게으른 아빠 덕에 ㅎㅎㅎ
일상적인 모습들은 아내가 기록을 하고 있고 저는 이런 형태로 기록을 남기게 되네요~
들판
2010.03.22 10:13
2009년 카드는 당신이 쓰셨쟎우! 2008년에는 액자 카드 보냈었어. 사진 넣어서 뒷면엔 메리 크리스마스만 써서... 어머님이 싱크대에 달아놓으셨던데 못보셨구만...
나도 결혼전에는 지인들한테만 보냈지 엄마아빠한테는 안보냈었거든. 근데 결혼하고 보니 바뀌었네..원래 카드 잘 쓰는줄 알았었는데...아니였단말이야???

돌이아빠
2010.03.22 21:11 신고
냐하하하 그랬었구만~ ㅋㅋㅋ
카드 같은거 잘 안썼쥐요~ ㅎㅎㅎㅎ
killerich
2010.03.22 10:29
언제봐도..용돌이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0.03.22 21:11 신고
히힛 감사합니당~~~
못된준코
2010.03.22 11:51 신고
아이들이....무언가에 집중할 때는 정말....흐믓하죠??
그나저나 용돌이의.....저 헤어 스탈~~~
돌이아빠님의 작품은 아니겠죠. ㅋㅋ 너무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0.03.22 21:11 신고
음 저 헤어 스타일은 제 작품은 절대 아닙니다!
용돌이가 원해서 엄마가 해주는 거랍니다. ㅋㅋ
JooPaPa
2010.03.22 13:03 신고
ㅎㅎㅎ 어떤 카드일까 했습니다.
헤어스타일에 대해 한수 배우고갑니다.

돌이아빠
2010.03.22 21:12 신고
음 일단, 이단, 삼단까지 가능하답니다 ㅋㅋ
드자이너김군
2010.03.22 13:49 신고
우아. 카드도 만드는거에요? 완전 대단..
용돌이 머리에 묶은 고무줄이 참 인상적 입니다..ㅋㅋ

돌이아빠
2010.03.22 21:12 신고
만드는건 아니고 그냥 봉투나 뭐 이런 곳에 그림을 ㅋㅋㅋ
이곳간
2010.03.22 13:59
할아버지 할머니가 카드 받아보시곤 아주 흐믓해 하셨을 것 같아요^^

돌이아빠
2010.03.22 21:14 신고
네~ 아주 흐뭇해 하셨다는 후문이^^ ㅋㅋ
렉시벨
2010.03.22 14:47 신고
돌이 머리묶은거 너무 귀여워요 ㅋㅋ

돌이아빠
2010.03.22 21:15 신고
하핫 감사합니다.~ 언제까지 저 머리를 해줄 수 있을까요? ㅋㅋ
아빠공룡
2010.03.22 15:26 신고
꽁지머리 볼때마다 귀여워요^^
문득 돌이아빠님도 집에서는 혹시 저러고 계신게 아닐지 생각을 해봅니다만...^^;

돌이아빠
2010.03.22 21:16 신고
문득. 음.. 그런 상상을 하시면 안됩니다 >.<
흠흠. 뭐. 흠흠...뭐 가끔 강압 or 조르기 한판으로 흠흠...뭐 그렇습니다 >.<
선민아빠
2010.03.22 16:56
저래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손자, 손녀 보는 맛에 사신다고 하나봐요~~~
기대되는데요 어떤 카드가 나올지~~

돌이아빠
2010.03.22 21:18 신고
하하 이미 지난 이야기라 >.<
완성품 사진은 없네요 ㅋㅋ
말씀대로 저래서 내리사랑이요 손자, 손녀 사랑이 대단하신거 같아용~
까칠이
2010.03.22 22:48 신고
이야~ 용돌이는 이제 더이상 가르칠게 없어보여요~ :)

돌이아빠
2010.03.23 08:59 신고
크. 무슨 말씀이세용~ 아직 숫자도 열까지 정도 밖에 세질 못하고 한글은 당연히 모르며 말도 어찌나 안 듣는지 >< 가르쳐야 할게 태산이네요 ㅋㅋ
쭌맘
2010.03.22 23:42
용돌이 머리 누가 묶었을까요? ㅎㅎㅎ

돌이아빠
2010.03.23 08:59 신고
다른분 댓글에도 답을 드렸지만! 용돌이의 요청!!! 하에 엄마가 묶어주지용~ ㅋㅋ
투유
2010.03.23 09:33
ㅎㅎㅎ 용돌이 머리
직접 그린 크리스마스 카드 좋은 아이디언 걸요^^

돌이아빠
2010.03.23 20:40 신고
용돌이 도깨비 머리!~ ㅋㅋ
앞으로도 계속 그리게 해야죵~ ㅎㅎ
바람몰이
2010.03.23 09:42 신고
ㅋㅋㅋ 카드 쓰기..저희 애는 카드쓰랬더니 열심히 그림(?) 그려놓더군요.

돌이아빠
2010.03.23 20:40 신고
네 카드 쓰는게 아니고 그림 그리는거죠 ㅋㅋㅋ
딩동과나
2010.03.23 15:39 신고
돌이가 카드쓰네요 ㅋㅋㅋㅋ
전 신용카드를 벌써 쓰는 줄 잠시 착각하고 ㅎㅎㅎㅎ

돌이아빠
2010.03.23 20:40 신고
헉스 신용카드를 벌써? ㅋㅋ
하긴 각종 신용카드, 체크카드 등에 관심을 갖긴 하더군요 >.<
안녕!프란체스카
2010.03.23 17:20 신고
예인이도 작년 크리스마스에 처음으로 카드 썼는데...
용돌이는 늘 쓰는군요^^

돌이아빠
2010.03.23 20:41 신고
늘은 아니구요. ㅋㅋㅋ 그리고 쓰는 것도 아니고 그림 그리기죠 ㅎㅎ
DanielKang
2010.03.23 21:50 신고
아뉘.. 또 다쉬 용순이 등장이군요.. ㅎㅎㅎ

돌이아빠
2010.03.24 08:26 신고
ㅋㅋㅋ 용순이는 수시로 등장합니다~ ㅎㅎㅎ
DanielKang님 잘 지내시죵?
일레드
2010.03.25 09:23 신고
와,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저도 다솔이의 모든 것들을 기록으로 남겨두고싶은데, 욕심만 있지 막상 실천이 안 되거든요. 44개월 동안 꼬박꼬박 쓰신 육아일기 정말 멋져요. 글을 다 읽어 보진 못했지만 차근차근 하나씩 보면서 배우려고 합니다. 정말 유익한 블로그인 듯^^

돌이아빠
2010.03.25 17:33 신고
일레드님 반갑습니다.
근데 말씀처럼 44개월 꼬박 쓴건 아니구요 흐...
이 블로그 개설이 2008년 7월이니 얼마 안되었어요~
세살 무렵부터 쓰기 시작한듯 하네요.

저는 주로 사건(?) 사고(?) 이벤트(?) 위주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