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벌써 3월인데 아직도 작년 12월의 육아일기를 쓰고 있는 나. 하지만, 기록해두면 좋을 아니 기록해 둬야할 사건이 있기에 기록을 한다.

결혼 후 나에게 있어 달라진 점이라면 바로 크리스마스 정도에 카드를 쓰게 되었다는 점이다.
그 전까지(결혼 전까지)의 난 카드나 편지 같은건 관심도 없는 그런 사람이었는데, 결혼 후 아내 덕분에 카드를 꼬박 꼬박 쓰게 되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 고마운 일이다.

용돌이도 이 행사에 동참을 했고, 재작년(2008년)에도 썼는지는 기록해두질 않아서 잘 모르겠다.(역시 기록은 중요하다)

용돌이

아빠 지금부터 크리스마스 카드 그릴거에요!


2009년 크리스마스를 위해 용돌이가 직접 카드를 쓴다.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은 뭘까?
물론 글을 쓸 줄 안다면야 하고 싶은 말을 직접 썼겠지만, 글은 엄마가 대필(?)하고, 용돌이는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으로 글을 대신했다.

용돌이

여기엔 무슨 색깔로 어떤 그림을 그릴까?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이색깔 저색깔을 이용해서 나름 그림을 그린다.

용돌이

좋았어! 분홍색으로 예쁘게 그려야지!

용돌이

제법 진지한 자세로 나름 열심히 두번째 카드에 그림을 그린다.

용돌이

눈을 지긋이 내려깔고 열심히 그림을 그린다.


저 자그마한 머리속에는 어떤 그림들이 펼쳐져 있고 어떤 이야기들이 숨어 있을까?

[2009년 12월 13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359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