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의 일이다. 이런 저런 휴일을 보내고 잠자리에 들 시간이 되었다.
책을 읽어주려고 책을 골라오라고 했더니 아빠와 함께 가자고 하면서 책을 골라올 생각을 않는다.
그래서 거실에 있던 엄마에게 가서 엄마와 함께 골라오라며 보냈다.

그런데 이 녀석 결국은 빈손으로 그냥 들어올 눈치다. 그래서 안방에 있는 책장에서 내 마음대로 책을 한권 골랐다.
안방으로 들어오는 용돌이에게 책은 왜 골라오지 않았느냐고 하니 그재서야 안방 책장에서 책을 하나 고른다.
"구름빵" 작년에 엄마와 함께 코엑스에 무슨 동화 전시회에 가서 사왔던 책이다. (이 책도 추천하는 데 후기는 다음 기회에!)

나는 존 버닝햄의 "지각대장 존" (역시 나 또한 좋아하는 책인데 후기는 다음 기회에)이라는 책을 골라놓은 상태였다.

"구름빵"을 고른 용돌이는 무슨 생각에서인지 처음으로 아빠인 나에게 책을 읽어주겠다고 하며 "구름빵" 책을 펼친다.

그런데! 100%는 아니지만 전체 줄거리는 물론이요 각 책장에 있는 그림을 통해서 연상하는 것인지 아니면 통째로 기억을 하고 있는 것인지
내용을 거의 100% 가까이 맞춰가면서 아빠인 나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이다.
물론 딱 한페이지(어떻게 보면 상황이 급작스럽게 변화된 페이지였다) 막히긴 했지만, 그 부분을 제외하곤 거의 100%에 가까운 묘사력(?)으로 아빠인 나에게 책을 읽어준다.

한글을 알고 있는 녀석도 아니요, 그렇다고 매일 매일 반복해서 읽었던 것도 아닌데 아빠인 내가 받은 느낌은 "책이 통째로 이미지화 되어 용돌이 머리속에 있다" 라는 것이었다.

이렇게 잘 알고 있다니. 정말 깜짝 놀란 경험이었다.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이 좋다. 중요하다. 라는 것은 여러 육아 관련 책이나 신문 기사 주위의 이야기 등으로 잘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엄마 혹은 아빠가 읽어줬던 책을 통째로 이미지화해서 머리속에 넣고 있으리라곤 생각조차 못했기 때문이다.

이래서 그림책이 중요하고 창작동화가 중요하고 연령대에 맞는 책이라는 것이 있는거구나 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고, 역시 책읽기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된 계기였다.

물론! 아이가 책을 통째로 이미지화해서 머리속에 넣고 있는 것이 좋은건지 나쁜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를 통해 문장력이나 의사소통 능력 뿐 아니라 나름대로의 상상력을 키워갈 수 있으리라 생각하기 때문에 중요하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용돌이

47개월 아이를 둔 아빠의 놀라운 경험담이었다.!

[2010년 2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429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나인식스
2010.02.22 16:14
★와~ 용돌이 똑똑하게 잘 자라네요~^^

돌이아빠
2010.02.22 22:18 신고
핫 감사합니다~~~~
블로군
2010.02.22 16:29
몇살이에요? 우리 아들래미 얼굴이 확~ 지나가네요..ㅡ.ㅡ 아 못난아빠.ㅠㅠ
RSS구독 하고 갑니다~~ 자주자주 뵈어요~~^^

돌이아빠
2010.02.22 22:19 신고
흐 지금 46개월 나이는 다섯살이네요. 블로군님도 아빠시로군요!!!! 저도 rss 구독 해 뒀답니다^^ㅎㅎ
바람몰이
2010.02.22 17:26 신고
저도 가끔 건희때문에 놀라곤 하지요. 한참 어릴 때 같던 예전일을 기억해내서리...혹시 이놈이 영재인가..하다가도 밤에 오줌싸는 걸보면서 ㅋㅋㅋ 아니구나 하지요.

돌이아빠
2010.02.22 22:19 신고
ㅋㅋㅋ 밤에 오줌싸는건 뭐~ 기본이지 않나요? 워낙 제가 팔불출이라 ㅎㅎㅎ
JUYONG PAPA
2010.02.22 17:33 신고
돌이 기억력이 대단하군요. ^^
저는 책을 읽어주다말다 해서 많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돌이아빠
2010.02.22 22:20 신고
저도 자주 읽어주지는 못한답니다. 그저 주말이나 되야 흐.
렉시벨
2010.02.22 18:30 신고
와우~~ㅋㅋㅋ 가끔저도 조카들이나 아이들을보곤 놀라곤할때가 있었어요^^ㅋㅋ
돌이 똑똑하네요^^

돌이아빠
2010.02.22 22:20 신고
저 밑에 아내의 댓글이 있는데 팔불출이랍니다 >.< 우허허헛!!!
투유♥
2010.02.22 18:54 신고
24개월 된 제 아들도 조금씩 이런 기미를 보여요.
용돌이 너무 귀여워요. ㅎㅎㅎ 제 아이도 2년 후면 용돌이처럼 되는 거 겠죠.ㅎㅎ

돌이아빠
2010.02.22 22:21 신고
하하하 용돌이보다 더 예쁘고 더 똑똑하고 그래야죠~~~(내심은 그럴리 없어 용돌이가 최고야!!! 라고 다짐을 한다죠 >.<)
예문당
2010.02.22 19:06 신고
이쁜 용돌군이군요. ^^
먼지깨비도 읽어보셨나요?
한솔수북에서 구름빵 다음으로 비슷한 느낌으로 나온 것인데, 괜찮아요.
전 구름빵을 더 좋아하지만, 저희 아이는 둘 다 좋아합니다. ^^
지각대장 존은 저도 함 읽어봐야겠네요. :)

돌이아빠
2010.02.22 22:23 신고
아 먼지깨비 눈독만 들이던 책인데 yemundang님이 추천해 주시니 어여 들여놔야겠네요~ 마침 알라딘 적립금도 빵빵하고 ㅋㅋ
지각대장 존은 존 버닝햄의 책입니다. 추천할만 해요^^
들판
2010.02.22 19:21
에이 팔불출... 이맘때 애들 그런애 많대요~ 우리 엄마도 큰언니가 책 한권을 다 외었었다고 하던걸. 내 기억은 없구. 그리고 책좀 자주 읽어주시기 바래요~ 요새 솔직히 저조한거 아시죠 ㅎㅎ 근데 더 재밌어지긴했어요 ^^

돌이아빠
2010.02.22 22:23 신고
글쿠만요 >.< 이런 ㅡ.ㅡ;;;;
자주 읽어줘야 하는데 쿨럭 >.<
Whitewnd
2010.02.22 21:39 신고
언어 슬롯이 열려있는 아이의 경우, 기억력과 추리력 등등이 무시무시하게 높죠...
젊은 것은 아직 별로 부럽지 않지만, 그런 면은 부럽네요 ^^;

돌이아빠
2010.02.22 22:24 신고
앗 그런거군요!!!! 젊은 것 ㅎㅎㅎㅎ 표현이 멋지십니다. 젊은것! 어린것도 아니고 젊은것 ㅋㅋㅋ
Whitewnd
2010.02.22 22:32 신고
헐 특이한거군요 젊은 것... 젊은건안부럽지만? 아니 사실 부럽지만......... 그래두 어린시절의 무지몽매함은 다시 겪고싶지 않아서 그랬다는!!! (지금도 철이 덜들었으니...;;;)
돌이아빠
2010.02.22 22:33 신고
ㅋㅋ 저도 아직 철이 덜 들었답나다. ㅋㅋㅋ 근데 젊은건 부럽습니다 >.< 마음은 젊은데 어느덧 회사나 사회에서는 중년이 되어가고 있으니 ㅡ.ㅡ;;;;
판다(panda)
2010.02.23 01:02 신고
전 어제 일도 자세히 기억하기 힘들던데.. 대..대단하군요..

돌이아빠
2010.02.23 08:19
전 이제 상대방 이름도 가끔 생각이 안나고 단어도 생각이 안납니다ㅠ.ㅠ
바느질동화
2010.02.23 09:20
와~~ 용돌이 천재^^*

저도 기억나는 것은...
어린 시절...
오빠가 읽던 책을 줄줄줄 읽어서...
엄마아빠가 신기해 하던 기억이 살짜기 난답니다..
그게 아마.. 5살 6살 정도일건데...
부모님의 눈에는 그러한 아이들의 모습이... 신기한가봐요^^
저는 아직 아가가 없어서 잘 모르지만...
아마 저도 손뼉치고 춤을 추고... 난리가 날 듯 합니당^^ㅋㅋㅋ
근데... 5~6살때의 일을 기억하는 저의 지금의 기억력도 대단하죵?ㅋㅋㅋ

돌이아빠
2010.02.23 20:48 신고
아니 5살 6살적 일을 기억하신단 말입니까!!! 바느질동화님이야말로 진정한 천재?!!!??????? 와웅
JooPaPa
2010.02.23 12:52
음, 역시.. 책속이 길이 있군요!;;;

돌이아빠
2010.02.23 20:49 신고
역시 책속에 길이!!!!!
안녕!프란체스카
2010.02.23 13:54
용돌이 나이또래에는 정말 생각지도 못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죠^^
저도 초보엄마로써 깜짝 놀랄때가 많이있거든요..
자기전에 늘 책을 읽어주시나봐요.
제 주변을 봐도 거의 모든집이 그렇더라구요..^^

돌이아빠
2010.02.23 20:50 신고
그러게요 정말 생각지도 못했던 일들이 많이 일어납니다. 그래서 행복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하고 그러는 것 같습니다. 크

자기전에 늘 책을 아내가 읽어줍니다.(저는 주말 아빠라 >.< 주말에만 흐.) 이제는 습관이 된 듯 해요.
부지깽이
2010.02.23 14:01 신고
저도 우리 아이들 기억력에 소름이 돋곤 합니다.

에휴~ 저도 그런때가 있었지 말입니다.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ㅜㅜ

돌이아빠
2010.02.23 20:50 신고
맞아요 맞아요(이렇게 맞장구를 쳐도 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ㅎㅎㅎ) 정말 대단해용.

저도 그런때가 있었지 말입니다 >.< 믿거나 말거나~~~ ㅋㅋ
네모바퀴
2010.02.23 14:46 신고
초보 블러거 입니다. 우리 아이도 이렇게 잘 교육시키고 싶은데..생각데로 안되네요..님 블러그에서 새로운 동기 부여 받아갑니다.

돌이아빠
2010.02.23 20:52 신고
반갑습니다 네모바퀴님 저 또한 초보 블로거입니다^^
음 제가 아이를 잘 교육시키는 편은 아닌데 흐..늘 반성하고 산답니다. 동기 부여가 되셨다니 저도 힘이 납니다! 함께 파이팅!!!!!
드자이너김군
2010.02.23 18:25 신고
용돌이는 혹시 천재? 보는 모든것을 머리속에 저장하는 천재들 있잖아요~
아웅~ 너무 건강하고 멋지게 자라 주고 있는 돌이군~

돌이아빠
2010.02.23 20:52 신고
에이 아니래요. 팔불출 아빠로 판명이 났습니다. ㅋㅋㅋㅋ
살도 좀 더 찌고 키도 좀 더 컸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그럴려면 좀 잘 먹어야 할텐데 말이죠 ㅠ.ㅠ
잘키우세요예쁜아들
2010.06.29 21:31
한창 배우려고 할때라 그런가봐요 저도 남보다 말이 조금 빨라서 돌쯤 부터 그랬다는군요. 엄마가 재밌게 읽으면 더 잘할거래요. 왜? 왜? 엄마저건뭐야?소릴 달고았다하니 관심가질때 부지런히 답해주셔요 울 엄마는 하도 내가 대답을해줘도 왜그러냐고 물어서 입이 다 쓰다?씁다? (경상도사투리)라고 표현하대요

돌이아빠
2010.06.29 22:17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잘 해줘야죵 대답도 잘 해주고 잘 놀아주고^^ 잘 키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