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아이가 태어나고 울기만 하던 시절을 지나 옹알이라는 것을 하게 되고, 또 시간이 지나면서 말을 하기 시작한다.
물론 이때 시작한 말이란 용돌이의 경우 "마마", "엄마" 등으로 발전했다.
다만, 조금 더 시간이 지난 후 "아빠빠빠"를 하다가 불현듯 또 어느 순간 부터 "아빠" 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 아니 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겠다.
그리고 시간이 흐르면서 빠른 속도인지 느린 속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여러가지 단어를 구사하게 되고, 또 시간이 지나며 몇 개의 단어를 사용해서 의사 표현을 하기 시작했다.

43개월인 용돌이가 현재 하는 말은 어른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거의 완벽하게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그리고 높임말도 완벽하진 않지만 잘 사용한다. 물론! "~~~~다요" 라고 끝에 요자만 붙이는 경우가 더 많지만 "아빠 조심해서 다녀오세요", "아빠 끊어요", "오늘 어린이집 다녀와서 자고 나면 무슨 요일이에요?" 처럼 높임말을 잘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43개월 용돌이는 이외에도 상황에 맞는 말, 자기 자신의 생각 표현 등을 잘 하는 편이다.(물론 전적으로 주관적인 생각이다)
특히나 아프다거나 배가 고프다거나 자기 마음이 어떻다거나 등의 상황에 대해서 명확하게 자기의 마음을 전달하곤 한다.
그래서 아내와 난 43개월 밖에 되지 않은 아이의 말이지만 용돌이의 의사표현에 대해 많은 신뢰를 하고 있다.
특히나 어디가 아프다거나, 지금 자신의 상태가 어떻다거나(예를 들면 피곤하다거나 엄마 아빠가 어떻게 해서 지금 기분이 나쁘다거나 어디가 어떻게 아프다거나, 이 사이에 뭐가 끼었다거나 하는 등의)하는 말에는 귀를 기울이고 관심을 갖게 된다.

하지만, 늘상 그런건 아니다. 용돌이가 훨씬 더 어렸을 때부터 밖에 외출을 했을 때 하는 말이 있다.
"아빠 배아파요" 이 말은 십중팔구 걷기가 싫어서 안아달라는 이야기이다. 그럴때마다 난 "용돌아 정말 배가 아픈거에요? 아니면 아빠한테 안아달라는거에요?" 라고 묻는다. 물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말이다. 그럴 경우 용돌이는 웃으면서 내 다리에 매달리며 "안아주세요~"라고 한다.

지금까지는 꽤나 긍정적이고 어느정도는 자식 자랑에 가까운 말이었다면 이제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는 용돌이의 거짓말 아닌 거짓말에 대한 이야기이다.
언제부터인지 정확하지는 않지만 아마도 40개월이 넘어서면서 용돌이는 거짓말을 하게 된 듯 하다.
물론 그 거짓말이라는 게 어른의 기준에서 생각되는 그런 수준은 아니고 정말로 귀여운 거짓말이다.

지난 월요일에 있었던 일이다.
집에 일이 있어 오랫만에 일찍 퇴근했는데, 이런 저런 집안 일을 보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내는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가 있고 그 사이 용돌이와 나눈 대화이다.

용돌: "아빠, 나 영양제 안 먹었는데" "영양제 하나만 먹으면 안돼요?"
아빠: (원래 하루에 2개씩 먹기로 약속을 했었고, 보통의 경우는 2개를 모두 먹었으리라 생각을 해서) "하루에 두개 먹는건데 오늘 몇 개 먹었어요?"
용돌: "하나 밖에 안 먹었어요~"
아빠: "어 그래요? 정말 하나 밖에 안 먹었어요?"
용돌: "네!"

물론 아마 두개를 먹었으리라 생각도 들었지만 용돌이를 믿고 하나를 더 주었다.
그런데 왠걸, 용돌이 녀석 영양제를 하나 받자 마자 "엄마한테는 이야기 하지 마요~" 란다.
거기서 바로 알게 되었지만 일단은 아내가 나올때까지 기다렸다.
드디어 아내가 나와서 영양제를 줬다고 눈짓으로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나서 용돌이에게 다짐을 받는다. "용돌이 2개 먹었는데 거짓말 해서 더 먹었으니 내일은 없는거야!" 라고.
용돌이 순순히 대답하지는 않는다. 재차 다짐을 받자 마지못해 대답한다.

용돌이


이런 사례들을 볼때 43개월 정도의 아이의 말을 얼마나 믿어야 할지 그리고 얼마나 신뢰를 해야 할지를 생각해 봤다.

상황에 따라 다르다? 100% 신뢰해야 한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예상을 하겠지만 역시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다는 결론이었다.
그렇다고 무작정 상황에 따라 다를 수는 없는 법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나 사랑을 바탕으로 한 관심, 관찰, 이해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간다면 기록.

즉, 아이를 키워오면서 관심을 갖고 관찰하고 그리고 그 상황을 이해하면서 부모로서도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으리라.
아이의 눈높이에서 아이를 이해하고 관찰하고 관삼을 갖는다면 아이가 어떤 말을 했을 때 그 상황에 맞는 판단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이런 결론 앞에 난 아빠로서 많이 부족하다는 반성을 다시금 해봤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